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옥외 광고물 제작 설치 규정 완화 시행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08 [10:37]

대전시, 옥외 광고물 제작 설치 규정 완화 시행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08 [10:37]

▲ 대전시청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옥외광고물에 대한 과도한 규제를 완화하고 옥외광고물 사전경유제를 신설한 개정‘대전광역시 옥외광고물 등의 관리와 옥외광고산업 진흥에 관한 조례’를 2월 16일 자로 공포⋅시행한다고 8일 전했다. 

 

개정 조례에는 옥외광고물 사전경유제 제도적 근거 마련 ,벽면 이용 간판과 공연간판 돌출 폭 완화 ,창문 이용 광고물의 조명 제한 폐지 ,현수막 제작에 관한 규정 폐지 등의 내용이 담겼다.

 

옥외광고물 사전경유제는 지난해 4월 시⋅구 협력회의에서 무분별한 옥외광고물 설치를 예방하기 위해 자치구에서 제도적 근거 마련을 건의한 사항으로 시에서 5개 자치구를 대표하여 조례를 개정했다. 

 

제도가 시행되면 민원인이 구청을 방문하여 각종 인허가 관련 신고 시 옥외광고물 관리부서에서 간판 설치 기준과 방법 등 옥외광고물 정보에 대해 사전 안내를 받을 수 있게 되어 시민의 이해 부족으로 인한 허가·신고의 누락이나,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옥외광고물의 설치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밖에도 개정된 조례안에는 전광류가 사용됐거나 디지털 광고물인 벽면 이용 간판과 공연 간판의 돌출 폭을 160cm에서 180cm로 완화하고 창문 이용 간판의 조명 제한 및 표현의 자유를 과도하게 제한하는 현수막 제작 기준을 폐지했다. 

 

박필우 대전시 도시주택국장은 “이번 조례 시행을 통해 불법 옥외광고물의 난립을 예방하여 쾌적한 가로경관을 조성하는 한편, 불필요한 규제를 개선함으로써 시민의 행복권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implements relaxation of outdoor advertising production and installation regulations

 

Daejeon City announced that it would promulgate and implement the revised 'Daejeon Metropolitan City Ordinance on Management of Outdoor Advertisements, etc. and Promotion of the Outdoor Advertising Industry' on February 16th, easing excessive regulations on outdoor advertisements and establishing a new advance transit system for outdoor advertisements. It was reported on the 8th.

 

The revised ordinance includes provisions such as establishing an institutional basis for the pre-clearance system for outdoor advertising, easing the protruding width of signs and performance signs on walls, abolishing lighting restrictions on advertising using windows, and abolishing regulations on banner production.

 

The pre-qualification system for outdoor advertising was proposed at the city-district cooperation meeting in April last year to establish an institutional basis in autonomous districts to prevent the indiscriminate installation of outdoor advertising, and the city revised the ordinance on behalf of the five autonomous districts.

 

Once the system is implemented, when a civil complainant visits the district office and reports on various permits, he or she will be able to receive prior guidance from the outdoor advertising management department on outdoor advertising information, such as sign installation standards and methods, thereby reducing the risk of permits and reports due to a lack of understanding by citizens. It is expected that omission or installation of outdoor advertisements that do not meet the standards will decrease.

 

In addition, the revised ordinance relaxes the protruding width of wall signs and performance signs that use electric lights or are digital advertisements from 160 cm to 180 cm, and abolishes the standards for banner production that excessively restrict lighting and freedom of expression for window signs. did.

 

Park Pil-woo, head of Daejeon City's Urban Housing Bureau, said, "Through the enforcement of this ordinance, we will prevent the proliferation of illegal outdoor advertisements and create pleasant streetscapes, while also working to expand citizens' right to happiness by improving unnecessary regulations."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