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보존 복원사업 나서...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19 [17:48]

문화재청,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보존 복원사업 나서...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19 [17:48]

▲ 문화재청     

문화재청이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보존과 복원사업에 나선다.

 

이를 위해 문화재청은 19일 오후 2시 국립고궁박물관(서울 종로구)에서 캄보디아 앙코르유적 보존·관리를 전담하는 캄보디아 정부기구인 압사라청(APSARA National Authority, 청장 행 뽀우(Hang Peou)), 앙코르와트 보존복원사업 수행기관인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과 대한민국-캄보디아 문화유산 분야 고위급 회담을 갖고, 문화유산 분야 교류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는 작년 2월 캄보디아 시엠립에서 발표한 「대한민국 문화재청과 캄보디아왕국 압사라청 간 공동 보도문」의 후속조치로, 올해부터 착수 예정인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보수정비 사업에 대한 협력을 비롯해 문화유산 보존·관리·활용·디지털화 등 축적된 기술·경험·정보 공유 ,연수회(워크숍) 등 행사 개최, 초청연수 등 인력 개발, 공동조사·연구 및 전시회 개최, 문화유산 정책·제도·관리 등을 내용으로 한다.

 

특히, 캄보디아 앙코르와트는 캄보디아 국기에도 새겨진 상징적인 유적으로, 문화재청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앙코르와트 보존복원사업에 참여하게 되었다. 

 

이번 사업은 2024년부터 2026년까지 3년간, 앙코르와트 바칸 북동쪽 기단부에 대한 보수정비와 앙코르와트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을 위한 관람용 계단, 홍보관 건립 등 관광시설을 정비하는 방향으로 추진된다. 문화재청은 이번 사업이 대한민국 문화유산 분야의 국제개발협력(ODA, Official Development Assistance) 역사의 한 획을 긋는 사업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페루 마추픽추, 아프리카 등으로 문화유산 분야의 국제개발협력 사업 대상 국가를 선진적·전략적으로 확대해나가고자 하며, 이를 통해 문화유산 분야의 국제개발협력 사업을 선도하는 글로벌 중추국가로서 역할을 강화해나갈 수 있도록 적극행정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launches conservation and restoration project for Cambodia’s ‘Angkor Wat’...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is embarking on a project to preserve and restore Cambodia’s ‘Angkor Wat.’

 

To this end,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held a meeting at the National Palace Museum (Jongno-gu, Seoul) on the 19th at 2 p.m. to hold a meeting with the Apsara National Authority (Director Hang Peou), a Cambodian government organization dedicated to the preservation and management of Angkor ruins in Cambodia, and the preservation of Angkor Wat. It was announced that a high-level meeting was held between Korea and Cambodia in the cultural heritage field with the Korea Cultural Heritage Foundation (Chairman Choi Young-chang), the organization carrying out the restoration project, an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was signed for exchange and cooperation in the cultural heritage field.

 

This memorandum of understanding is a follow-up measure to the “Joint press statement between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Apsara Agency of the Kingdom of Cambodia” announced in Siem Reap, Cambodia in February last year, and includes cooperation on the Cambodia Angkor Wat repair and maintenance project scheduled to begin this year, as well as cultural heritage preservation, management, and maintenance. The contents include sharing of accumulated technology, experience, and information such as utilization and digitalization, holding events such as training sessions (workshops), human resource development such as invitational training, holding joint surveys, research, and exhibitions, and cultural heritage policies, systems, and management.

 

In particular, Cambodia's Angkor Wat is a symbolic ruin that is also engraved on the Cambodian flag, and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has participated in the Angkor Wat conservation and restoration project through the signing of this memorandum of understanding.

 

This project will be carried out for three years from 2024 to 2026 to improve tourist facilities, such as repairs to the northeast corner of Angkor Wat's Bakan base and the construction of viewing stairs and a promotional center for tourists visiting Angkor Wat.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expects that this project will mark a milestone in the history of international development cooperation (ODA) in the field of Korean cultural heritage.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will continue to advance and strategically expand the target countries for international development cooperation projects in the field of cultural heritage to include Machu Picchu in Peru and Africa, thereby serving as a global hub that leads international development cooperation projects in the field of cultural heritage. He said that he will continue active administration to strengthen it.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