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이상래 의장, 자족도시 기능 갖춘 충청권 메가시티 이정표 제시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2/28 [14:36]

대전시의회 이상래 의장, 자족도시 기능 갖춘 충청권 메가시티 이정표 제시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2/28 [14:36]

▲ 대전시의회 2023 의정결산 기자간담회 사진  © 김정환 기자


대전시의회가 28일 2023년도 의정활동 결산과 2024년도 의정 방향 제시를 주제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이상래 의장은“2023년은 제9대 의회 의정활동을 실질적으로 평가 받는 해로 대전의 발전과 시민의 삶의 제고를 위해 22명의 의원이 각자 맞은 자리에서 전력 질주했다”는 말로 소감을 전했다.

 

이 의장은 먼저 2023년 의정 성과로는 시민의 뜻에 부합하는 의회 조직체계를 구성하고, 105일에 걸쳐 6회의 회기 동안 493건의 안건을 심사․의결하고 130건의 의원 발의로 의회 입법 기능을 충실히 수행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대전광역시와 교육청 그리고 산하기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는 사전 연찬회 개최 등 충실한 준비로 대전도시철도 2호선 선정 방식과 공사 착공 후 예상되는 교통혼잡, 예술의 전당 제작 오페라 취소 사태 등 불합리한 행정 집행 574건에 대해 대안을 제시하고 조치할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는 역대급 세수 감소를 감안해 2024년 예산안 중 16건의 21억 3천만원 규모를 삭감하는 한편, 시민의 삶을 향상하는데 꼭 필요한 지역발전사업, 소상공인, 서민지원 예산은 과감하게 투자하며 재원의 효율성을 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단일 행사 최대 110만 명이라는 방문객을 견인한 ‘대전 0시 축제’를 이끈 대전시의회의 역할을 강조했다. 대전시의회는 이를 위해 앞서 전국 최초로 ‘대전광역시 야간관광 활성화 조례’를 제정하며 지역경제 상권 부활에 마중물 역할을 했다.

 

이와 함께 반도체산업, 우주산업 등 대전의 미래 먹거리 환경에 필요한 조례를 선제적으로 제정함으로써 일류경제도시로 성장을 견인하는데 도약판을 마련했다고 자평했다. 

 

이 의장은 2024년도 의정 운영 방향으로 “자족도시 기능을 갖춘 충청권 메가시티 환경 구축을 통해 우수 일자리 창출, 양질의 교육환경, 문화와 예술을 누릴 수 있는 정주 여건을 확보하고, 세대 간 소통 채널 다양화로 정책의 쏠림현상 없는 균형 잡힌 의정활동을 펼치겠다”고 피력했다. 

 

민선8기 전반기 시정추진 성과에 대한 모니터링 및 평가로 대전이 과학, 경제, 문화 등 각 분야에서 골고루 발전할 수 있도록 의회 차원의 협치와 균형을 맞춰나가겠다는 의지도 나타냈다.

 

이상래 의장은 이날“의정활동을 하며 비판과 오해도 있었지만, 한결같은 마음으로 이해하고 공감하는 자세로 의장의 책무를 수행하며 신뢰를 쌓았다”며 “시민과 항상 소통하며 최고 의사결정기구로 의회가 나아갈 방향과 역할에 충실하겠다”는 결심을 다졌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Council Chairman Lee Sang-rae presented a milestone for a megacity in the Chungcheong region with self-sufficient city functions.

 

Daejeon City Council held a press conference on the 28th with the theme of settling legislative activities for 2023 and presenting legislative directions for 2024.

 

At the meeting on this day, Chairman Lee Sang-rae expressed his thoughts by saying, “2023 is the year in which the legislative activities of the 9th National Assembly will be evaluated in a practical way, and 22 lawmakers sprinted at their respective positions to develop Daejeon and improve the lives of citizens.” .

 

Chairman Lee's first legislative achievements in 2023 include establishing a parliamentary organizational system that conforms to the wishes of citizens, reviewing and deciding on 493 agenda items during 6 sessions over 105 days, and faithfully performing the legislative function of the parliament with 130 motions by members. evaluated as having done so.

 

Subsequently, in the administrative audit of the Daejeon Metropolitan City, the Office of Education, and its affiliated organizations, 574 cases of unreasonable administrative execution were found, including the selection method for Daejeon Urban Railway Line 2, expected traffic congestion after construction begins, and the cancellation of opera production at the Seoul Arts Center, thanks to thorough preparations such as holding pre-research conferences. They stated that they proposed an alternative and requested action to be taken.

 

In addition, the Special Committee on Budget and Settlement of the National Assembly cut 2.13 billion won in 16 cases from the 2024 budget bill in consideration of the historic decline in tax revenue, while boldly reducing the budget for regional development projects, small business owners, and support for the common people, which are essential for improving the lives of citizens. He explained that he invested and tried to be efficient with his financial resources.

 

Next, he emphasized the role of the Daejeon City Council, which led the ‘Daejeon midnight festival’, which attracted up to 1.1 million visitors for a single event. To this end, the Daejeon City Council enacted the ‘Daejeon Metropolitan City Night Tourism Activation Ordinance’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playing a role in reviving the local economy and commercial districts.

 

In addition, he evaluated himself as having laid a springboard for driving growth into a top-tier economic city by preemptively enacting ordinances necessary for Daejeon's future food environment, including the semiconductor industry and space industry.

 

Chairman Lee said that the direction of the 2024 agenda is to “create excellent jobs by establishing a megacity environment in the Chungcheong region with the function of a self-sufficient city, secure a quality educational environment, and residential conditions where people can enjoy culture and arts, and diversify communication channels between generations.” “We will carry out balanced legislative activities without policy concentration,” he said.

 

Through monitoring and evaluation of the performance of municipal administration in the first half of the 8th popular election, the government also expressed its will to maintain cooperation and balance at the council level so that Daejeon can develop evenly in various fields such as science, economy, and culture.

 

Chairman Lee Sang-rae said on this day, “There were criticisms and misunderstandings during my legislative activities, but I built trust by carrying out my duties as chairman with a consistent attitude of understanding and empathy. “I will be faithful to my role,” he sai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