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갑 전 중구청장, 총선 출마선언..."더 큰 중구 발전 이루겠다"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29 [13:29]

박용갑 전 중구청장, 총선 출마선언..."더 큰 중구 발전 이루겠다"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29 [13:29]

▲ 총선 출마를 선언하는 박용갑 전 대전 중구청장  © 정치부 기자단


박용갑 전 대전 중구청장(더불어민주당)이 오는 4월 실시하는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 도전 한다고 밝혔다.

 

박 전 청장은 29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에서 "중구 구민들과 국회에서 중구의 더 큰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출마 기자회견에서 박 전 청장은 "40여년 전 처음 정치에 입문했던 초심으로 돌아가겠다"며 총선 출마를 선언하고 "대전 중구에서 12년 3선 구청장으로서 임기를 마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응원을 보내주고 지지해주신 구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이어 "40여년 전 정치의 길에 들어설 때 현장의 최일선 목소리, 주민의 의견에 귀 길을이고 바람으로 머리를 빗고 빗물로 목욕한다는 즐풍목우의 글귀를 가슴에 품고 최선을 다했다"며 "정치인은 유권자들에게 믿음과 신뢰를 주는 것이 중요하고 보여주기 행정보다는 진정성을 갖고 가슴을 열고 토론하고 정책으로 만들어가는게 지방자치"라고 말했다.

 

박 전 청장은 "다음에 무엇을 하겠다는 생각보다 현재 추진하는 것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미래에 대한 지나친 집착은 현실 행동을 구속하는데 이는 자신의 미래를 생각하면서 행정을 하면 잘못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12년 3선 구청장을 돌아보면 어려운 여건 속에서 '구민이 행복하고 꿈과 희망이 있는 미래도시 중구'를 만들고자 최선의 노력으로 원도심 활성화를 이뤄나갔다"며 "때로는 법적인 제한으로 인해 실행하지 못하는 사례들이 많아 안타까움도 많았는데 불합리한 사항들을 현실에 맞게 개정하는게 국회에서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박용갑 전 중구청장은 "당의 경선을 잘 치르고 국회의원에 당선되면 지역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40여년 전 처음 정치에 입문했던 초심으로 중구 구민과 함께 중구의 더 큰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에 입성하면 자치분권과 예산분권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한편,이날 출마선언을 한 박용갑 전 청장은 앞서 출마선언을 한 정현태 전 충남대병원 감사와  오는 3월 3일부터 5일까지 실시하는 경선에 참여하게 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ark Yong-gap, former Jung-gu mayor, declares candidacy for general election... “I will achieve greater Jung-gu development”

 

Park Yong-gap, former head of Jung-gu District Office in Daejeon (Democratic Party of Korea), announced that he will contest the 22nd National Assembly election to be held in April.

 

On the morning of the 29th, former Commissioner Park declared his candidacy for the general election at the Daejeon City Party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ying, "I will work for the greater development of Jung-gu with the residents of Jung-gu and the National Assembly."

 

At a press conference for his candidacy, former Commissioner Park declared his candidacy for the general election, saying, “I will return to the original intention when I first entered politics 40 years ago,” and thanked everyone for their generous support and support so that I could complete my 12-year, 3-term term as district mayor in Jung-gu, Daejeon. “Thank you to all the residents,” he said.

 

He continued, "When I entered the political path 40 years ago, I did my best to listen to the voices of the front line and the opinions of residents in the field, and with the words of Joyful Mokwoo in my heart, such as combing my hair with the wind and bathing in rainwater," he said. “It is important to give voters faith and trust, and local autonomy is about being sincere, discussing with an open heart, and turning it into policies rather than administration for show,” he said.

 

Former Commissioner Park said, “Rather than thinking about what to do next, I will do my best to pursue what we are pursuing now,” and added, “Excessive obsession with the future restricts real-world actions, which can lead to mistakes if you conduct administration while thinking about your future.” did.

 

He continued, "Looking back on my 12 years as 3-term district mayor, I did my best to revitalize the original downtown to create 'Jung-gu, a future city where residents are happy and have dreams and hopes', despite difficult conditions." “There were many unfortunate cases, but it is the National Assembly’s job to revise the unreasonable matters to suit reality,” he emphasized.

 

Former Jung-gu mayor Park Yong-gap said, "If I do well in the party's primary and am elected to the National Assembly, I will do my best for regional development. I will work with the residents of Jung-gu for greater development of Jung-gu with the same intention as when I first entered politics 40 years ago." .

 

At the same time, he also expressed his intention, "Once I enter the National Assembly, I will strive to achieve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of the budget."

 

Meanwhile, former Commissioner Park Yong-gap, who declared his candidacy on this day, will participate in the primary to be held from March 3 to 5 along with former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auditor Jeong Hyun-tae, who previously declared his candidacy.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