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당한 대전시, 공동구매 명분으로 200억 원대 수의계약 몰아줘….

육 가공업 소상공인 "대전시, 특정 업체에 200억 대 수의계약 철회 해라"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05 [16:46]

황당한 대전시, 공동구매 명분으로 200억 원대 수의계약 몰아줘….

육 가공업 소상공인 "대전시, 특정 업체에 200억 대 수의계약 철회 해라"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05 [16:46]

▲ 학교급식 육류를 납품하고 있는 소상공인들이 대전시의회 앞에서 대전시의 200억 원대 수의계약 추진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학교급식 공동구매를 하면서 특정 품목을 대상으로 200억 원대 수의계약을 진행하고 있어 관련 소상공인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대전에서 육 가공업을 하는 소상공인들은 5일 오전 대전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시가 200억 원대 육류 급식 납품을 특정 업체에 몰아주는 수의계약 사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소상공인들은 이날 언론에 배부한 자료를 통해 지난 2017년도 대전지역 초중고등학교 학교급식 비리가 터지면서 일부 수의계약 납품업들과 급식학교 간의 상상할 수 없는 관계가커넥션이 언론을 통해 밝혀지자 이후 수의계약을 폐지하고, 조달청 나라장터에서 실시하고 있는 입찰방식과 같은 eat 전자조달 시스템에 의한 공정입찰을 통해 식자재 공급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소상공인들은 eat 전자조달 시스템에 의한 학교급식 식자재 공급이 진행돼 오던 중 지난 2022년도에 대전시청이 학교급식 식자재 가운데 육류 공동구매 사업을 추진했다고 학교급식 식자재 공동구매 추진 과정을 설명했다.

 

대전시가 추진하고 있는 학교급식 식자재 공동구매는 지역 농식품 선순환 체계를 마련해 품질 좋은 재료의 안정적 공급을 목표로 곡류에서 처음 시행됐고, 이후 육류도 공동구매 품목에 포함했다.

 

기자회견을 실시한 소상공인들은 학교급식 식자재 공동구매는 지난 2019년 인천시에서 앞선 시도를 했으나 해를 거듭할수록 품질 저하와 수급 문제를 들어 2023년 2월 중단한 사업으로 이는 실패한 정책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대전시가 현재 추진하고 있는 육류 공동구매 사업은 매일 고깃값이 변동하고 있고, 직접 도축업을 하는 업체의 매입가와 부분육을 사용하는 업체의 매입가가 차이가 나는데, 이를 공동구매라고 할 수 있는지 의문을 제기했다.

 

소상공인들은 또 대전시가 시행하고 있는 고정단가 정책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이들에 따르면 대전시는 육류업체들이 제시한 납품단가를 적용해 1년 동안 고정된 단가를 적용해 납품하게 된다며 이는 대전시가 가격경쟁력 향상을 위해 실시한다고 강조한 것과는 상반된 정책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1년 동안 단일 단가를 적용하는 어떻게 가격 경쟁력을 향상하게 시킬 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의아해하고, 공동구매를 추진하고 있는 대전시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들 소상공인들 주장에 따르면 대전시는 공동구매를 명분으로 사실상 특정 업체를 대상으로 200억 원대 수의계약 특혜를 주고 있다는 지적이다.

 

대전시는 지난 2023년 공동구매라는 명분으로 22개의 육류 납품업체를 선정해 122개 학교를 대상으로 약 100억 원대의 수의계약을 진행했다.

 

이들 22개 업체는 지난 1년 동안 업체별 약 4~6억 원의 고정 매출을 올렸다고 소상공인들은 주장했다.

 

처음 시도는 지난 2022년도 6개 업체가 32개 학교에 육류를 납품하는 것을 시작으로 육류 공동구매를 추진했다.

 

대전시는 2024년도에도 30개 업체를 선정해 이들로 하여금 대전지역 189개 학교에 고정단가를 적용해 1년 동안 육류를 고정 납품하는 특혜를 추진하고 있다.

 

추정 사업비만 약 200억 원으로 업체당 약 5~7억 원에 가까운 고정 매출을 올릴 수 있도록 대전시가 특혜를 주고 있다는 논란을 불러오고 있다.

 

하지만 대전시가 내세운 가격 경쟁력 향상을 위한 공동구매라기 보다는 특정 업체에 수의계약 몰아주기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

 

집회에 참석한 소상공인들은 대전시의 이러한 불합리하고 편향적인 정책을 폐지하고, 누구나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도록 수의계약을 즉시 중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들은 또 수의계약 특혜를 받는 업체들이 수의계약 이외에 eat 전자 입찰에 참여해 수의계약 특혜를 받지 못하고 있는 업체들의 경쟁에 함께 참여해 또 다른 특혜를 누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소상공인들은 수의계약 특혜를 받지 못하게 되는 60여 개 업체들 가운데는 1년에 5천만 원의 매출을 올리기 어려운 처지에 놓여 있고, 이들 가운데 여러 업체는 폐업을 준비하고 있다고 안타까움을 전하고, 60여 개 업체들은 코로나19 때보다 더한 고통과 좌절이 매일매일 가슴과 목을 조여오고 있다면서 대전시가 시행하고 있는 육류 공동구매 사업을 당장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자신들의 요구가 관철되지 않을 경우 폐업할 수밖에 없다는 강경한 입장을 전했다.

 

이와 관련 대전시 관계자는"해당 사업은 교육청에서 요구했고, 대다수 학교에서도 해당 사업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어 학교 측 호응도가 높은 편"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기자회견에 참석한 한 소상공인은 "학교 측 호응도가 높은 데는 학부모나 학생들이 아닌 영양사들이고, 영양사들은 입찰이라는 업무가 줄어들고, 매월 새로운 업체와 거래를 하는 것 보다 1년 동안 한 업체와 거래를 하는 것이 또 다른 잇점이 있기 때문에 영양사들이 호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가 시행하는 공동구매는 세종시에서 시행하고 있는 실질적인 공동구매와는 전혀 다른 방식으로 실제 세종시는 공동구매를 통해 각급 학교에 직접 공급하는 절차를 이행하고 있지만 대전시는 특정 업체를 선정해 교육청에 수의계약을 진행하도록 하는 수의계약업체 선정 역할만 담당하고 있어 각급학교에서 입찰을 통해 구매하도록 하면 되는 일을 굳이 대전시가 앞장서면서 행정력 낭비를 초래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absurdity of Daejeon City forcing private contracts with certain companies under the pretext of group purchasing... .

 

Small business in the meat processing industry: “Daejeon City, withdraw 20 billion won contract with a specific company.”

 

Daejeon City is conducting a private contract worth 20 billion won for certain items while purchasing school meals together, and related small business owners are protesting.

 

Small business owners in the meat processing industry in Daejeon held a press conference in front of the Daejeon City Council on the morning of the 5th and urged the city to withdraw its private contract business, which focuses on supplying meat meals worth 20 billion won to specific companies.

 

According to materials distributed to the media on this day, these small business owners said that in 2017, when school meal corruption at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in the Daejeon area broke out, an unimaginable relationship between some private contract suppliers and meal schools was revealed through the media, and they later concluded private contracts. It was abolished and announced that food materials are being supplied through fair bidding using the eat electronic procurement system, which is similar to the bidding method implemented by the Public Procurement Service's Nara Market.

 

Small business owners explained the process of promoting the joint purchase of school meal ingredients by saying that while the supply of school meal ingredients was in progress through the eat electronic procurement system, Daejeon City Hall promoted a meat group purchase project among school meal ingredients in 2022.

 

The group purchase of food ingredients for school meals promoted by Daejeon City was first implemented for grains with the goal of establishing a virtuous cycle system for local agricultural products and providing a stable supply of quality ingredients, and meat was later included in the group purchase items.

 

Small business owners who held a press conference pointed out that Incheon City attempted to jointly purchase food materials for school meals in 2019, but the project was discontinued in February 2023 due to poor quality and supply and demand issues each year, and that this was a failed policy.

 

They raised questions about whether the meat group purchasing project currently being promoted by Daejeon City can be called group purchasing, as the price of meat fluctuates every day and the purchase price of a company that directly conducts slaughter is different from the purchase price of a company that uses partial meat.

 

Small business owners also raised questions about the fixed unit price policy implemented by Daejeon City.

 

According to them, Daejeon City will apply the delivery price suggested by the meat companies and supply the meat at a fixed unit price for one year, pointing out that this is a policy that runs counter to what Daejeon City emphasized that it is implementing to improve price competitiveness.

 

At the same time, he wondered how price competitiveness could be improved by applying a single unit price for one year, and raised questions about Daejeon City, which is promoting group purchasing.

 

According to the claims of these small business owners, it is pointed out that Daejeon City is actually giving preferential treatment of private contracts worth 20 billion won to certain companies under the pretext of group purchasing.

 

In 2023, Daejeon City selected 22 meat suppliers under the pretext of joint purchasing and entered into a private contract worth about 10 billion won for 122 schools.

 

Small business owners claimed that these 22 companies generated fixed sales of about 400 to 600 million won per company over the past year.

 

The first attempt was to promote joint purchasing of meat, starting in 2022 with six companies supplying meat to 32 schools.

 

Daejeon City is also selecting 30 companies in 2024 and is promoting preferential treatment for them to supply meat for a year at a fixed unit price to 189 schools in the Daejeon area.

 

The estimated project cost is about 20 billion won, sparking controversy that Daejeon City is giving preferential treatment so that each company can generate fixed sales of about 500 to 700 million won.

 

However, rather than group purchasing to improve price competitiveness as promoted by Daejeon City, it is being criticized as forcing private contracts to specific companies.

 

Small business owners who attended the rally are raising their voices calling for Daejeon City to abolish this unreasonable and biased policy and immediately stop private contracts so that everyone can compete fairly.

 

They also pointed out that companies that receive preferential treatment for private contracts participate in eat electronic bidding in addition to private contracts, thereby enjoying additional benefits by participating in competition with companies that do not receive preferential treatment for private contracts.

 

At the press conference on this day, small business owners expressed regret that among the 60 or so companies that will not receive preferential treatment for private contracts, they are in a difficult position to raise sales of 50 million won per year, and that several of them are preparing to close their businesses. About 60 companies urged Daejeon to immediately withdraw the meat group purchasing project being implemented by Daejeon City, saying that more pain and frustration than during COVID-19 is constricting their hearts and throats every day.

 

At the same time, they expressed their strong position that they would have no choice but to close their business if their demands were not met.

 

In relation to this, an official from Daejeon City said, “This project was requested by the Office of Education, and most schools also agree with the need for the project, so the response from schools is high.”

 

Regarding this, a small business owner who attended the press conference said, "The school's response is high from nutritionists, not parents or students. Dietitians have less work to do with bidding, and are willing to do business with one company for a year rather than dealing with a new company every month." “There are other benefits to doing it, so nutritionists are responding positively,” he said.

 

Meanwhile, the group purchasing implemented by Daejeon City is completely different from the actual group purchasing implemented by Sejong City. In fact, Sejong City implements a procedure of directly supplying supplies to schools at each level through group purchasing, but Daejeon City selects a specific company to assist the Office of Education. It is pointed out that Daejeon City is only responsible for selecting a private contracting company to proceed with a private contract, and is thus wasting administrative power by taking the lead when schools at each level can purchase it through bidding.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