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혜 예비후보, '서구 농산물 직판장 지원' 공약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23 [21:26]

이지혜 예비후보, '서구 농산물 직판장 지원' 공약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23 [21:26]

▲ 이지혜 예비후보     ©이지혜

오는 4월 총선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에 참여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서구갑 이지혜 예비후보가  기성동 등 서구의 우수한 농산물을 지역 주민들이 저렴하게 살 수 있도록 하는 농산물 직판매 판로 지원 공약을 발표했다.

 

이지혜 예비후보는 서구 기성동 등 지역의 우수한 농산물이 많이 생산되지만 정작 지역 주민들에게 저렴하고 편의성 있도록 제공할 수 있는 판로가 부족한 점을 지적하며, 로컬푸드파머스처럼 대전 서구에도 로컬푸드 활성화를 위한 농산물 직판매 장터 구축 활성화를 주장했다.

 

실제로 올해 2024년 기준, 대전 내 농산물 직거래 장터는 ’유성 2023 행복팜 프리마켓‘과 ’중구 화요직거래장터‘ 두 곳 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지혜 예비후보는 서구에서 직거래 장터를 운영하고자 하는 생산자 조직 등에 시설 설치 및 생산자 조직화 교육, 소비자 홍보, 직거래 관련 정보 제공 등을 통해 지역내 로컬푸드 장터 운영을 활성화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대한 재원 조달 방법으로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에서 실시하고 있는 농산물 직거래 활성화 사업을 제안했다.

 

동 사업은 장터 개설에 필요한 천막, 판매대 등 설치비용뿐만 아니라 장터 경영과 운영 등 생산자교육, 소비자 홍보 비용까지 국비로 최대 70%까지 지원할 수 있다는 게 이지혜 예비후보의 의견이다.

 

이지혜 예비후보는 “대전 서구 기성동 등 양질의 농산물을 지역 주민들이 저렴하고 신선하게 살 수 있는 판매 거래처를 만들어달라는 요구가 많다”며 “농산물 직거래 장터를 활성화해 생산자 판로 지원과 함께 우리 엄마들이 농산물을 저렴하고 편의성 있게 구매할 수 있도록 하는 마음에 정책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ospective candidate Jihye Lee pledges to ‘support direct sales of Western agricultural products’

 

In addition, Lee Ji-hye, the Democratic Party's primary candidate for Daejeon Seo-gu Gap, who is participating in the primary to elect her candidate, announced a pledge to support direct sales of agricultural products so that local residents can buy excellent agricultural products from Seo-gu, such as Giseong-dong, at low prices.

 

Preliminary candidate Lee Ji-hye pointed out that although many excellent agricultural products are produced in regions such as Giseong-dong, Seo-gu, there is a lack of sales channels that can provide them to local residents at low prices and conveniently. Like Local Food Farmers, Seo-gu, Daejeon also sells agricultural products to promote local food. He advocated for the establishment of a direct sales marketplace.

 

In fact, as of 2024, there are only two agricultural product direct trading markets in Daejeon, the ‘Yuseong 2023 Happy Farm Flea Market’ and the ‘Jung-gu Tuesday Direct Trading Market’.

 

Preliminary candidate Lee Ji-hye will revitalize the operation of local food markets in the region by installing facilities for producer organizations that want to operate direct transaction markets in the West, providing producer organization training, consumer promotion, and providing information on direct transactions.

 

As a way to raise funds for this, she proposed a project to promote direct trade in agricultural products, which is being implemented by the Ministry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and the Korea Agro-Fisheries and Food Distribution Corpora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aT).

 

Prospective candidate Ji-hye Lee's opinion is that this project can be supported by up to 70% of government funds, not only for the installation costs such as tents and sales stands necessary for opening a market, but also for producer education and consumer promotion costs such as market management and operation.

 

Preliminary candidate Lee Ji-hye said, “There are many demands to create a sales outlet where local residents can buy high-quality agricultural products in Giseong-dong, Seo-gu, Daejeon, etc. at low prices and freshly.” She added, “By activating direct agricultural product markets, we will support producers’ sales channels and help our mothers sell their agricultural products.” “We proposed a policy with the intention of making it affordable and convenient to purchase,” he sai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