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야! 고래를 하늘로 날린다고?

축제의 품격을 높이는 대덕구

솔향 김종태 | 기사입력 2024/02/05 [22:41]

뭐야! 고래를 하늘로 날린다고?

축제의 품격을 높이는 대덕구

솔향 김종태 | 입력 : 2024/02/05 [22:41]

  © 솔향 김종태


아니, 내륙의 대청호에서 고래축제를?’

 

지난해 대덕구에서 뜬금없이 ‘고래축제’를 한다고 해서 언론에 이슈를 만들어 많은 화제성 격론이 이루어진 적이 있다.

 

대청호로 둘러싸인 대덕구 이현동 일대의 옛 지명이 '고래골'이다.

 

옛 지명 관련한 구전설화를 보면 ‘용왕님의 손자인 고래 다섯이 육지 구경을 나왔다가 용궁으로 돌아가는 길에 이현동 마을의 아름다운 풍경에 빠져 잠시 머무르게 됐다고 한다.

 

 그러다 풍경 속에 기쁨만 있는 것이 아니라 그 마을에 사는 사람들의 애환을 알게 돼 이를 안타까워하다 결국 고래 다섯은 바위로 굳어버리게 됐다. 그 바위가 ‘아름다운 바다에서 온 바위’라는 의미를 담은 여수바위 이고 마을 이름이 '고래골'로 불리고 있다.“

 

  ©고래품다 축제현장

 

지난해 숨겨진 지역의 설화를 동화로 만들고 괴짜 취급당하며 ’고래축제‘

주제를 만들어 낸 것은 창조적인 발상이며 찬사를 받을 자격이 있다고 생각된다.

 

언론인 출신인 잭 밀러는 ‘기상천외하고 우리와 전혀 다르고 사람들이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심오한 현실을 사는 창조적인 예술가들은 그들의 능력과 천재적 재능에 대한 찬사와 보살핌, 인정을 받을 자격이 있다.

 

이것이 괴짜 문화이다‘라고 한다.

 

문화의 요소들을 해독해 감정과 그에 따르는 의미를 찾아 낼 수 있다면 인간의 행동과 그 차이에 관해 많은 것을 알게 될 것이라고 한다.

 

축제의 의미도 그 속에서 찾을 수 있을 것 같다.

 

정신분석학자 클로테르 라파이유 박사의 저서 ‘컬처 코드’에 보면 우리가 속한 문화를 통해 일정한 대상에 부여하는 무의식적 의미가 컬처 코드라고 한다.

 

‘93대전 엑스포를 통하여 문화적 코드를 발견하는 계기가 되었다면 지방자치제가 실현 되면서 전국에 축제가 봇물 터지듯 앞 다투어 쏟아져 나왔다.

 

처음에는 차별성이 있었고 다양성이 공존하였는데 30여년이 흐르면서 전국의 축제들이 주제 구현에서 약간 다를 뿐 모두가 천편일률적으로 비슷해졌다.

 

특히 광역시이상의 대도시는 구청별 특색을 구현하기도, 지리적으로 경계하기도 어려워 축제개최에 회의를 가지게 되기도 한다.

 

대전광역시의 경우에도 확실한 축제주제가 없어 양반축제, 과학축제, 열기구축제, 와인축제 등 자치단체장이 바뀔 때마다 축제 주제가 바뀐다.

 

하물며 구청은 더욱 주제를 정하기가 어렵다.

 

지금도 시민들은 어떤 축제가 지역에서 어떤 이름으로 하고 있는지 그 힘든 도시축제에 대덕구는 방향을 제대로 잡았다.

 

획기적이고 멋진 주제를 선점하였다.

 

대전은 물론 전국 지자체중 최고의 발상이다.

 

  © 솔향 김종태

 

7급 공채 출신으로 다양한 경륜을 쌓아 바른 행정과 창의적문화의 미묘한 차이를 균형 있게 중심을 잡아주고 핵심을 짚어내어 구청장이 올바른 방향으로 구정을 펼쳐 나가도록 디딤돌 역할을 하고 있는 대덕구 복지문화국장은 “아쉬움이 무척 큽니다.

 

구청장님께서 정책보좌관의 천재적인 엉뚱한 발상에 대하여 귀를 기울여 주셨고 오랜 고민 끝에 과감하게 결정해 주셨습니다.

 

청도 소싸움과 철가방 공연장을 기획했던 개그계의 대부이신 전유성씨와 서울기획PD도 획기적이고 멋진 발상이라며 극찬을 하였어요.“

 

“논란이 많아 아직까지는 ‘물빛축제‘ 명칭을 사용하고 주제를 고래로 가져가지만 공감대가 형성되면 고래를 테마로 축제방향을 잡아갈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금년의 기획 방향과 콘셉트는 고래가 하늘을 나는 상상을 실현하고자‘고래 날다’를주제로 정하였습니다.

 

▲     공간을  날고있는 고래

 

대전엑스포 당시 전국공모 표어로 당선된 ‘할아버지 거북선을 하늘위로 날려보자’에서 과학의 꿈을 광활한 우주로 올린 것처럼,세계로 향하는 대덕 주민들의 꿈과 희망을 하늘위에 고래의 나는 모습을 그려 본 것 입니다.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도 그랬고 최근의 미디어아트에서 고래를 과감하게 하늘로 날리는 설정을 볼 수 있습니다.

 

바다에서 고래를 잡고, 먹는 축제가 아닌 아름다운 설화를 바탕으로 꿈과 상상력을 펼쳐 대덕 대청호의 신비로움을 세계에 알리는 계기를 만들어 보는 것이 우리가 축제를 고민하고 만들어 가는 이유입니다“

 

늘 인간과 함께하는 고래의 포용력 

 

국장은 막힘없이 축제의 배경과 주제구현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소신 있게 풀어내 주었다.

 

모든 문화에는 예술, 거주지, 역사 등이 있으며 이 모든 요소들이 조직되는 방식을 통해 문화의 독특한 개성이 생겨난다.

 

문화는 시간이 흐르면서 창조되고 발전해 가지만 변화의 속도는 더디다.

 

문화는 여러 세대동안 의미 있는 변화를 겪지 않을 수도 있지만 문화가 정말로 변화할 때 그 변화는 우리의 뇌처럼 강력한 각인을 통해 일어난다고 ‘컬쳐코드’는 말한다.

 

 인간도 품다

아마 ‘고래축제‘는 더디게 변화하겠지만 대전 시민, 더 나아가 전 국민에 각인되어 ‘신선하고 멋지다’라며 갈채를 보내고, 세계의 문화 탐방 인플루언서들이 환호하는 축제의 가능성을 분명하게 가지고 있다.

 

문화의 코드를 읽어내고 대덕의 스토리텔링을 생명력 있는 축제로 승화시켜 세계 속에 각인시키고자 새로운 시도를 결단한 구청장의 열린 마음과 실행력에 찬사를 보낸다.

 

  고래 날다

 

고래 날다!!!”

 

창의적인 사람은 작은 흔적에서도 특별한 의미를 찾는다. 그 시선은 편견 없는 문화 속에서 성장했고 그 문화 속에서 살아가기 때문이다. < 글쓴이 김종태 > 

 

< 솔향 김종태 약력 >

 

동구, 대덕구축제위원회위원, 위원장

대전세종연구원, 정보문화산업진흥원 위원

대전킥복싱연맹 고문/ 스포츠공정위원

대전척수장애인협회자문위원장/허브센터장

CMB대전방송 자문위원/TRA미디어지사장

대전폴리텍대학홍보대사/93엑스포동우회간사

원데일리뉴스논설고문/픽대전모어관광뉴스회장

前대전관광공사이사회의장

 

*네이버에 솔향 김종태 검색하면 더 많은 글 볼 수 있습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o, a whale festival at Daecheong Lake inland?’

 

Last year, a ‘whale festival’ was suddenly held in Daedeok-gu, creating an issue in the media and causing a lot of heated debate.

 

The old name for the area in Ihyeon-dong, Daedeok-gu, surrounded by Daecheong Lake, is ‘Goraegol’.

 

According to an oral legend related to the old place name, ‘Five whales, the grandsons of the Dragon King, went out to see the land and on their way back to Yonggung, they fell in love with the beautiful scenery of Ihyeon-dong village and stayed for a while.

 

Then, he learned that there was not only joy in the scenery, but also the joys and sorrows of the people living in the village. He felt sorry for this, and in the end, the five whales were turned into rocks. The rock is Yeosu Rock, which means ‘rock from the beautiful sea,’ and the village is called ‘Goraegol.’”

 

Last year, a hidden local folktale was turned into a fairy tale and treated as a weirdo, leading to the ‘Whale Festival’.

I think it was a creative idea to create the theme and deserves praise.

 

Jack Miller, a former journalist, said, ‘Creative artists who are extraordinary, different from us, and who live in profound realities that most people do not understand deserve praise, care, and recognition for their abilities and genius.

 

‘This is geek culture.’

 

It is said that if we can decipher elements of culture to find emotions and the meaning that comes with them, we will learn a lot about human behavior and its differences.

 

I think the meaning of the festival can also be found there.

 

According to psychoanalyst Dr. Clotaire Rapaille's book 'Culture Code', the unconscious meaning we give to certain objects through the culture we belong to is called a culture code.

 

If the '93 Daejeon Expo served as an opportunity to discover cultural codes, with the realization of local autonomy, festivals poured out across the country like a flood.

 

At first, there was differentiation and diversity coexisted, but over the past 30 years, festivals across the country have become uniformly similar, with only slight differences in the implementation of the theme.

 

In particular, large cities larger than metropolitan cities sometimes have doubts about holding festivals because it is difficult to implement the characteristics of each district office or to be geographically bounded.

 

In the case of Daejeon Metropolitan City, there is no clear festival theme, so the festival theme changes every time the head of the local government changes, such as the Noble Festival, Science Festival, Hot Air Balloon Festival, and Wine Festival.

 

It is even more difficult for the district office to decide on a topic.

 

Even now, citizens are well aware of which festivals are held in their region and under what name.

Daedeok-gu took the right direction for the difficult city festival.

 

A groundbreaking and wonderful topic was chosen first.

 

It is the best idea not only in Daejeon but also among local governments across the country.

 

The Director of the Daedeok-gu Welfare and Culture Bureau, who was a 7th grade public recruiter and has various experience, balances the subtle differences between proper administration and creative culture and points out the key points, serving as a stepping stone to help the district mayor carry out district administration in the right direction, said, “It is a shame.” It's very big.

 

The district mayor listened carefully to the policy adviser's genius and outrageous idea, and after much deliberation, made a bold decision.

 

“Jeon Yu-seong, the godfather of the comedy world who planned the Cheongdo Bull Fighting and Iron Bag Performance Hall, and Seoul Planning PD also praised it, saying it was a groundbreaking and wonderful idea.”

 

“There is a lot of controversy, so we are still using the name ‘Water Light Festival’ and the theme is whales, but once a consensus is formed, we plan to change the direction of the festival with whales as the theme.”

 

‘This year’s planning direction and concept was set as the theme of ‘Whale Flying’ to realize the imagination of whales flying in the sky.

 

Just as the dream of science was raised to the vast universe in 'Let's fly Grandpa's turtle ship into the sky', which was selected as the slogan of the national contest at the Daejeon Expo, the dreams and hopes of Daedeok residents heading towards the world were depicted as a whale flying in the sky. .

 

This was also the case in the drama ‘Weird Lawyer Woo Young-woo’, and in recent media art, you can see the setting of boldly launching a whale into the sky.

 

“The reason we are thinking about and creating a festival is not to catch and eat whales in the sea, but to spread dreams and imagination based on beautiful tales and create an opportunity to inform the world about the mystery of Daedeok and Daecheong Lake.”

 

The director confidently expressed various opinions on the background and theme of the festival without any hesitation.

 

Every culture has art, habitat, history, etc., and the way all of these elements are organized gives the culture its unique personality.

 

Culture is created and develops over time, but the pace of change is slow.

 

Culture may not undergo significant change for several generations, but when culture truly changes, it happens through imprints as powerful as our brains, says Culture Code.

 

Perhaps the ‘Whale Festival’ will change slowly, but it clearly has the potential to become a festival that will be remembered by the citizens of Daejeon and, by extension, the entire nation, applauding it as ‘fresh and cool’, and being cheered by culture tour influencers from around the world.

 

We praise the mayor's open mind and execution skills for reading the cultural code and deciding on a new attempt to elevate Daedeok's storytelling into a vital festival and imprint it in the world.

 

“Flying Whale!!!”

 

Creative people find special meaning even in small traces. This is because they grew up in an unbiased culture and live within that culture. <Written by Kim Jong-tae>

 

< Biography of Solhyang Kim Jong-tae >

 

Dong-gu, Daedeok-gu Festival Committee Member, Chairman

Member of Daejeon Sejong Research Institute and Korea Information and Culture Industry Promotion Agency

Daejeon Kickboxing Federation Advisor/Sports Fair Committee

Daejeon Spinal Cord Disabled Association Advisory Committee Chairman/Hub Center Director

CMB Daejeon Broadcasting Advisory Committee Member/TRA Media Branch Manager

Daejeon Polytechnic University Public Relations Ambassador/93 Expo Alumni Association Secretary

One Daily News Editorial Advisor/Pick Daejeon More Tourism News Chairman

Former Chairman of the Board of Directors, Daejeon Tourism Organization

 

 

*You can see more articles by searching Solhyang Kim Jong-tae on Naver.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