채원기 예비후보, 대전 중구 총선 도전 선언

4일 대전시의회에서 총선 출마 기자회견 열어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3/04 [14:49]

채원기 예비후보, 대전 중구 총선 도전 선언

4일 대전시의회에서 총선 출마 기자회견 열어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3/04 [14:49]

▲ 채원기 예비후보가 4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 정치부 기자단


국민의힘 영입인재인 채원기 예비후보가 오는 4월 실시하는 대전 중구 선거구 총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4일 오전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가진 채 예비후보는 먼저 자신과 관련된 사천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지역에서 일었던 사천 논란에 대해 그는 "사천이었다면 전략공천을 받았을 것"이라며 사천 논란을 해명했다.

 

그러면서 "저의 목적은 공천이 아닌 국민의힘 승리가 목표"라며 "저는 정치 신인이지만 당당하게 당에 경선을 요청했고 이에 따라 3자 경선이 진행된다"고 말했다.

 

이어 "영입제안 당시에도 출마 권유를 받은 것은 사실"이라며 "추가 공모가 진행되는 것을 보고서 중구에 입후보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신의 주소지가 서울 서초구로 된 것에 대해서도 "지역에 전세 아파드를 알아보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대전 중구의 경선 발표가 지난 2월 29일에 있었는데 일주일도 채 안됐다"며 "현재 임시 숙소에 거주하고 있고 당연히 장기적으로 거주할 아파트를 알아보고 있는 과정에 있다"고 강조해 주소지가 서울인것에 대한 부담감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였다.

 

지역구 선정과정에 대해 채 예비후보는 "지역구를 놓고 고민한 것은 오랫동안 준비하신 분들을 밀어내고 제가 전략공천이 돼서 반발을 두려워해서 그런 것은 아니"라며 "제가 후보가 되든 기존 예비 후보님들이 후보가 되시든 저희가 원팀이 돼야 본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는 생각만 갖고 있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한편 채원기 예비후보는 "오랜만에 돌아온 제 고향 중구는 20여년 전과 달라진 것이 전혀 없었다"며 "중구를 위해 중앙무대에서 활동하는 ‘젊고 유능한’ 국회의원이 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liminary candidate Chae Won-ki "I'm looking for a rental apartment in the area."

 

On the 4th, a press conference was held at the Daejeon City Council to run for general election.

 

Preliminary candidate Chae Won-ki, a talent recruited by the People Power Party, officially declared his candidacy for the general election in the Daejeon Jung-gu constituency to be held in April.

 

At a press conference held at the Daejeon City Council press room on the morning of the 4th, the prospective candidate first revealed his position on the Sacheon controversy related to him.

 

Regarding the Sacheon controversy that arose in the region, he explained the Sacheon controversy by saying, “If it had been Sacheon, I would have received a strategic nomination.”

 

At the same time, he said, "My goal is not nomination, but the victory of the people's power. Although I am a political newcomer, I confidently requested a primary from the party, and a three-way primary will be held accordingly."

 

He then explained, “It is true that I received a recommendation to run even at the time of the recruitment proposal,” and “I decided to run for Jung-gu after seeing additional public offerings in progress.”

 

He also explained that his address was Seocho-gu, Seoul, saying, "I am looking into renting an apartment in the area."

 

He then emphasized, "The announcement of the primary election for Daejeon's Jung-gu was on February 29th, and it has been less than a week," and "I am currently living in temporary accommodation, and of course, I am in the process of looking for an apartment to live in for the long term." He emphasized that his address is Seoul. It seemed like he was feeling pressured.

 

Regarding the district selection process, preliminary candidate Chae said, "The reason I was concerned about the district was not because I was afraid of a backlash because I was a strategic candidate by pushing out those who had prepared for a long time," and "whether I become a candidate or the existing preliminary candidates become candidates." “I only believe that we can win the finals only if we become one team,” he expressed his position.

 

Meanwhile, preliminary candidate Chae Won-ki said, "I returned to Jung-gu, my hometown after a long time, and nothing has changed from 20 years ago," and expressed his will to "become a 'young and capable'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who will be active on the central stage for Jung-gu."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