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광영 예비후보, 조승래 의원과 경선은 기울어진 운동장...

당원과 시민들 공정한 판단 기회 제공 위해 경선 토론회 필요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07 [13:50]

오광영 예비후보, 조승래 의원과 경선은 기울어진 운동장...

당원과 시민들 공정한 판단 기회 제공 위해 경선 토론회 필요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07 [13:50]

▲ 경선 토론회 개최를 요구한 오광영 예비후보  © 김정환 기자


오는 4월 총선에 도전한 더불어민주당 대전 유성갑 선거구 오광영 예비후보가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로부터 조승래 의원과의 경선 대상자로 선정된 가운데 조승래 의원에게 경선 토론을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7일 오전 대전시의회를 찾은 오광영 예비후보는 "당원과 시민이 제대로 판단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토론회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경선은 여전히 기울어진 운동장"이라며 "상대는 직전까지 지역위원장으로 당원명부를 가지고 선거운동을 벌이고 있지만 도전자인 저는 없다"며 경선주자로서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오 예비후보는 "더민주대전혁신회의 상임대표로써 안심번호 변환 당원 휴대전화를 경선후보자에게 제공할 것을 요구했지만 실현되지 않았다"며 "김은경 혁신위에서 권고한 토론회도 개최될 기미는 없고 연설회만 계획돼있다"고 한탄했다.

 

경선후보자 토론회 개최 필요성에 대해 오 예비후보는 "토론회를 한다는 것은 경선투표에서 후보간 변별력은 물론이고 제대로 된 정보를 제공하는 중요한 수단"이라면서 경선 토론회 필요성을 강조했다.

 

오 예비후보는 이어 "시대가 요구하는 정치인은 다선이냐 아니냐가 아닌 우리 앞에 놓은 과제를 수행할 수 있는 능력과 실력을 갖춘 사람을 필요로 한다"며 "무작정 싸우는 것이 아닌 제대로 비판하고 대안을 제시하며 약자와 호흡하고 어려운 부분을 직접 듣고 해결해 나가는 덕목을 갖춰야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민주당의 정체성을 지키고 개혁을 주도할 적임자가 누구인지 선택하는 장이 돼야 한다"며 "시대적 소명에 주저하고 개인의 유불리를 먼저 챙기고 자신의 책무는 다하지 않으면서 당원과 사사건건 맞서온 정치인을 교체하는 것이 민주당을 개혁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오 예비후보는 "이재명 대표와 함께 일사불란하게 야당을 움직일 인재들이 국회에 입성해야 한다"며 "반드시 경선에 승리해 국회에 진출해 차기 정권교체의 책임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총선 후보 선정을 위한 경선은 당원투표 50%, 일반여론조사 50%를 합산해 결정되며 대전 유성 갑 지역은 오는 19일부터 3일간 실시해 21일 오후 늦게 결정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primary race against prospective candidate Oh Kwang-young and Rep. Cho Seung-rae is a slanted playing field...

 

To ensure a fair primary, a discussion meeting of primary candidates must be held...

 

Oh Kwang-young, a prospective candidate for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ho is running in the general election in April, attracted attention by proposing a primary debate with Rep. Cho Seung-rae while being selected by the Central Party Nomination Management Committee as a primary candidate for Rep. Cho Seung-rae.

 

Preliminary candidate Oh Gwang-young, who visited the Daejeon City Council on the morning of the 7th, argued, “A debate is necessary to provide party members and citizens with an opportunity to make a proper decision.”

 

At the same time, he said, “This primary is still a tilted playing field,” and said, “My opponent is campaigning with a list of party members as a regional chairperson right up to the moment, but I, the challenger, do not have one,” and expressed his difficulties as a primary candidate.

 

Prospective candidate Oh said, "As a standing representative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nnovation Council, I requested that party members' mobile phones with safe numbers be provided to primary candidates, but this did not come true." “There is,” he lamented.

 

Regarding the need to hold a primary candidate debate, prospective candidate Oh emphasized the need for a primary candidate debate, saying, "Holding a debate is an important means of providing proper information as well as differentiation between candidates in primary voting."

 

Candidate Oh went on to say, “The politician the times demand is not one of whether or not he or she will be elected, but one who has the ability and skills to carry out the tasks before us,” and added, “Rather than fight blindly, we need to properly criticize and present alternatives.” “You must have the virtue of working with the weak, listening directly to difficult issues, and resolving them,” he said.

 

“On the other hand, it should be an opportunity to choose who is the right person to protect the identity of the Democratic Party and lead reform,” he said. “Replacing politicians is the way to reform the Democratic Party,” he emphasized.

 

On this day, preliminary candidate Oh expressed his determination, saying, "Talented people who will move the opposition party in an orderly manner along with Representative Lee Jae-myung must enter the National Assembly," and "I will definitely win the primary, advance to the National Assembly, and fulfill my responsibility for the next regime change."

 

Meanwhile, the primary election to select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s general election candidate will be decided by combining 50% of party member votes and 50% of general public opinion polls. The Daejeon Yuseong Gap region will be held for three days starting on the 19th and will be decided late in the afternoon on the 21st.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