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황운하의 벼랑 끝 승부, 노림수는 무엇?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09 [14:27]

[기자수첩] 황운하의 벼랑 끝 승부, 노림수는 무엇?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09 [14:27]

▲ 황운하 국회의원     ©김정환 기자

사법리스크에 따른 불출마 압박에 대해 자신도 경선 요구하나?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국회의원(대전중구)이 9일 입장문을 통해 중구청장 재선거 관련 경선을 강력 촉구하고 나섰다. 그는 특히 경선이 아닌 전략공천이 이뤄질 경우 자신도 이번 22대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공언했다. 

 

하지만 대전지역 민주당 인사 중 친명계를 자처한 황 의원이 갑자기 김제선 희망제작소 이사에 대한 총선 후보도 아닌 구청장 재선거 전략공천 움직임에 반기를 든 이유에 대해서는 갖가지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겉으로 황 의원은 “경선을 바라는 예비후보들의 입장을 지지한다”며 “주민과 당원의 뜻이 반영된 방식으로 중구청장 후보를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황 의원은 “예비후보들의 입장을 당이 수용하지 않을 경우, 당원 동지들이 저의 희생을 발판 삼아 단결하고 승리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사실 아직까지 중구청장 후보 결정 방식이 정해진 것은 없다. 황운하 의원이 총선 불출마라는 배수진을 치면서 경선을 바라는 중구청장 예비후보들의 입장을 대변하고 있지만, 김제선씨가 전격적으로 더불어민주당의 영입인사가 되면서 전략공천설은 더욱 힘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엊그제만 해도 민주당 중앙당에서 열린 김제선씨의 인재영입식에 사회를 보는 등 긍정적 입장이었던 황 의원이 돌변한 이유가 뭘까? 이에 대해 지역 정가에서는 민주당 공관위 1, 2차 심사 발표에 대전 중구와 대덕구가 빠진 게 작용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다.

 

중구는 현역인 황운하 의원에 이어 박용갑 전 중구청장과 정현태 충남대병원 상임감사가 공천 경쟁을 벌이고 있다. 대덕구는 박영순 국회의원과 박정현 최고위원간 각축전이 예상된다.

 

따라서 중구와 대덕구도 경선지역으로 분류돼 양자간 경선이 치러질 것으로 예상됐지만, 어찌 된 일인지 민주당 공관위가 1차와 7일 발표된 2차  심사 결과에 배제하면서 그 이유를 두고 뒷말들이 나오는 것이다.

 

아무래도 민주당 입장에서는 공천 심사 과정에서는 황 의원의 법원 1심 판결이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황 의원은 민주당 전당대회 과정에서 돈 봉투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20명에 포함됐을 뿐만 아니라 공직선거법 위반과 직권남용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3년형을 선고받은 뒤 현재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때문에 황운하 의원은 공천 심사 적격 판정을 받을 때부터 지금까지 중구 총선에 나선 후보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공천을 배제해야 한다는 압박을 받고 있다. 황 의원이 느닷없이 중구청장 재선거 관련 경선을 강력 촉구하고 나선 것도 본인 스스로 컷오프가 두려워 경선을 요구하는 우회적 목소리가 아닐까. 

 

한편 민주당은 이번에 1,2차 발표에서 제외된 지역을 대상으로 설이 지나면서 추가 경선 지역을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과연 황운하 의원의 벼랑 끝 승부의 노림수가 무엇인지 판별은 얼마 남지 않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orter's Notebook) Hwang Un-ha's cliffhanger game, what is his aim?

Do you also call for a primary in response to pressure not to run due to judicial risk?

 

On the 9th, Democratic Party of Korea National Assembly member Hwang Un-ha (Daejeon Jung-gu) strongly urged a primary for the Jung-gu mayor's re-election through a statement. In particular, he announced that he would not run in the 22nd general election if strategic nominations were made rather than primary elections.

 

However, there are many speculations as to why Rep. Hwang, a self-proclaimed pro-Myung faction member among the Democratic Party members in the Daejeon area, suddenly rebelled against the move to strategically nominate Kim Je-seon, director of the Hope Institute, for re-election as district mayor, who is not even a candidate for the general election.

 

Outwardly, Rep. Hwang said, “I support the positions of prospective candidates who want to run in the primary,” and claimed, “The candidate for Jung-gu mayor should be decided in a way that reflects the wishes of residents and party members.” Rep. Hwang then said, “If the party does not accept the positions of the prospective candidates, I hope that my comrades will use my sacrifice as a stepping stone to unite and win.”

 

In fact, there is no set method yet for deciding on candidates for Jung-gu mayor. Rep. Hwang Un-ha is representing the position of preliminary candidates for the Jung-gu mayor who want to run in the general election as Bae Su-jin has declared that he will not run in the general election, but the theory of strategic nomination is gaining even more strength as Kim Je-seon suddenly becomes a new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hat is the reason for Rep. Hwang, who had a positive attitude, such as presiding over Kim Je-seon's talent recruitment ceremony held at the Democratic Party's Central Party just the other day, to suddenly change? In response to this, local political circles speculate that the omission of Daejeon Jung-gu and Daedeok-gu in the first and second screening announcements of the Democratic Party's official committee may have played a role.

 

In Jung-gu, following incumbent Rep. Hwang Un-ha, former Jung-gu mayor Park Yong-gap and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standing auditor Jeong Hyeon-tae are competing for nomination. In Daedeok-gu, a fierce battle is expected between National Assembly member Park Young-soon and Supreme Council member Park Jeong-hyun.

 

Accordingly, Jung-gu and Daedeok-gu were also classified as primary districts and it was expected that a bilateral primary would be held, but for some reason, the Democratic Party's official committee excluded them from the first and second screening results announced on the 7th, and there are rumors about the reason.

 

From the Democratic Party's perspective, Rep. Hwang's first trial ruling is bound to be burdensome during the nomination review process. Rep. Hwang was not only included among the 20 people suspected of being involved in the money envelope incident during the Democratic National Convention, but was also indicted on charges of violating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and abuse of power, and was sentenced to three years in prison in the first trial. The appeal trial is currently in progress. .

 

Therefore, Rep. Hwang Un-ha has been under pressure from the time he was judged eligible for nomination screening to be excluded from nominations not only from candidates running in the Jung-gu general election but also from across the country. Rep. Hwang's sudden strong call for a primary for the re-election of the Jung-gu mayor could not have been an indirect voice calling for a primary due to his own fear of the cutoff.

 

Meanwhile, the Democratic Party plans to announce additional primary regions after the Lunar New Year, targeting regions excluded from the first and second announcements. There is not much left to find out what Rep. Hwang Un-ha's goal is for his cliff-hanging victory.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