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구선관위, ‘호별방문 선거운동’ 예비후보자 고발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13 [16:51]

대덕구선관위, ‘호별방문 선거운동’ 예비후보자 고발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13 [16:51]

▲ 대전시선관위     ©김정환 기자

대전대덕구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황재호)가 오는 4월 10일 실시하는 제22대 국회의원선거와 관련하여 선거운동을 위하여 호별방문한 혐의로 예비후보자 A씨 등 총 4명을 13일 대덕경찰서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선관위에 따르면 예비후보자 A씨는 2024년 1월 중순 경, ○○시의원 등 3명과 함께 기호·성명 등이 표시된 복장으로 △△구청 20여 개 사무실을 순회하며 명함을 배부하고, 새해 인사와 함께 지지를 호소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공직선거법은 선거운동을 위하여 호별로 방문할 수 없도록 하고 이를 위반하였을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6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대법원은 관공서라 하더라도 민원인들에게 일반적·통상적으로 개방된 장소가 아닌 업무용 사무공간은 선거운동이 금지된 “호”에 해당한다고 판결하고 있다.

 

대덕구선관위 관계자는 “공정한 선거질서 확립을 위해 위법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엄정 조치할 방침”이라고 하면서 유권자의 적극적인 신고·제보를 당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deok-gu Election Commission accuses prospective candidates of ‘door-to-door campaigning’

 

The Daejeon Daedeok-gu Election Commission (Chairman Hwang Jae-ho) announced that it had reported a total of four people, including prospective candidate A, to the Daedeok Police Station on the 13th on charges of visiting each house for election campaign in relation to the 22nd National Assembly election to be held on April 10. .

 

According to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around mid-January 2024, preliminary candidate A, together with three city council members ○○, toured about 20 offices of △△-gu offices in attire with symbols and names, distributed business cards, and offered support along with New Year's greetings. He is accused of appealing.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prohibits door-to-door visits for election campaigns and stipulates that anyone who violates this will be punished by imprisonment for up to 3 years or by a fine of up to 6 million won.

 

The Supreme Court has ruled that even if it is a government office, a business office space that is not a place that is generally or normally open to civil servants falls under the category of “housing” where election campaigns are prohibited.

 

An official from the Daedeok-gu Election Commission said, “In order to establish a fair election order, we plan to take strict action against illegal activities with a zero-tolerance principle,” and urged voters to actively report and tip off.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