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훈 전 대전시의회 의장, 중구청장 재선거 출마선언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01 [14:33]

김경훈 전 대전시의회 의장, 중구청장 재선거 출마선언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4/02/01 [14:33]

▲ 김경훈 전 대전시의회 의장이 1일 오전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중구청장 재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 김정환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경훈 전 대전시의회 의장이 오는 4월 10일 제22대 국회의원선거와 동시에 실시하는 대전 중구청장 재선거 도전을 선언했다.

 

‘변화와 도약의 중심, 새로운 중구 시대’을 기치로 내걸고 4월 대전 중구청장 재·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김경훈 전 의장은 1일 출마회견을 열고 “중구에서 40여 년을 살아온 저 김경훈은 중구의회 의원, 대전시의회 의원과 대전시의회 의장 등 12년의 의정활동 경험과 비전을 되살려 모든 세대가 행복한 새로운 중구 시대를 열어가겠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김 전 의장은 “중구는 100여 년 역사의 대전의 실질적인 중심이자 대전의 경제문화가 피어나고 번성했던 성장의 거점이었으며 젊은이들이 꿈과 낭만을 즐기던 대전 최고의 상권이었다”고 회고하고 “그러나 현재의 중구는 새로운 성장동력의 구축 없이 원도심의 그늘 속에 정체되고 있는 게 현실”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제 중구에는 현실에 안주하는 리더십이 아닌, 변화와 혁신에 강한 리더십이 필요하다”며 “변화와 진취적인 사고, 그리고 강력한 추진력을 갖춘 새로운 인물, 능력 있는 인물, 그리고 정직한 인물을 통해 중구를 새롭게 일으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경훈 전 대전시의회 의장은 “모든 세대가 행복한 중구를 만들어 가겠다”고 전제하고 “아이들이 늘 건강하게 활기차고 자라고 청년들이 즐거운 미래를 꿈꾸며 어르신들이 행복한 100세 시대를 열어가는, 행복한 웃음이 끊이질 않는 중구를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또 “건강하고 지속 가능한 지역경제 구축, 중구의 미래 먹을거리 창출, 모두가 살기 좋은 도시 인프라 확충을 통해 설렘 가득한 중구를 만들어 가겠다”며 “중구 구민이 김경훈을 지지하고 성원해 주시면 중구 발전의 대전환을 반드시 이루어 나갈 수 있다”고 어조에 힘을 주었다. 

 

특히 “중구 공무원 여러분의 힘과 의지를 신뢰한다”고 강조하고 “공정하고 정의로우며 평등과 존중이 바탕이 된 경청과 소통의 수평적 구정 운영을 실현하는 동시에 공정하고 투명한 인사, 합리적인 구정 운영을 통해 일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가겠다”고 약속했다.

 

김경훈 전 대전시의회 의장은 “저 김경훈을 시민들께서 더 크게 쓰일 기회를 주시면 ‘구민 아래 구청장’으로 ‘구민이 주인 되는 구정’ 운영으로 구민 한분 한분의 생활을 살피고 보듬으며 내 삶이 더 행복한 중구를 만들겠다”며 “구민과 소통하고 경청하는 리더십. 때로는 아빠 같고, 때로는 친구 같은 모습으로 구민 여러분 곁을 항상 지키겠다”고 말했다.

 

이어 “중구 구민 여러분이 성원하고 지지해 주시면 중구는 변화와 도약의 봄바람이 불어올 수 있다. 제 온몸을 던져 ‘변화와 도약의 중심, 새로운 중구 시대’를 열겠다”며 “이번 재·보궐선거에서 중구를 바꾸는 새로운 힘! 김경훈을 응원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김 전 의장은 지난 대선에서 이재명캠프 중앙선대위 조직본부 대전원도심발전위원회 상임위원장과 국민참여플랫폼본부 대전지역 공동본부장, 대전시당 로켓선대위 공동선거대책본부장을 맡아 활동했다.

 

김 전 의장은 이날 지난 8대 지방선거에서 자신과 경쟁한 전임 구청장이 중도에 낙마를 한것에 대해 마음이 아프다고 말하고 지난 지방선거당시 자신이 공약했던 내용을 보완해서 재선거에 출마하면서 구민들이게 제시할 공약을 발표할 기회를 갖겠다고 밝혔다.

 

김 전 의장은 또 김제선 전 세종시교육청 비서실장의 전략공천설과 관련 "전략을 받을 사람은 지금 얘기 안 해야죠. 그냥 재선거이다. 제 당사자입니다. 제가 저번에 선거 때 그 어려운 환경에서도 당을 위해서 나와서 낙선했습니다. 전략이 어딨습니까? 저 경선이라도 해야죠. 농부가 파종을 해서 모를 농사를 지어서 잘 키워서 탈곡을 하고 벼를 탈곡을 하고 하는 상태에서 누가 와서 벼만 가져가면 되겠습니까?"라면서 경선을 통한 후보자 선출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어느 누가 나와도 당 시스템대로 경선하면 승복하고, 그분을 위해서 저를 필요하다면 선대위원장이라도 맡아서 당선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Kyung-hoon, former chairman of Daejeon City Council, declares candidacy for re-election as Jung-gu mayor

 

Kim Kyung-hoon, former chairman of the Daejeon City Council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declared his bid for re-election as Daejeon Jung-gu mayor, which will be held simultaneously with the 22nd National Assembly election on April 10.

 

Former Chairman Kim Gyeong-hoon, who declared his candidacy for the Daejeon Jung-gu mayor re-election in April under the banner of ‘a new era of Jung-gu, the center of change and leap forward’, held a candidacy conference on the 1st and said, “I, Kim Gyeong-hoon, who has lived in Jung-gu for over 40 years, is a member of the Jung-gu Council. “I will revive my 12 years of experience and vision in legislative activities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Daejeon City Council, and Chairman of the Daejeon City Council, and open a new era of Jung-gu where all generations are happy,” he said.

 

Former Chairman Kim recalled, “Jung-gu was the actual center of Daejeon with over 100 years of history, a growth base where Daejeon’s economic culture bloomed and prospered, and the best commercial district in Daejeon where young people enjoyed dreams and romance.” He added, “However, the current Jung-gu is “The reality is that it is stagnating in the shadow of the original downtown without establishing a new growth engine,” he diagnosed.

 

He said, “Now, Jung-gu needs leadership strong in change and innovation, not leadership that is complacent.” He added, “Jung-gu will be promoted through new people, capable people, and honest people with change, progressive thinking, and strong driving force.” “We need to create something new,” he emphasized.

 

Kim Gyeong-hoon, former chairman of the Daejeon City Council, said, “We will create a Jung-gu where all generations are happy,” and “We want to create a Jung-gu where children always grow up healthy and energetic, where young people dream of a happy future, and where the elderly usher in an era of happy 100-year life, where happy laughter never ends.” “I will open it,” he said.

 

He also said, “We will create an exciting Jung-gu by building a healthy and sustainable local economy, creating future food sources for Jung-gu, and expanding city infrastructure that is good for everyone to live in.” He added, “If Jung-gu residents support and support Kim Kyung-hoon, we can make a great change in the development of Jung-gu.” “It can definitely be achieved,” he said, adding strength to his tone.

 

In particular, he emphasized, “I trust the power and will of Jung-gu public officials,” and “We will realize a horizontal district administration of listening and communication based on fairness, justice, equality, and respect, and at the same time, we will maintain fair and transparent personnel management and reasonable district administration.” “We will create a good working environment through this,” he promised.

 

Former Daejeon City Council Chairman Kim Kyung-hoon said, “If the citizens give me the opportunity to use Kim Kyung-hoon on a larger scale, I will create a Jung-gu where my life is happier by looking after and caring for the lives of each and every citizen by operating a ‘district administration in which the residents are the owners’ as a ‘district mayor under the residents.’ “Leadership that communicates and listens to residents. “I will always be by the side of the residents, sometimes like a father, sometimes like a friend,” he said.

 

He continued, “If the residents of Jung-gu give their support and support, the spring wind of change and leap forward can blow in Jung-gu. “I will throw my whole body in and open a new era of Jung-gu, the center of change and leap forward,” he said. “A new power to change Jung-gu in this by-election!” “Please support Kim Kyung-hoon,” he appealed.

 

In the last presidential election, former Chairman Kim served as the standing chairman of the Daejeon Won Urban Development Committee of Lee Jae-myung's camp's Central Election Committee, the Daejeon Regional Joint Headquarters of the National Participation Platform Headquarters, and the joint election countermeasures head of the Daejeon City Party's Rocket Campaign Committee.

 

Former Chairman Kim said on this day that he was heartbroken that his former district mayor, who competed with him in the 8th local election, dropped out of the race, and pledged to supplement the pledges he made during the last local election and present them to residents when running for re-election. He announced that he would have the opportunity to make an announcement.

 

Former Chairman Kim also related to the theory of strategic nomination by Kim Je-seon, former chief secretary of the Sejong City Office of Education, saying, "The person who will receive the strategy should not talk about it now. It is just a re-election. It is my party. During the last election, I came out for the party even in that difficult environment and was defeated. "Where is the strategy? We should at least hold a primary. If a farmer plants seeds, cultivates an unknown crop, grows it well, and threshes the rice, who can come and take the rice?" he said, emphasizing the selection of candidates through primary elections. did.

 

He added, "No matter who comes forward, I will submit to the primary according to the party system, and for that person's sake, I will serve as the chairman of the election committee and work hard to get electe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