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2025-2026 충남 방문의 해’ 체류형 관광 콘텐츠 발굴 추진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19 [09:13]

충남도, ‘2025-2026 충남 방문의 해’ 체류형 관광 콘텐츠 발굴 추진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19 [09:13]

▲ 충남방문의해BI(슬로건_삽입)  © 충남도


충남도가 충남 방문 관광객 4000만 명 시대의 발판이 될 ‘2025-2026 충남 방문의 해’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19일 충남도에 따르면 충남 방문의 해 운영의 성패를 결정하는 골든타임이 될 올 한 해 동안 다각적인 홍보활동 전개 ,체류형 관광 콘텐츠 발굴 ,지역축제 육성 ,홍보 마케팅 강화 ,지역 특성을 살린 관광개발 사업 등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먼저, 국내외 관광객 유치를 위해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전방위적 홍보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이를 위해 엠지(MZ)세대 등 다양한 계층이 선호하는 최신 트렌드를 반영해 유튜브 숏츠, 인스타그램 릴스 등을 활용한 숏폼 공모전 등 누리소통망(SNS)을 활용한 다양한 이벤트를 개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팝업스토어 운영, 캠핑 페스티벌 등 오프라인 행사도 계획하고 있고, 외국인 관광객 유치는 일본, 베트남, 인도, 독일에 설치한 해외사무소를 거점 삼아 관광박람회, 설명회, 세일즈콜, 팸투어 등 국가별 특색에 맞는 마케팅을 추진함과 동시에 싱가포르, 홍콩, 유럽, 미주 등 신규시장 개척에도 나선다.

 

하반기에는 메가 이벤트 개최로 충남 방문의 해에 대한 관심과 기대를 끌어 올리고, 10월 예정돼 있는 방문의 해 선포식과 사전(PRE) 콘서트에서는 각종 퍼포먼스와 축하공연을 선보인다. 

 

12월에는 범도민 홍보단 발족식을 통해 충남 방문의 해 성공 운영에 대한 도민들의 열망을 대내외에 알릴 예정이다.

  

충남도는 또 체류형 관광 활성화는 워케이션, 한달 살기 관광 사업을 확대 운영하고, 신규사업으로 투어패스 사업을 추진해 관광객을 적극 유치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부터는 지역축제의 랜드마크화를 위해 1시군 1품축제를 집중 육성, 관광산업 활성화 도모에도 행정력을 집중한다고 밝혔다. 

 

특히 지역 특성을 살린 관광개발 사업도 계속 추진한다. 백제 역사문화 관광거점 마련을 위한 백제문화복합단지 및 체험마을 조성 사업은 올해 백제스타케이션 등 6개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관광 기반 확충을 위해 추진 중인 서부내륙권 관광개발사업은 올해 3개 사업이 준공될 예정이며, 관광자원개발사업은 문화관광, 생태녹색자원 개발, 관광 기반 확충 등 46개 사업에 사업비 709억원을 투입해 차질없이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충남도는 ‘2025-2026 충남 방문의 해’ 슬로건을 ‘충남이면 충분해’로 결정됐다고 전했다.

 

비아이(BI, Brand Identity)는 충남으로 방문하라는 ‘와’와 충남 관광이 가진 놀라움 및 감탄, 즐거움을 표현하는 ‘와우(WOW)’ 2가지 의미를 담아 ‘힘쎈충남’ 기조와 맞는 역동적인 이미지를 색상과 느낌표로 표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outh Chungcheong Province promotes discovery of stay-oriented tourism content for ‘2025-2026 Visit Chungnam Year’

 

South Chungcheong Province announced on the 19th that it will operate the ‘2025-2026 Visit Chungnam Year’, which will serve as a stepping stone for the era of 40 million tourists visiting Chungnam.

 

According to South Chungcheong Province on the 19th, this year, which will be a golden time that determines the success or failure of the Visit Chungnam Year, will be carried out various promotional activities, discovery of stay-type tourism content, fostering local festivals, strengthening promotional marketing, and tourism development projects that take advantage of regional characteristics. The plan is to pursue this.

 

First, South Chungcheong Province plans to carry out comprehensive promotional activities both online and offline to attract domestic and foreign tourists.

 

To this end, we plan to hold various events using SNS, such as short-form contests using YouTube shorts and Instagram reels, reflecting the latest trends preferred by various classes such as the MZ generation.

 

In addition, offline events such as pop-up stores and camping festivals are also planned, and foreign tourists will be attracted using overseas offices in Japan, Vietnam, India, and Germany as a base to organize tourism fairs, briefing sessions, sales calls, and familiarization tours tailored to each country's characteristics. While promoting marketing, we are also exploring new markets such as Singapore, Hong Kong, Europe, and the Americas.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mega events will be held to raise interest and expectations for the Visit Year in Chungcheongnam-do, and various performances and congratulatory performances will be presented at the Visit Year declaration ceremony and PRE concert scheduled for October.

 

In December, we plan to announce the residents' desire for the successful operation of Visit Chungcheongnam-do Year to the public at home and abroad through the launch ceremony of the pan-provincial publicity group.

  

South Chungcheong Province also plans to actively attract tourists by expanding work and month-long tourism projects to revitalize stay-type tourism and promoting the tour pass project as a new business.

  

To this end, it was announced that starting this year, administrative power will be concentrated on nurturing 1 city/county festival and revitalizing the tourism industry in order to turn local festivals into landmarks.

 

In particular, we will continue to promote tourism development projects that take advantage of regional characteristics. The Baekje Cultural Complex and Experience Village Development Project to establish a base for Baekje historical and cultural tourism will begin in earnest with six projects, including Baekje Starcation, this year.

  

As for the western inland tourism development project, which is being promoted to expand the tourism base, three projects are scheduled to be completed this year, and the tourism resource development project will invest KRW 70.9 billion in 46 projects, including cultural tourism, ecological green resource development, and expansion of the tourism base. We plan to proceed without a hitch.

 

Meanwhile, South Chungcheong Province announced that the slogan for the ‘2025-2026 Visit Chungnam Year’ has been decided to be ‘Chungnam is enough.’

 

BI (Brand Identity) is a dynamic image that matches the tone of ‘Strong Chungnam’ with two meanings: ‘Wow’, which suggests visiting Chungnam, and ‘WOW’, which expresses the surprise, admiration, and joy of tourism in Chungnam. expressed with color and exclamation marks.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