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선 이사 "나는 중구에서 30년을 살고 있는 중구사람..."

중구청장 재선거 출마 시사... 경선하라면 경선 참여 할 것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13 [14:04]

김제선 이사 "나는 중구에서 30년을 살고 있는 중구사람..."

중구청장 재선거 출마 시사... 경선하라면 경선 참여 할 것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13 [14:04]

▲ 기자간담회를 하는 김제선 희망제작소 이사  © 김정환 기자


오는 4월 총선과 함께 실시하는 대전 중구청장 재선거 출마가 유력시되고 있는 김제선 희망제작소 이사가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입당과 중구청장 출마, 그리고 최근 자신과 관련된 언론보도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날 기자간담회는 김제선 이사가 자신과 관련된 언론의 질문에 답변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먼저 본격적인 질문에 앞서 자신이 대전에서 나고 자란 대전사람이라고 강조한 김 이사는 더불어민주당 입당 배경에 대해 "지방을 어렵게 하는 윤석열 정부의 문제점에 대해서 민주당과 함께 자치분권의 길, 또 지역이 행복하게 살 수 있는 길을 같이 찾아보고자 입당을 결심하게 됐다"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국회의원 선거 출마에는 관심이 없고, 중구청장 재선거에 도전해 볼 의사를 가지고 있다"라고 밝혀 사실상 중구청장 재선거 도전을 시사했다. 

 

김 이사는 중구청장 재선과 출마와 관련 공식적인 입장을 발표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제가 지금 후보자로서 예비후보자 등록을 하지 않은 상태예요. 그래서 예비후보 등록을 하게 되면 정식으로 출마의 변을 말씀드릴 기회를 따로 갖고자 한다"라고 답했다. 

 

김 이사는 최근 중구청장 재선거 도전을 위해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선거전에 나선 예비후보자 6인이 앞서 기자회견을 통해 전략공천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해서는 "기본적으로 영입 인사라고는 하지만 어떤 방식으로 어떻게 공천을 한다든지 하는 절차가 정해진 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지방선거임에도 불구하고 전국적 동시 선거와 같이 치러지는 지방선거의 재보궐 선거는 중앙당에서 별도의 공천관리위원회를 구성해서 결정하는 걸로 알고 있다"며 "그거와 관련해서 무슨 결정된 내용이 있거나 사전 약속이 있거나 이런 바는 없고, 어떤 형태로든지 제가 이제 당원이 됐으니까 중앙당이 결정해 주는 방침대로 따라서 활동하고자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자신과 관련된 전략공천설과 전략공천이 대전 7개 국회의원 선거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는 질문에는 "그 어떤 결정이든 당 공관위가 결정해 주는 대로 행동해 볼 계획을 갖고 있다"라고 말하고 "다만 전략공천이라고 하는 방식의 것이 선거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가에 대해서는 당원이 된 지 며칠 안 되는 제가 언급하기보다는 중앙당에서 지혜롭게 잘 판단하지 않으실까 싶습니다"라고 말하면서 "중앙당에서 적절한 판단을 해 주실 걸로 생각하고, 어떤 결정이든지 저는 거기에 따라서 행동할 계획이다"라고 답변했다. 

 

김제선 이사는 또 자신은 선거를 위해 중구에 이사한 사람이 아니고 중구에서 살고 있고, 30년 가까이 중구에 살고 있는 중구사람이라고 강조하는 것으로 자신과 관련 낙하산 논란에 대해 '대전사람, 중구사람'으로 마침표를 찍었다. 

 

더불어민주당과의 인연에 대해서도 김 이사는 "20대 때 김대중 대통령 선거운동원이 되었는데 당시에 대전에서 김대중 대통령 선거운동한다는 게 너무 어려운 일이었지만 제가 그런 일을 했던 사람이고, 노무현 대통령 탄핵 때 탄핵 반대 범시민사회단체 조직을 만들어서 그 간부를 했던 사람이라"라고 인연을 설명하면서 "제가 당원은 아니었지만 문재인 대통령 선거대책본부에 시당에서 본부장을 했었고, 지난 대선 때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후보의 영입 제안에 따라서 경기에서 경기도 평생교육진흥원 원장을 역임한 바가 있다"며 더불어민주당과의 인연을 가지고 있음을 설명했다. 

 

김제선 이사는 중앙당에서 단수공천이 아닌 경선에 의한 후보자 선출을 하겠다고 결정하면 경선 참여 의향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중앙당 공관위에서 경선이 불가피하다는 판단을 하고 경선을 요구하면 경선하겠다"라고 경선 참여 의향을 밝혔다.

 

김제선 이사는 이날 중구청장 재선거와 관련 "우리 민주당의 예비후보로 등록하셔서 활동해 오셨던 여섯 분들이 당을 위해서 또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서 헌신해 오고 희생해오고 노력해 온 걸 존중한다"고 말하고 "윤석열 정부가 민생을 피폐하게 하는 것에 맞서 싸우고 결국은 국민과 함께 우리 주민과 함께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서 일해야 된다는 마음은 하나일 것으로 믿고, 그런 마음으로 그분들과 함께 힘을 모아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해 앞서 기자회견을 한 6명의 예비후보자들과 함께 할 듯임을 분명히 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김제선 이사는 예비후보등록을 마치고 나면 출마의 변을 통해 중구발전과 관련된 대안제시 등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irector Kim Je-seon "I am a Jung-gu person who has lived in Jung-gu for 30 years..."

 

Jung-gu mayor hints at running for re-election... If asked to run, I will participate

 

Kim Je-seon, director of Hope Institute, who is expected to run for re-election as Daejeon Jung-gu mayor in conjunction with the general election in April, expressed his position on joining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running for Jung-gu mayor, and recent media reports related to him.

 

The press conference on this day was held in the form of Director Kim Je-seon answering questions from the media related to him.

 

First, before asking a full-fledged question, Director Kim emphasized that he was born and raised in Daejeon and is a Daejeon person. Regarding the background of joining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he said, "I will work with the Democratic Party to address the problems of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which is making it difficult for local regions, and to find a path to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for the region to live happily." “I decided to join the party to find a path together,” he explained his background.

 

He then said, "I am not interested in running for the National Assembly election, and I have an intention to run for re-election as Jung-gu mayor," effectively implying that he would run for re-election as Jung-gu mayor.

 

When asked whether he would announce an official position regarding the re-election and candidacy for Jung-gu mayor, Director Kim said, "I have not yet registered as a preliminary candidate. So, if I register as a preliminary candidate, I will not have the opportunity to officially state my candidacy. “I want to have it,” he replied.

 

Regarding the fact that six prospective candidates who recently completed preliminary candidate registration and entered the election race to challenge the re-election of the Jung-gu mayor stated their opposition to strategic nomination through a press conference, Director Kim said, "It is basically said to be a recruitment, but in what way and how? "As far as I know, there is no set procedure for nominations. Even though it is a local election, I understand that the Central Party forms a separate nomination management committee to decide on by-elections for local elections, which are held simultaneously with national elections," he said. “There is no decision or prior agreement in relation to that, and since I have now become a member of the party in any form, I intend to work according to the policy decided by the Central Party,” he said.

 

When asked about the strategic nomination rumor related to him and whether the strategic nomination will likely have an impact on the 7 National Assembly elections in Daejeon, he said, "I have a plan to act as the party's official committee decides on any decision." He said, "I think the Central Party will make a wiser decision about what impact the nomination method will have on the election rather than me, who has only been a member for a few days, commenting on it." He added, "I think the Central Party will make an appropriate judgment. “Whatever the decision is, I plan to act accordingly.”

 

Director Kim Je-seon also emphasized that he is not a person who moved to Jung-gu for the election, but a Jung-gu person who lives in Jung-gu and has lived in Jung-gu for nearly 30 years. He ended the parachute controversy related to himself by saying, 'I am a person from Daejeon, I am a person from Jung-gu.' I took a picture.

 

Regarding his relationship with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Director Kim said, "I became a campaign worker for President Kim Dae-jung in my 20s. It was very difficult to campaign for President Kim Dae-jung in Daejeon at the time, but I am the person who did that, and when President Roh Moo-hyun was impeached, I was a pan-citizen who opposed impeachment. He explained his relationship by saying, "I am a person who created a social organization and served as its executive officer," and added, "I was not a party member, but I served as the head of the city party's headquarters for President Moon Jae-in's election campaign, and at the suggestion of candidate Lee Jae-myung, who was a presidential candidate during the last presidential election, I moved to Gyeonggi Province. “I served as the director of the Gyeonggi Province Lifelong Education Promotion Agency,” he said, explaining his ties to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hen asked whether he would be willing to participate in the primary if the Central Party decides to select candidates through a primary rather than a single nomination, Director Kim Je-seon said, "If the Central Party's official committee determines that a primary is inevitable and requests a primary, I will participate in the primary." revealed.

 

Director Kim Je-seon said in relation to the re-election of Jung-gu Mayor that day, "I respect the six people who registered and worked as preliminary candidates for our Democratic Party for their dedication, sacrifice, and effort for the party and for the development of the local community." He added,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I believe that we are united in our desire to fight against what is impoverishing the people’s livelihood and ultimately work together with our residents for the victory of the Democratic Party, and with that heart, I will try to work together with them,” he said at a press conference earlier. He made it clear that he would join the six prospective candidates.

 

At the press conference on this day, Director Kim Je-seon expressed his position that after completing preliminary candidate registration, he will propose alternatives related to Jung-gu development through his candidacy.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