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마약류 중독자 사회복귀 지원 방안 모색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28 [17:37]

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마약류 중독자 사회복귀 지원 방안 모색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28 [17:37]

▲ 민경배 대전시의원  © 대전시의회


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민경배 의원(국민의힘, 중구3)이 ‘마약류 중독 치료 및 사회복귀 지원 방안 모색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28일 10시 대전시의회 소통실에서 열린 이번 토론회는 마약류 사범의 증가와 10대·20대 젊은 층을 중심으로 한 마약류의 급속한 확산과 폐해에 대한 문제점을 논의하는 가운데, 대전시 정책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지원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토론회에는 조성남 前국립법무병원장이 발표자로, 한광수 참다남병원장, 정미숙 대전동구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장, 맹혜영 충청권 중독재활센터장, 김두진 대전시 건강보건과장, 김석중 대전시교육청 체육예술건강과장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발제를 맡은 조성남 前국립법무병원장은 최근 급증하고 있는 마약사범 추이와 연령별 현황을 살펴보고, 마약류 중독의 위험성과 폐해를 설명했다. 그리고 효과적인 중독 치료 방안과 회복강사 및 치료기관의 역할, 대전시 정책이 나아가야 할 방향으로 치료보호지정기관의 다원화, 재활센터 지원, 단약자 조모임 지원 등을 제안했다.

▲ 마약류 중독자 및 사회복귀 지원 방안 모색 정책토론회 개최  © 대전시의회


한광수 병원장은 대전시 치료보호의료기관에서 진행해 온 마약 중독자 치료 경험을 공유했다. 의료기관은 마약 범죄 신고 의무가 없어 환자의 비밀이 보장되며, 중독자들이 병원 방문 시 처벌받을 수 있다는 오해 때문에 치료를 꺼리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인 홍보와 캠페인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미숙 센터장은 마약류 치료·재활 체계 확립을 위한 연대가 필요함을 시사하고, 협의체 구성과 정기적인 네트워크 마련, 중독자 재활을 위한 사회적 지원 강화, 예방 교육 매뉴얼화 등을 제안했다. 

 

맹혜영 센터장은 마약류 중독자 발굴의 어려움, 회복을 위한 통합적 서비스의 부재, 사회적 낙인과 치료 혜택에 대한 홍보 부족, 마약류 중독자들에 대한 차별화되지 못한 접근 방법 등의 한계를 지적하고, 중독자의 사회복귀 및 적응 방안까지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경배 의원은 “마약 노출에 따른 치료와 보호를 위해서는 관계기관 간 협력을 통한 정보 공유 등 유기적인 협조체계 구축이 필요하다”며,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보다 효과적인 마약중독 예방과 피해자 발굴 및 치료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Council's Welfare and Environment Committee seeks ways to support drug addicts' return to society

 

Daejeon City Council Welfare and Environment Committee member Min Kyung-bae (People Power Party, Jung-gu 3) held a ‘policy debate exploring ways to support drug addiction treatment and social reintegration.’

 

This debate, held at 10 o'clock on the 28th at the Daejeon City Council Communication Room, discussed the increase in drug offenders and the rapid spread and harmful effects of drugs, especially among young people in their teens and 20s, and the direction in which Daejeon City's policies should move forward. It was designed to find ways to provide support.

 

At the debate on this day, Cho Seong-nam, former director of National Legal Hospital, was the presenter, Gwang-soo Han, director of Chamdanam Hospital, Mi-sook Jeong, director of Daejeon Dong-gu Addiction Management Integrated Support Center, Hye-young Maeng, director of Chungcheong Area Addiction Rehabilitation Center, Doo-jin Kim, head of Health and Health Department of Daejeon City, and Seok-jung Kim of Sports, Arts and Health Department of Daejeon City Office of Education were panelists. attended.

 

Cho Seong-nam, former director of the National Legal Hospital, who gave the presentation, looked at the recent rapid increase in drug offenders and the current status by age group, and explained the dangers and harmful effects of drug addiction. In addition, it suggested effective addiction treatment measures, the role of recovery instructors and treatment institutions, and the direction in which Daejeon city policy should move, including diversification of designated institutions for treatment and protection, support for rehabilitation centers, and support for groups for the vulnerable.

 

Hospital Director Han Kwang-soo shared his experience treating drug addicts at a treatment and protection medical institution in Daejeon. Medical institutions are not required to report drug crimes, so patient confidentiality is guaranteed, and they argued that active promotion and campaigns should be carried out to prevent addicts from being reluctant to receive treatment due to the misconception that they may be punished for visiting hospitals.

 

Center Director Jeong Mi-sook suggested the need for solidarity to establish a drug treatment and rehabilitation system, and proposed the formation of a consultative body, establishment of a regular network, strengthening social support for addict rehabilitation, and manualization of prevention education.

 

Center Director Maeng Hye-young pointed out limitations such as the difficulty in discovering drug addicts, the absence of integrated services for recovery, social stigma and lack of publicity about treatment benefits, and undifferentiated approaches to drug addicts, and the addicts' return to society and adaptation. He argued that we need to think about the solution as well.

 

Rep. Min Kyung-bae said, “For treatment and protection due to drug exposure, it is necessary to establish an organic cooperation system such as information sharing through cooperation between related organizations,” and added, “With continued interest, more effective drug addiction prevention and victim identification and treatment will be achieved.” “I will do my best to make it happen,” he sai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