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생계급여 인상 사회보장 대폭 확대 지원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07 [09:46]

대전시, 생계급여 인상 사회보장 대폭 확대 지원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07 [09:46]

▲ 생계급여 13.16% 인상 사회보장 대폭 확대(홍보 포스터)  © 대전시


대전시가 올해 생계가 어려운 저소득층 가구를 적극 발굴하고 생활안정을 돕고 자립할 수 있도록 사회보장 수준을 대폭 확대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생계급여 선정 기준 중위소득(30%→32%)과 주거급여(47%→48%)가 상향되면서, 생계급여의 경우 4인 가구 기준 2023년 162만 원에서 2024년 183만 원으로 21만 3000원 증가해 전년 대비 13.16% 인상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기초수급자도 2,400여 명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생계급여 예산을 전년 대비 596억 원 증액한 2958억 원을 편성했다.

 

또한 주소득자의 질병, 실직 등으로 긴급한 생계비, 의료비 지원 등이 필요한 위기가구에 지급하는 긴급복지 생계비도 대폭 인상 지원한다.

 

긴급복지 생계비는 1인 가구 기준 월 62만 원에서 71만 원으로 인상하며 난방비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는 위기가구에는 전년도 11만 원에서 15만 원으로 인상해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기준 중위소득 75%(4인가구 기준 429만원), 재산 2억 4100만 원, 금융재산 1172만 원으로, 갑작스러운 위기에 처한 가구에 지원된다.

 

아울러 올해부터 장애인 가구 의료급여와 차상위계층 지원사업도 기준을 완화해 지원 대상을 확대키로 했다.

 

장애 정도가 심한 등록 장애인이 있는 의료급여 수급가구는 가구 내 연 소득 1억 원 또는 일반재산 9억 원을 초과하는 부양의무자가 있는 경우를 제외하고 부양의무자 기준을 적용하지 않는다.

  

차상위계층 사업도 기준 중위소득 50% 이하인 가구로 4인 가구 기준(286만 원)이며, 기초생활보장수급자에서 탈락하더라도 민간 자원 연계 등 다양한 사업을 지원하여 빈곤층에 대한 중층적 보호장치를 마련했다.

 

이 밖에 교육급여도 초․중․고 평균 11% 인상 지원하고, 자동차 재산 기준 완화와 청년 근로 및 사업소득 공제를 24세 이하에서 30세 미만 청년까지 확대 적용키로 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supports significant expansion of social security by increasing living allowances

 

Daejeon City announced on the 7th that it will actively seek out low-income households who are having difficulty making a living this year and significantly expand the level of social security to help them stabilize their lives and become self-reliant.

 

According to Daejeon City, the median income (30% → 32%) and housing benefit (47% → 48%) as criteria for selecting living benefits have increased, and the living benefit will increase from 1.62 million won in 2023 to 1.83 million won in 2024 for a four-person household. It was announced that support would be provided, an increase of 213,000 won, an increase of 13.16%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Accordingly, the number of basic recipients is expected to increase by about 2,400, and the livelihood benefit budget was set at 295.8 billion won, an increase of 59.6 billion won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In addition, we will support a significant increase in the emergency welfare living expenses paid to crisis households in need of urgent living and medical expenses support due to the main income earner's illness or unemployment.

 

Emergency welfare living expenses will be increased from 620,000 won to 710,000 won per month for a single-person household, and support will be increased from 110,000 won to 150,000 won for crisis households suffering from rising heating costs.

 

The support target is 75% of the standard median income (KRW 4.29 million for a four-person household), assets of KRW 241 million, and financial assets of KRW 11.72 million, and is provided to households facing a sudden crisis.

 

In addition, starting this year, it was decided to expand the scope of support by relaxing the standards for medical benefits for disabled households and support projects for the next-lowest class.

 

Households receiving medical benefits with a registered disabled person with a severe degree of disability are not subject to the standard for support obligations, except in cases where there is a support obligation in the household exceeding 100 million won in annual income or 900 million won in general assets.

  

The second-lowest class project is also for households with 50% or less of the median income, based on a four-person household (KRW 2.86 million), and even if they are excluded from receiving basic livelihood security, various projects such as connection to private resources are supported to provide multi-layered protection for the poor.

 

In addition, it was decided to support an average 11% increase in education benefits for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relax automobile property standards, and expand the application of youth employment and business income deductions to young people under 24 years old and under 30 years ol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