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제화 예비후보, 총선 출마 선언...신행정수도 시즌2 추진 공약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07 [14:48]

류제화 예비후보, 총선 출마 선언...신행정수도 시즌2 추진 공약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07 [14:48]

▲ 류제화 출마선언 사진  © 류제화


4월 총선에 도전하고 있는 국민의힘 류제화 예비후보가 7일 세종시청 브리핑실에서 제22대 총선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세종시갑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최연소 시당위원장을 지낸 류제화 예비후보는 출마 선언을 통해 ‘기회의 땅, 역동적인 대한민국’이라는 국가 비전을 제시하는 한편 세종시 국회의원으로서 20년 전 못다 이룬 행정수도 완성의 꿈을 이루고, 아이 키우고 교육하기 좋은 세종을 만들어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어 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류 후보는 “그동안 세종시 정치권은 시민들의 높은 눈높이에 턱없이 못 미쳤고 세종시는 마치 이해찬 전 대표라는 민주당 기득권 정치인의 봉건 영지처럼 취급받았다”며 “이제는 저의 출마와 당선으로 세종시 정치권의 판을 갈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날 류 후보는 1호 공약으로 ‘신행정수도법 시즌2’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20년 전 헌법재판소의 위헌 결정에 가로막혔던 신행정수도법을 2024년 버전으로 업그레이드해 다시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그동안 세종 시민 모두는 ‘행정수도 시민 호소인’이었다”며 “더 이상 세종 시민 어느 누구도 증명하고, 구걸하고, 호소하는 일 없도록 행정수도 논란에 종지부를 찍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류제화 예비후보는 충북 충주 출신으로 서울대 인문대학을 졸업한 뒤 서울대 로스쿨을 거쳐 여민합동법률사무소 대표변호사를 맡고 있고, 최민호 세종시장 인수위 대변인과 국민의힘 세종시당 위원장 등을 지낸 인물로 지난달 26일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선거전에 나서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liminary candidate Ryu Je-hwa declares candidacy for general election... pledge to promote season 2 of New Administrative Capital

 

People Power Party preliminary candidate Ryu Je-hwa, who is contesting the April general election, held a press conference in the briefing room of Sejong City Hall on the 7th and officially declared his candidacy for the 22nd general election.

 

Prospective candidate Ryu Je-hwa, who served as the youngest city party chairman, presented the national vision of 'Land of Opportunity, Dynamic Korea' through his declaration of candidacy, while as a member of the Sejong City National Assembly, he achieved his dream of completing the administrative capital, which he had not achieved 20 years ago, and raised and educated children. He expressed his ambition to lead the future of Korea by creating Sejong, a place where people can do business well.

 

Candidate Ryu said, “So far, Sejong City’s political circles have fallen far short of the citizens’ high expectations, and Sejong City has been treated like the feudal fiefdom of an established Democratic Party politician named Lee Hae-chan, former representative of the Democratic Party.” “It needs to be changed,” he emphasized.

 

On this day, Candidate Ryu announced that he would promote ‘New Administrative Capital Act Season 2’ as his first pledge. The plan is to upgrade the New Administrative Capital Act, which was blocked by the Constitutional Court's ruling that it was unconstitutional 20 years ago, to the 2024 version and push it forward again.

 

He emphasized, “Until now, all Sejong citizens have been ‘citizens of the administrative capital petitioner,’” and added, “We will put an end to the administrative capital controversy so that no Sejong citizen can prove, beg, or appeal anymore.”

 

Meanwhile, preliminary candidate Ryu Je-hwa is from Chungju, North Chungcheong Province, graduated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s College of Humanities, went on to Seoul National University Law School, and serves as the representative attorney of the Women's Joint Law Firm. He also served as spokesperson for Sejong Mayor Choi Min-ho's transition committee and as chairman of the People Power Party's Sejong City Party last month. Preliminary candidate registration was completed on the 26th and the election is underway.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