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교육발전특구 공모 사업 선정돼...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28 [19:28]

대전시, 교육발전특구 공모 사업 선정돼...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28 [19:28]

▲ 대전시청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지방시대 구현과 지역 공교육 경쟁력 제고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대전시와 대전시교육청이 28일 교육부와 지방시대위원회가 공동으로 주관한 교육발전특구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교육발전특구는 지방정부, 교육청, 대학, 지역 기업, 지역 공공기관 등이 협력하여 지역 발전의 큰 틀에서 지역교육 혁신과 지역인재 양성 및 정주를 지원하기 위한 종합정책으로 국비지원과 다양한 교육 관련 규제 특례를 우선하여 지원받을 수 있어 사회경제적으로 미치는 파급효과가 매우 큰 사업이다.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은 사업계획의 우수성, 연계·협업의 적절성 등을 선정 기준으로 교육발전특구 위원회가 심사하고 지방시대위원회가 심의·의결하여 선정되었고, 교육부로부터 연간 100억씩, 3년간 300억 원의 특별교부금을 지원받을 예정이다.

 

대전형 교육발전특구는 ‘지역이 주도하는 교육개혁, 미래가 주목하는 일류경제도시 대전’이라는 비전 아래 대전교육청과 대전시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2유형으로 신청하였고, 과학기술기반 일류경제 도시 대전을 이끌어 갈 혁신인재 양성을 목표로 3개 전략, 8개 세부추진전략, 22개 세부과제를 발굴하였다. 

 

대전시는 그동안 민선 8기 지역인재 양성을 바탕으로 지역균형 발전을 도모하면서 대한민국 교육도시 일번지 “대전”의 명성에 걸맞도록 교육발전특구 공모사업에 대전시교육청과 함께 최선을 다해 준비해 왔다.

 

대전시만의 차별화된 비전 수립을 위해 교육전문가가 참여하는 전문가 포럼, 학생·학부·교사·구직자를 대상으로 한 심층 면접, 기업체 대상 설문조사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이번에 선정된 대전형 교육발전특구 모델은 일류경제도시 대전을 이끌 지역산업 맞춤형 핵심인재 양성과 정주 환경의 획기적인 개선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구체적으로는 대전 전략산업을 키우고 원천기술의 기술사업화를 적극 대응하며, 지․산․학․연이 협업하여 지역이 원하는 혁신 산업인재를 중점 육성하고, 다양한 규제 특례 속에 공교육을 혁신하면서 지역에 좋은 일자리가 넘치고 기업이 성장하며 청년이 행복한 도시로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주요 사업으로는 대전형 초·중급 숙련 기술 인재양성 ,생애경로 설계(고교-대학-기업 연계) ,지역산업 맞춤형 희망인재 양성 ,RISE사업과 연계한 시스템 구축 ,모두에게 제공되는 직업교육 ,대전형 늘봄서비스 ,미래혁신 청년 숙사 운영 ,정주여건개선, 시와 교육청 협업체계 구축 사업 등이 있다. 

 

이번 특구는 시범사업 기간을 포함, 2024년부터 2028년까지 5년간 추진되며 전체 사업비는 국비 500억 원, 지방비 764억 원, 기타 105억 원 등 총 1천369억 원이 투입된다. 

 

이장우 시장은 “대한민국 공교육 혁신 일번지 대전시의 새로운 견인차가 될 교육발전특구를 유치하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라며 “지역산업 발전 전략과 연계 속에, 지역 청년들이 수도권이 아닌 바로 이곳 대전에서 꿈을 키우고 정착해 갈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대전이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으로 선정된 것은 교육공동체 모두의 바람과 노력에 대한 결실이라고 생각하며 대전시, 대학, 기업, 공공기관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협력하여 지역의 성장과 더불어 사회와 국가 발전에 기여할 훌륭한 인재를 양성하겠다.”라며 “지속적으로 대전을 아이 키우기 좋은 교육환경으로 만들어‘누구나 살고 싶고 오고 싶은 대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selected for special education development zone contest project...

 

The implementation of the local era and the improvement of regional public education competitiveness, which Daejeon City is focusing on, are expected to accelerate.

 

Daejeon City and the Daejeon City Office of Education were finally selected for the special education development zone contest jointly hosted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and the Local Era Committee on the 28th.

 

The Special Educational Development Zone pilot area was selected by the Special Educational Development Zone Committee after reviewing the excellence of the business plan and the appropriateness of connection and collaboration, and deliberation and resolution by the Local Era Committee. The Ministry of Education provides KRW 10 billion per year, KRW 30 billion over 3 years. It is expected to receive special grants from

 

The Daejeon-type special education development zone was applied for as a type 2 in which the Daejeon Office of Education and Daejeon City jointly participate under the vision of 'regional-led educational reform, Daejeon a top-class economic city that the future pays attention to' and lead Daejeon to become a top-class economic city based on science and technology. With the goal of nurturing innovative talent, 3 strategies, 8 detailed implementation strategies, and 22 detailed tasks were discovered.

 

The Special Educational Development Zone is a comprehensive policy to support local education innovation, nurturing and settlement of local talent within the larger framework of regional development through cooperation between local governments, offices of education, universities, local businesses, and local public institutions. It is a comprehensive policy that provides government funding and various education-related regulations. It is a project that has a very large socioeconomic impact as it can receive support with priority given to special cases.

 

Daejeon City has been doing its best with the Office of Education for the education development special zone contest project to live up to the reputation of “Daejeon,” the number one educational city in Korea, while promoting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based on nurturing local talent for the 8th popularly elected district.

 

In order to establish a differentiated vision for Daejeon City, various opinions were collected, including an expert forum with educational experts, in-depth interviews with students, faculty, teachers, and job seekers, and a survey of businesses.

 

The Daejeon-type special education development zone model selected this time has the main contents of nurturing core talents tailored to local industries that will lead Daejeon, a top-tier economic city, and making drastic improvements in the residential environment.

 

Specifically, we will foster Daejeon's strategic industries and actively respond to the commercialization of original technologies. We will focus on nurturing innovative industrial talent desired by the region through collaboration among the region, industry, academia, and research institutes. We will also innovate public education amid various regulatory special provisions to create good jobs for the region. Our goal is to grow into a city full of energy, businesses growing, and young people being happy.

 

Main businesses include Daejeon-type elementary and intermediate skilled technical talent training, life path design (high school-university-company linkage), nurturing desired talent tailored to local industries, system establishment in connection with the RISE project, vocational education provided to everyone, and Daejeon-type Neulbom. There are services, operation of future innovative youth dormitories, improvement of residential conditions, and establishment of a collaboration system between the city and the Office of Education.

 

This special zone will be implemented for five years from 2024 to 2028, including the pilot project period, and the total project cost will be KRW 136.9 billion, including KRW 50 billion in national funds, KRW 76.4 billion in local funds, and KRW 10.5 billion in other funds.

 

Mayor Lee Jang-woo said, “I think it is very meaningful to host a special education development zone that will become a new driving force for Daejeon, the number one innovation center for public education in Korea.” He added, “In connection with the local industry development strategy, local youth are developing their dreams right here in Daejeon, not in the metropolitan area.” “We will spare no effort in providing attention and support to help them settle down,” he said.

 

 

Seol Dong-ho, superintendent of Daejeon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said, “I believe that Daejeon was selected as a model educational development special zone is the result of the wishes and efforts of the entire educational community. “We will nurture excellent talents who will contribute to the development of the country,” he said. “We will continue to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