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중소기업 육성자금 이자지원에 3억 원 투입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06 [14:31]

논산시, 중소기업 육성자금 이자지원에 3억 원 투입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06 [14:31]

▲ 논산시 중소기업 육성자금 이자지원 협약식  © 논산시


충남 논산시가 중소기업 자금난 해결을 위해 백성현 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논산시 기업인협의회장, 논산시 관내 6대 시중은행 지점장과 함께 6일 시청에서 ‘중소기업 육성자금 이자지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전년도 매출 50억 원 이상 논산시 중소기업이 기업경영을 위해 자금을 대출받을 경우 논산시로부터 이자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한국무역협회 조사에 따르면 2023년 10월 기준 중소기업 대출이자는 5.35%에 달한다.

 

국제 경기침체와 내수 부진으로 중소기업이 느끼는 실질적 부담은 훨씬 큰 상황이다. 논산시가 기업이 내야 하는 이자 중 2%를 지원하게 됨으로써, 중소기업의 숨통이 트일 것으로 전망된다. 

 

이런 중소기업 자금(이자)지원 정책은 논산시에서 자체적으로는 처음 시행하는 정책으로, 민선 8기 투자유치과를 신설하고 ‘기업친화적 환경 조성’을 시정철학으로 내세운 백성현 시장의 의지가 담겼다. 

 

백 시장은 평소 ‘새로운 외부 기업을 유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논산에서 사업을 운영하는 기업인들을 우대하는 것에 소홀함이 있어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 3억 원의 사업비가 투자되는 이 협약에서 백성현 시장은 “지역에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논산시민의 삶을 지탱하는 중소기업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필요한 시점”임을 강조하며 “향후 관련 예산을 확대하고, 중소기업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더 심층적인 지원 정책을 마련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시중은행은 KB국민은행, NH농협은행, IBK기업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으로, 최근 1년 결산 재무제표상 전체 매출액 50억 원 이상인 논산시 제조업체가 이자 지원을 신청할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onsan City invested 300 million won in interest support fo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 development funds

 

Nonsan City, South Chungcheong Province, announced that it signed an agreement on ‘interest support fo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 development funds’ at city hall on the 6th with the chairman of the Nonsan City Business Council and the branch managers of six major commercial banks in Nonsan City, with Mayor Baek Sung-hyeon in attendance to resolve the financial crisis for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Through this agreement,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in Nonsan City with sales of more than 5 billion won in the previous year will be able to receive interest support from Nonsan City when they borrow funds for business management.

 

According to a survey by the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as of October 2023, the loan interest rate fo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amounts to 5.35%.

 

The actual burden felt by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is much greater due to the international economic recession and sluggish domestic demand. It is expected that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will have some breathing room as Nonsan City will support 2% of the interest that companies must pay.

 

This policy of supporting funds (interest) for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is the first of its kind implemented by Nonsan City, and reflects the will of Mayor Baek Sung-hyeon, who established the 8th popularly elected Investment Attraction Department and set out ‘creating a business-friendly environment’ as the city administration philosophy.

 

Mayor Baek is known to have always emphasized, ‘Attracting new external companies is important, but there should be no neglect in giving preferential treatment to businessmen who run businesses in Nonsan.’

 

In this agreement, in which a total of 300 million won will be invested, Mayor Baek Sung-hyun emphasized, “It is a time when practical help is needed fo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that provide quality jobs in the region and support the lives of Nonsan citizens,” and added, “We will expand the related budget in the future.” “We will prepare more in-depth support policies for the growth and development of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The commercial banks that participated in this agreement are KB Kookmin Bank, NH Nonghyup Bank, IBK Industrial Bank, Shinhan Bank, Woori Bank, and Hana Bank. Nonsan-si manufacturers with total sales of more than KRW 5 billion according to the financial statements for the most recent year can apply for interest support. there is.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