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전 대전시장, 유성을 출마 접어...'선당후사' 할 것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21 [10:55]

허태정 전 대전시장, 유성을 출마 접어...'선당후사' 할 것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21 [10:55]

▲ 허태정 전 대전시장    ©김정환 기자

대전 유성을 선거구에서 예비후보를 등록하고 아침 저녁으로 지역 유권자들의 구애 인사를 해온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전 대전시장이 유성을 불출마를 전했다.

 

허 전 시장은 21일 ‘대전시민과 유성구민께 드리는 글’을 올리며 “저는 오늘 유성을 지역구 예비후보로서의 발걸음을 멈추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날 허 전 시장은 “지난해 12월 대한민국을 바꾸겠다는 각오로 유성을에 출사표를 던진 후, 비가 오나 눈이 오나 평일 하루도 빠지지 않고 출근 인사를 올렸다”고 말하면서 “거리에서 만난 시민들의 격려와 응원 덕분에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고 민생을 살리겠다는 저의 의지는 높아졌고 힘이 났었지만 저는 유성을 지역구의 공천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많은 고민과 숙고를 했다”고 밝힌 허 전 시장은 “민주당의 가치를 사랑하고 그 속에서 커온 저는 저의 출마보다 민주당의 승리를 우선해야 할 책임이 있다”면서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유성을 지역구의 공천을 받은 우리당 후보의 승리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결심을 했다”고 말해 선당후사 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허 전 시장은 “저에게 주셨던 마음을 민주당 유성을 후보에게 보내주시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하고 “당의 혼란과 분열이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면서 “대전시장의 경험을 살려 대전 7개 선거구 모두 민주당이 승리할 수 있도록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허태정 전 대전시장은 “저는 오늘보다 나은 내일을 위해 민생을 살리고 민주주의를 회복하겠다는 의지를 꺾지 않고 뚜벅뚜벅 걸어 나가겠다”는 메시지를 전해 또 다른 여지를 남겼다.

 

한편 이날 유성을 출마 의지를 접은 허태정 전 시장은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하지 않으면서 그가 강조했던 ‘선당후사’ 가 당의 결정에 따르겠다는 의미로 총선 출마 의지는 굽히지 않은 것으로 보여 당에서 출마 권유가 있을 시 출마 가능성을 남겼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Former Daejeon Mayor Heo Tae-jeong, Yoo Seong, withdraws from candidacy... will be 'successful after the election'

 

Former Daejeon Mayor Heo Tae-jeong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ho registered a preliminary candidate in the Daejeon Yuseong constituency and wooed local voters in the morning and evening, announced that he would not run for Yuseong.

 

On the 21st, former Mayor Heo posted ‘A message to the citizens of Daejeon and Yuseong-gu’ and said, “Today, I would like to stop taking steps as a preliminary candidate for Yuseong-gu.”

 

On this day, former Mayor Heo said, “After voting for Yuseong in December of last year with the determination to change the Republic of Korea, I showed up for work every day of the week, regardless of whether it was raining or snowing,” and added, “Thanks to the encouragement and support of the citizens I met on the streets.” “My will to judge the Yoon Seok-yeol regime and save the people’s livelihood increased and gained strength, but I did not receive nomination from Yoo Seong-gu’s district,” he said.

 

Former Mayor Heo, who said, “I put a lot of thought and thought into it,” said, “I love the values of the Democratic Party and grew up within them, so I have a responsibility to prioritize the Democratic Party’s victory over my own candidacy.” “I have decided to work hard for the victory of our party’s candidate who was nominated by the district,” he said, expressing his intention to run for the election.

 

Former Mayor Heo said, “I sincerely hope that the heart you gave me will be sent to the Democratic Party candidate Yoo Seong,” and “I will make sure that there is no confusion or division in the party,” adding, “Using the experience of the mayor of Daejeon, all seven constituencies in Daejeon will be supported by the Democratic Party.” “I will dedicate myself to winning,” he said.

 

On this day, former Daejeon Mayor Heo Tae-jeong left room for another message by delivering the message, “I will not break my will to save people’s livelihood and restore democracy for a better tomorrow than today.”

 

Meanwhile, former mayor Heo Tae-jeong, who gave up his intention to run in the general election on this day, did not declare that he would not run in the general election, but it seems that he did not give up his will to run in the general election, meaning that he will follow the party's decision as a 'party heir', which he emphasized. left a possibility.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