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삿포로 눈축제 방문단 “대전 관광 활성 방안 숙고”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05 [08:44]

대전시의회 삿포로 눈축제 방문단 “대전 관광 활성 방안 숙고”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05 [08:44]

▲ 삿포로 축제 개회식 참석 사진  © 대전시의회


대전시의 자매도시 일본 삿포로시를 방문하고 있는 대전시의회 방문단이 4일 일본 삿포로 눈축제를 시찰하며 ‘대전 0시 축제’의 성공 방안을 고찰했다고 대전시의회가 밝혔다. 

 

이상래 의장을 비롯해 의장단, 상임위원장단 등 10명의 시의원으로 구성된 대전시의회 대표단은 4일 오전 10시(현지시간) 일본 삿포로시 오도리 공원에 마련된 눈축제 현장을 찾았다. 

 

대표단은 이날 열린 제74회 눈축제 개회식에 참석, 아키모토 가츠히로 삿포로 시장을 비롯해 삿포로시, 삿포로시의회, 눈축제실행위원회 등 관계자들과 교류하며 눈축제 운영현황에 대해 청취했다. 

 

이어 눈·얼음으로 만든 조각 전시, 온가족이 즐기는 눈놀이 시설 등으로 꾸민 축제시설을 둘러보며 삿포로 눈축제가 세계적인 문화관광지로 주목받는 비결을 체득했다. 

▲ 삿포로 축제 개막식에 참석한 대전시의회 방문단  © 대전시의회


현장에서 대전시의회 대표단은 삿포로 눈축제에 참가한 대전작가팀을 방문해 참가소감을 듣고 작가들을 격려했다.

 

눈축제가 열리는 오도리 공원은 도심 중심부를 동서로 횡단(약 1.5km)하며 시민들에게 쉼터를 선사하는 삿포로 대표 공원이다. 접근성이 편리하고 다양한 수목과 화단으로 꾸며져 겨울 눈축제뿐만 아니라 사계절 축제가 이어지는 곳이다. 

 

이상래 의장은 “지역민에겐 불편한 생활환경인 폭설을 세계적인 문화관광산업으로 육성한 삿포로시의 창의적인 역발상에서 많은 점을 느낀다”며, “대전시의회가 대전의 문화관광산업을 촉진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의제를 발굴하도록 숙고하겠다”고 강조했다. 

▲ 삿포로 축제 현지시찰사진  © 대전시의회


아울러 이상래 의장은 현지 언론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세계적인 3대 축제 중 하나인 삿포로 눈축제의 성공비결을 가까이서 체감할 수 있었다”며,  “대전과 삿포로가 자매도시의 우애를 계속 발전시켜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의장은 이와 함께  "올해 8월에 열리는 대전 0시 축제에도 관심을 갖고 많은 분들이 방문해달라”고 덧붙였다. 

 

대표단은 앞서 3일, 삿포로시가 주최한 눈축제 개막전야 리셉션에 참석해 자매도시 간 우의를 다졌다. 리셉션에는 삿포로 시장‧부시장‧교육장‧총무국장‧상공회의소장‧언론관계자 등이 참석해 독일 주일대사 등 각국에서 초청한 귀빈들을 환영했다. 

 

한편, 대전시의회 대표단의 이번 삿포로 방문은 지난해 8월 대전 0시 축제 개막식에 참석한 삿포로시의 초청으로 마련된 자리다. 삿포로 눈축제는 브라질 리우 카니발, 독일 옥토버페스트와 함께 세계 3대 축제로 손꼽히며, 코로나19 팬데믹으로 3년 동안 중단됐다가 지난해부터 재개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Council Sapporo Snow Festival Visiting Group “Contemplating measures to revitalize tourism in Daejeon”

 

The Daejeon City Council announced that a visiting delegation from the Daejeon City Council visiting Sapporo, Japan, the sister city of Daejeon City, inspected the Sapporo Snow Festival in Japan on the 4th and considered ways to make the ‘Daejeon Midnight Festival’ successful.

 

The Daejeon City Council delegation, consisting of 10 city council members including Chairman Lee Sang-rae, the chairman, and the standing committee chairman, visited the snow festival site at Odori Park in Sapporo, Japan at 10 a.m. on the 4th (local time).

 

The delegation attended the opening ceremony of the 74th Snow Festival held on this day, interacted with Sapporo Mayor Katsuhiro Akimoto, Sapporo City, Sapporo City Council, Snow Festival Executive Committee, and other officials, and heard about the current status of the Snow Festival operation.

 

Next, we toured the festival facilities, including an exhibition of sculptures made of snow and ice and snow play facilities for the whole family, and learned the secret of the Sapporo Snow Festival attracting attention as a world-class cultural tourism destination.

 

On site, the Daejeon City Council delegation visited the Daejeon writer team that participated in the Sapporo Snow Festival, heard their thoughts on participation, and encouraged the writers.

 

Odori Park, where the snow festival is held, is a representative park in Sapporo that traverses the center of the city from east to west (approximately 1.5km) and provides a resting place for citizens. It is conveniently accessible and decorated with a variety of trees and flower beds, making it a place where not only the winter snow festival but also festivals take place throughout the four seasons.

 

Chairman Lee Sang-rae said, “I find many things to be gained from Sapporo City’s creative counter-idea that fostered heavy snowfall, which is an uncomfortable living environment for local residents, into a world-class cultural and tourism industry.” He added, “The Daejeon City Council has set various policy agendas that can promote Daejeon’s cultural and tourism industry.” “We will consider discovering it,” he emphasized.

 

In addition, Chairman Lee Sang-rae said in an interview with a local media outlet, “I was able to experience up close the secret to the success of the Sapporo Snow Festival, one of the world’s top three festivals,” and added, “I hope that Daejeon and Sapporo will continue to develop the friendship of sister cities.” “He said. Chairman Lee also added, “I hope many people will show interest and visit the Daejeon midnight festival held in August this year.”

 

The delegation attended the reception on the eve of the opening of the snow festival hosted by Sapporo City on the 3rd and strengthened friendship between sister cities. The reception was attended by the Sapporo mayor, vice mayor, superintendent of education, general affairs director, chamber of commerce president, and media officials, and welcomed distinguished guests from various countries, including the German Ambassador to Japan.

 

Meanwhile, the Daejeon City Council delegation's visit to Sapporo was prepared at the invitation of Sapporo City, which attended the opening ceremony of the Daejeon midnight festival in August last year. The Sapporo Snow Festival is considered one of the world's three largest festivals, along with Brazil's Rio Carnival and Germany's Oktoberfest. It was suspended for three years due to the COVID-19 pandemic, but resumed last year.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