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변호사, 대전 서구을 총선 출마 선언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19 [14:17]

김소연 변호사, 대전 서구을 총선 출마 선언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19 [14:17]

▲ 총선 출마를 선언하는 김소연 전 대전시의원  © 정치부 기자단


총선 출마 의지를 밝혔던 김소연 변호사가 국민의힘 소속으로 오는 4월 총선에서 대전 서구 을 출마를 공식화 했다.

 

19일 오전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가진 김 변호사는 서구을 출마를 '숙명'이라 말하면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을 향해 "김소연 영입과 윤석열을 검찰총장으로 추천해 대한민국을 살렸다"고 선방을 날렸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 변호사는 "여러 고민끝에 대전 서구 을에 등장했고 이것은 숙명이라고 생각한다"며 "저를 이곳에 등판시킨 것은 제 자신이 아닌 박범계 의원과 싸워 '정의가 승리한다'는 것을 보여달라는 국민의 요청이고 그 운명이 오늘 이 자리로 이끌었다"고 출마 선언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 차원에서 박 의원은 대한민국에 큰 일을 두 가지나 했다"며 "첫째로 지역의 평범한 워킹맘 김소연을 극찬하며 영입한 것, 둘째로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 검사 윤석열을 검찰총장으로 추천했다고 하는 이야기인데 사실이면 정말로 큰 일을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박 의원과 얽힌 인연으로 저는 정의를 바로 세우고 공정과 상식이 있는 대한민국을 복원하라는 명령을 받아 이 자리에 오게 됐다"며 "대권을 꿈꾸던 박 의원은 이번 선거에서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보였다.

 

그러면서 "그간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던 박범계 공화국의 실체를 동료 시민들께 하나씩 풀어드리겠다"고 예고했다.

 

한편 김소연 변호사는 지난 2018년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대전시의원에 당선된 후 탈당해 바른미래당으로 당적을 옮겼으며 이후 시의원직을 사퇴하고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에 입당해 제21대 총선에서 대전 유성을에 출마했다 낙선한 뒤 2022년 3월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무소속으로 서울 서초갑에 도전했다 고배를 마신 바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ttorney Kim So-yeon announces candidacy for general election in Seo-gu, Daejeon

 

Attorney Kim So-yeon, who announced her intention to run in the general election, has officially announced that she will run for Daejeon Seo-gu in the general election in April as a member of the People Power Party.

 

Attorney Kim, who held a press conference about his candidacy at the press room of the Daejeon City Council on the morning of the 19th, called it his "fate" to run for Seo-gu and made a save against Democratic Party lawmaker Park Beom-gye, saying, "You saved the Republic of Korea by recruiting Kim So-yeon and recommending Yoon Seok-yeol as Prosecutor General."

 

At the press conference on this day, Attorney Kim said, "After many considerations, I appeared in Eul, Seo-gu, Daejeon, and I think this is fate." He added, "The reason I appeared here was not myself, but to fight with Rep. Park Beom-gye and show that 'justice will win.' He explained the background of his declaration of candidacy, saying, “It is the people’s request, and fate has led me to this position today.”

 

He said, "In that respect, Representative Park has done two great things for the Republic of Korea. First, he praised and recruited Kim So-yeon, an ordinary local working mother, and second, he is said to have recommended Yoon Seok-yeol, a prosecutor who is not loyal to people, as the Prosecutor General. “If it’s true, then you really did something big,” he emphasized.

 

He said, “Due to my connection with Rep. Park, I have come to this position under the order to establish justice and restore a Republic of Korea with fairness and common sense.” He added, “Rep. Park, who dreamed of becoming president, will be judged sternly by the people in this election. "He exuded confidence.

 

At the same time, he announced, "I will reveal to his fellow citizens one by one the true nature of Park Beom-gye's Republic, which has not been properly known until now."

 

Meanwhile, lawyer Kim So-yeon was elected to the Daejeon City Council as a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n 2018, then left the party and transferred her membership to the Bareunmirae Party. She later resigned from the city council and joined the United Future Party, the predecessor of the People Power Party, and won the Daejeon Yuseong Party in the 21st general election. After running for office and losing, he ran for Seocho-gap, Seoul as an independent in the March 2022 National Assembly by-election, but was defeate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