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우 대전시장 “대통령, 대전교도소 이전 추진 약속”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19 [17:21]

이장우 대전시장 “대통령, 대전교도소 이전 추진 약속”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19 [17:21]

▲ 대전시 주간업무회의 사진  © 대전시


이장우 대전시장이 역점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대전교도소 이전과 경부선과 호남선 철도 및 고속도로 지하화, 제2 대덕연구단지 건립 등에 청신호가 켜졌다.

 

이 시장은 19일 주재한 주간업무회의에서 지난 16일 대전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만나 대전지역 현안을 적극 건의해 긍정적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대전교도소 이전과 관련해 이 시장은 윤 대통령에게 “문재인 정부에서 약속한 사안인데 이행하지 않았다. 도심에 있고, 수용인원 공간이 매우 비좁아 이전이 시급하다. 이전 부지도 있으니 신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예타를 면제해달라”고 건의했다.

 

이에 윤 대통령이 “‘이번 정부에선 해보자’라고 화답했다면서“법무부 장관이 최종 임명되면 적극적인 후속조치를 취하라”라고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대전 도심을 통과하는 경부선과 호남선 철도 지하화 구상도 언급했다.

 

이 시장은 그동안 대전 도심의 지상부 철도로 인해 도시가 단절되고, 국가산단 부지를 가로지르고 있어 지하화가 이뤄져야만 도시가 획기적으로 변할 수 있다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정부는 2월 초 지하화 사업을 위한 종합계획 수립 용역을 발주했고, 내년까지 종합계획 수립을 완료할 방침이다. 

 

호남고속도로 지하화 역시“윤 대통령에게 건의했더니‘정부와 함께 해보자’고 명확히 이야기했다”라며“서남부 지역과 유성구, 대덕특구 발전에 굉장히 중요하다. 올해 역량을 모아 적극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제2 대덕연구단지 조성도 속도를 낸다. 

 

정부는 기업 입주 공간 확대를 위해 대전 유성구 교촌지구 일대를 나노·반도체 중심의 제2연구단지로 조성할 계획을 세웠다. 정부는 제2연구단지를 2026년 상반기에 국가산업단지 지정·고시 후 연구개발특구에 편입할 계획이다.

 

이 시장은 “대전으로서는 여건이 마련된 상황인 만큼 대통령 발언이 헛되지 않도록 잘 대비하라”고 강조했다.

 

오는 7월 예정된 조직 개편 청사진도 제시했다.

 

이 시장은 “국장급 인원을 늘릴 생각”이라며 “전략사업추진실 같은 경우 방대한 규모를 세분화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우주항공은 우주항공 국장이 전담해 현장을 뛸 수 있게 바꿔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체적으로 세분화된 효율적이고 강한 조직을 만드는 데 중점을 둘 것”이라며 “조직이 크다고 승산 있는 건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 도시철도 2~4호선 용역과 관련해 “주요 구간을 제외한 구간은 가능하면 예산을 300억 원 정도로 해 지역업체들이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고, 유성복합터미널에 대해“내년 말 준공을 목표로 시행 중이니, 지역민들이 교통권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추진하라”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의사 집단행동으로 인한 시민 불편 최소화 ,대전 상습 정체 구간 해소 대책 조속 추진 ,대전시립합창단 전임지휘자 공개채용에 따른 전문성 강화 ,꿈씨 캐릭터 상품 및 의상 다양화 등을 지시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Mayor Lee Jang-woo “President promises to move forward with Daejeon Prison relocation”

 

A green light has been given for the relocation of the Daejeon Prison, which Daejeon Mayor Lee Jang-woo is promoting as a priority project, the undergrounding of the Gyeongbu Line and Honam Line railways and highways, and the construction of the 2nd Daedeok Research Complex.

 

Mayor Lee announced that he met with President Yoon Seok-yeol, who visited Daejeon on the 16th, at the weekly business meeting he presided over on the 19th, and actively suggested pending issues in the Daejeon region and received a positive response.

 

Regarding the relocation of Daejeon Prison, Mayor Lee said to President Yoon, “It was a matter promised by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but it was not implemented. It is located in the city center, and space for accommodating people is very limited, so relocation is urgent. “There is also a relocation site, so please waive the pre-tagging so that it can be implemented quickly,” he suggested.

 

President Yoon responded by saying, “Let’s do it in this administration,” and expressed his strong will by saying, “Take active follow-up measures once the Minister of Justice is finally appointed.”

 

He also mentioned the plan to make the Gyeongbu Line and Honam Line, which pass through downtown Daejeon, underground.

 

Mayor Lee has maintained the position that the city can be dramatically changed only when it goes underground, as the city is cut off by the above-ground railway in downtown Daejeon and crosses the national industrial complex site.

 

The government ordered a service to establish a comprehensive plan for the underground construction project in early February, and plans to complete the establishment of the comprehensive plan by next year.

 

He also said, “I suggested this to President Yoon, and he clearly said, ‘Let’s do it together with the government.’” He also said, “It is very important for the development of the southwestern region, Yuseong-gu, and Daedeok Special Zone.” “This year, we must gather our capabilities and actively pursue it,” he instructed.

 

Construction of the 2nd Daedeok Research Complex is also speeding up.

 

In order to expand space for companies, the government planned to develop the Kyochon district in Yuseong-gu, Daejeon into a second research complex centered on nano and semiconductors. The government plans to incorporate the second research complex into a special research and development zone after designation and notification as a national industrial complex in the first half of 2026.

 

Mayor Lee emphasized, “As the conditions are ready for Daejeon, prepare well so that the president’s remarks are not in vain.”

 

A blueprint for organizational reorganization scheduled for July was also presented.

 

Mayor Lee said, “We plan to increase the number of people at the director level,” and added, “In the case of the Strategic Business Promotion Office, we plan to subdivide the massive size. “For example, aerospace needs to be changed so that the director of aerospace can take full charge of the field,” he said.

 

He said, “We will focus on creating an efficient and strong organization that is segmented as a whole,” and added, “Just because an organization is large does not mean it has a chance of winning.”

 

In addition, regarding the service of urban railway lines 2 to 4, he instructed, “If possible, set a budget of about 30 billion won for sections excluding the main section so that many local companies can participate,” and regarding the Yuseong Complex Terminal, “the goal is to be completed by the end of next year.” “As it is being implemented, please proceed without disruption so that local residents can be guaranteed transportation rights,” he ordered.

 

In addition, instructions were given to minimize inconvenience to citizens due to collective action by doctors, to quickly implement measures to resolve habitual congestion in Daejeon, to strengthen professionalism through open recruitment of full-time conductors of the Daejeon City Choir, and to diversify Kkumssi character products and costumes.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