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삿포로시, 공항 직항로 개설·체육 분야 교류 논의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02 [19:13]

대전시-삿포로시, 공항 직항로 개설·체육 분야 교류 논의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02 [19:13]

▲ 이장우 대전시장은 2일 삿포로 시청을 방문해 아키모토 시장을 예방했다  © 대전시


일본 삿포로시를 방문하고 있는 이장우 대전시장이 2일 삿포로시에서 양 도시 간 민간교류 활성화 시범사업 시행을 확정하는 등 일류 국제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기반을 다졌다고 대전시가 밝혔다.

 

2일 삿포로에 도착한 이 시장은 첫 일정으로 삿포로 시청을 방문해 아키모토 가츠히로 시장과 접견하고, 문화시설 등 공공기관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민간교류 활성화 사업의 최종합의안을 확정했다.

 

이 시장은“제74회 삿포로 눈축제에 대전시 대표단을 초청해주셔서 감사하다. 이번 삿포로 눈축제에는 양 도시 간 문화교류 강화를 위해 시 대표단 외에도 시립무용단, 설상조각가 등도 함께 방문했다”라며 올해부터 양 도시 시민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교류협력 사업을 시작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라고 말했다.

 

대전시와 삿포로의 민간교류 활성화 방안은 작년 2월 이 시장이 삿포로 눈축제에 방문해 제안했고 같은 해 8월 0시 축제에 방문한 삿포로 시장과 업무협약을 통해 성사됐다. 

 

실무협의를 마친 이번 최종합의안에는 할인 대상 공공시설과 할인율, 할인 방법 등의 내용이 구체적으로 담겨 있다. 대전시는 조례 개정과 제도 정비를 통해 올해 4월부터 순차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이날 대전시와 삿포로시는 청주공항과 삿포로공항 직항 개설과 체육 분야 교류 협력도 논의했다. 특히 직항 개설은 각각 정부에 건의해 실현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이 시장은 “대전 연고 프로 구단이 축구, 야구, 배구가 있다. 기회가 된다면 삿포로와 교류전을 개최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 시장은 아키모토 시장에게 8월 개최되는 대전 0시 축제 초청장을 전달하고, 삿포로 대표 예술단과 함께 방문해 줄 것을 요청했다.

 

아키모토 가츠히로 삿포로 시장은 “작년 8월 대전 0시축제 방문시 이 시장님의 탁월한 리더십과 축제 운영에 놀랐다. 대전의 에너지가 한 여름밤의 축제를 통해 발산되는 듯한 인상을 받았다”라고 답했다. 

 

이어 “대전에서 많은 분들이 눈축제를 찾아와 주심에 감사드린다. 곧 실행될 자매도시 방문자 할인 혜택으로 삿포로시민과 대전시민이 왕래하고 서로에 대해 깊이 알아가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앞으로도 겨울은 삿포로 눈축제로, 여름은 대전 0시축제로 양 도시 시민의 많은 왕래와 참여가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삿포로시는 홋카이도의 도청소재지로 일본 내 다섯 번째 도시이며 2010년 대전시와 자매결연 체결 이후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적인 교류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and Sapporo City discuss opening of direct airport route and exchange in sports field

 

Daejeon Mayor Lee Jang-woo, who is visiting Sapporo, Japan, announced on the 2nd that Daejeon City has laid the foundation for becoming a top-tier international city by confirming the implementation of a pilot project to revitalize private exchanges between the two cities.

 

After arriving in Sapporo on the 2nd, Mayor Lee visited Sapporo City Hall as his first stop, met with Mayor Katsuhiro Akimoto, and finalized the final agreement on the private exchange revitalization project to provide discounts for public institutions such as cultural facilities.

 

Mayor Lee said, “Thank you for inviting the Daejeon City delegation to the 74th Sapporo Snow Festival. “At this Sapporo Snow Festival, in addition to the city delegation, a city dance troupe and a snow sculptor also visited to strengthen cultural exchange between the two cities,” he said. “I am happy to be able to start an exchange and cooperation project that citizens of both cities can directly experience starting this year.” .

 

The plan to revitalize private exchanges between Daejeon City and Sapporo was proposed by Mayor Lee during his visit to the Sapporo Snow Festival in February of last year, and was concluded through a business agreement with the Mayor of Sapporo, who visited the midnight festival in August of the same year.

 

This final agreement, which has completed working-level consultations, contains specific details such as public facilities subject to discount, discount rate, and discount method. Daejeon City plans to implement the ordinance sequentially from April of this year through ordinance revision and system maintenance.

 

On this day, Daejeon and Sapporo also discussed opening direct flights between Cheongju Airport and Sapporo Airport and exchange and cooperation in the field of sports. In particular, they decided to cooperate to make the opening of direct flights a proposal to the government.

 

Mayor Lee said, “There are professional clubs in Daejeon for soccer, baseball, and volleyball. “If the opportunity arises, I would like to hold an exchange exhibition with Sapporo,” he said.

 

Meanwhile, Mayor Lee delivered an invitation to the Daejeon midnight festival to be held in August to Mayor Akimoto and asked him to visit with Sapporo's representative art troupe.

 

Sapporo Mayor Katsuhiro Akimoto said, “When I visited the Daejeon midnight festival last August, I was surprised by Mayor Lee’s excellent leadership and festival management. He responded, “I got the impression that Daejeon’s energy was radiating through the Midsummer Night’s Festival.”

 

He continued, “We are grateful that many people from Daejeon came to the snow festival. “I hope that the sister city visitor discount benefits that will soon be implemented will be a good opportunity for Sapporo and Daejeon citizens to come and go and get to know each other more deeply,” he said.

 

Mayor Lee said, “I expect there will be a lot of traffic and participation from citizens of both cities in the future with the Sapporo Snow Festival in winter and the Daejeon midnight festival in summer.”

 

Sapporo is the capital of Hokkaido and the fifth city in Japan. Since signing a sisterhood relationship with Daejeon in 2010, there have been continuous exchanges in various fields.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