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선 전 공주시의원, 10여 년간 독거노인과 탈북민 돌봐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20 [14:22]

이창선 전 공주시의원, 10여 년간 독거노인과 탈북민 돌봐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20 [14:22]

▲ 이창선 전 공주시의원(우측)이 소외계층 어르신에 생필품을 전달하고 있다.(사진=공주시출입기자협의회 제공)


지난 10여 년간 홀로 된 어르신과 탈북민을 위해 묵묵히 봉사를 한 정치인이 있어 개인주의가 만연한 각박한 우리사회에 신선한 충격을 주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대장암(4기) 투병을 해오고 있는 이창선 전 공주시의회 의원(3선, 전 부의장)으로 이 전 부의장은 관내 홀로사는 어르신과 탈북민들을 위해 지난 10여 년간 쌀과 김치 생필품 등을 남몰래 전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창선 전 공주시의회 부의장은 그동안 관내 어르신 10여 명이 어렵게 생계를 꾸려나가는 것을 보고, 해마다 설과 추석 등 명절에는 어김없이  쌀과 김치 등 생필품을 직접 구입해 전달하는 등 남몰래 선행을 한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부의장은 또 지역 내 탈북민들이 어렵게 생계를 이어나간다는 소식을 접하고, 이들에게도 역시 쌀과 김치, 생필품 등을 전해주고 있다.

 

이 전 부의장으로부터 생필품 도움을 받는 탈북민은 20여 명에 달하고 있다.

 

생필품을 전달받은 한 어르신은 “부의장께서 몸이 아프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마음이 안좋았는데, 해마다 잊지 않고 직접 쌀과 김치 등을 챙겨주니 몸 둘 바를 모르겠다. 이창선 부의장은 훌륭한 정치인이다”라며 “실천에 옮기는 정치인은 흔치 않기 때문이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늘 선행을 베푸는 따뜻한 사람이다”라고 극찬했다.

 

한편, 이창선 전 의원은 지난 1월 13일 공주시 옥룡동의 한 도로에 쓰러진 어르신(85)을 응급처치를 통해 소중한 생명을 구한 바 있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자신의 선행에 대해 인터뷰를 요청 했지만 이창선 전 부의장은 한사코 인터뷰를 거절해 그의 진심어린 선행에 빛을 더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Former Gongju City Councilor Lee Chang-seon, took care of elderly people living alone and North Korean defectors for over 10 years.

 

There is a politician who has quietly volunteered for lonely seniors and North Korean defectors over the past 10 years, providing a refreshing shock to our harsh society where individualism is rampant.

 

The protagonist of the topic is former Gongju City Council member Lee Chang-seon (three terms, former vice-chairman), who has been battling colon cancer (stage 4). Lee has been providing daily necessities such as rice and kimchi for the elderly and North Korean defectors living alone in the district for the past 10 years. It is known that it was delivered secretly.

 

Lee Chang-seon, former vice-chairman of the Gongju City Council, is known to have secretly done good deeds by personally purchasing and delivering daily necessities such as rice and kimchi every year during holidays such as Lunar New Year and Chuseok after seeing that about 10 seniors in the district were struggling to make a living.

 

Former Vice Chairman Lee also heard news that North Korean defectors in the region were having a hard time making a living, and was also giving them rice, kimchi, and daily necessities.

 

The number of North Korean defectors who receive help with daily necessities from former Vice Chairman Lee amounts to about 20.

 

An elderly person who received daily necessities said, “I felt bad when I heard that the vice-chairman was sick, but since he never forgets to provide me with rice and kimchi every year, I don’t know what to do. “Vice-Chairman Lee Chang-seon is a great politician,” he said. “This is because politicians who put things into practice are rare. “He is a warm person who always does good deeds behind the scenes,” he praised.

 

Meanwhile, former lawmaker Lee Chang-seon became a hot topic for saving the precious life of an elderly man (85) who collapsed on a road in Okryong-dong, Gongju-si on January 13th by providing first aid.

 

Although he requested an interview about his good deeds, former Vice Chairman Lee Chang-seon flatly refused to be interviewed, adding shine to his sincere good deeds.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