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장애인콜택시 세종·충남·충북으로 확대 운영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05 [09:49]

대전시, 장애인콜택시 세종·충남·충북으로 확대 운영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05 [09:49]

▲ 대전시청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교통약자의 이동지원 강화를 위하여 특별교통수단(장애인콜택시)의 운영 지역을 세종특별자치시, 충청남도, 충청북도(청주시, 보은군, 옥천군)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특별교통수단은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에 따라 이동에 심한 불편을 느끼는 교통약자(보행상 중증 장애인)의 이동을 지원하기 위해 휠체어 탑승 설비 등을 장착한 차량을 말한다.

 

그동안 대전의 교통약자가 대전 인접 충남 시·군(계룡, 논산, 금산, 공주)을 제외한 충남으로 이동할 때는 환승체계를 이용하는 불편이 있었다. 

 

그러나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시행령 개정으로 특별교통수단 운영지역이 충남 전역으로 확대되어 앞으로는 대전의 교통약자가 충남 전역으로 이동할 때는 환승 없이 갈 수 있게 됐다.

 

대전시는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에 특별교통수단의 운영 지역을 대전광역시, 세종특별자치시, 충청남도, 충청북도(청주시, 보은군, 옥천군) 지역으로 규정했다.

 

대전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대전광역시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입법예고하고 2023년 11월 말부터 광역 이동 서비스를 시범운영하고 있다. 

 

특히 이달 개최한 제275회 임시회에서 개정 조례가 통과됨에 따라 공포되면 광역 이동 서비스를 본격 시행할 예정이다.

 

특별교통수단 광역 이동 서비스는 보행상 중증 장애인만 이용 가능하며 이용 시간 48시간 전 전화로 예약 신청하고 운영시간은 24시간 운영된다. 이용 요금은 기존 요금체계와(기본 3km/1천원, 추가 440m/100원 및 시외 할증 20%) 동일하다. 

   

대전시는 운영지역 확대에 따라 특별교통수단 대기시간 증가가 예상되어 2026년까지 특별교통수단 45대를 추가 확충하여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차량 가동률을 높이기 위해 현재 차량 1대당 1.2명의 운전원을 매년 5%씩 증원하여 2026년에는 1대당 1.35명까지 증원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expands call taxi service for the disabled to Sejong, South Chungcheong, and North Chungcheong Province

 

Daejeon City announced on the 5th that it plans to expand the operation area of special transportation (call taxis for the disabled) to Sejong Special Self-Governing City, South Chungcheong Province, and North Chungcheong Province (Cheongju City, Boeun-gun, and Okcheon-gun) in order to strengthen mobility support for the transportation vulnerable (those with severe walking disabilities). .

 

Special means of transportation refers to vehicles equipped with wheelchair seating facilities, etc. to support the movement of transportation vulnerable persons (severe walking disabled people) who experience severe inconvenience in moving in accordance with the ‘Act on Promotion of Mobility for the Transportation Disadvantaged’.

 

Until now, people with transportation disabilities in Daejeon faced the inconvenience of using the transfer system when moving to Chungcheongnam-do, excluding the cities and counties of Chungcheongnam-do adjacent to Daejeon (Gyeryong, Nonsan, Geumsan, and Gongju).

 

However, with the revision of the enforcement ordinance of the ‘Act on the Promotion of Transportation Convenience for the Transportation Disadvantaged’, the special transportation operation area has been expanded to the entire South Chungcheong Province, so from now on, the transportation disadvantaged in Daejeon will be able to travel throughout South Chungcheong Province without transferring.

 

Daejeon City defined the operation area of special transportation as Daejeon Metropolitan City, Sejong Special Self-Governing City, South Chungcheong Province, and North Chungcheong Province (Cheongju City, Boeun-gun, and Okcheon-gun) in a partial revision of the ordinance to promote transportation convenience for the transportation vulnerable.

 

Daejeon City has announced the enactment of a partial amendment to the Ordinance on Promoting Transportation Convenience for the Transportation Disadvantaged in Daejeon Metropolitan City, which includes these contents, and is piloting a metropolitan mobility service from the end of November 2023.

 

In particular, once the revised ordinance is passed and promulgated at the 275th extraordinary meeting held this month, wide-area mobility services will be implemented in earnest.

 

The special transportation wide-area mobility service is only available to people with severe walking disabilities. Reservations must be made by phone 48 hours in advance and the operating hours are 24 hours. The usage fee is the same as the existing fee system (basic 3km/1,000 won, additional 440m/100 won, and 20% out-of-city surcharge).

   

Daejeon City plans to expand and operate 45 additional special transportation vehicles by 2026, as waiting times for special transportation are expected to increase as the operating area expands. In addition, in order to increase vehicle operation rate, we plan to increase the number of operators per vehicle by 5% from the current 1.2 operators per vehicle to 1.35 operators per vehicle by 202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