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실시 대전 중구청장 선거비용은 8억 4천 466만원

대전 중구선관위, 중구청에 선거비용 납부 통보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2/21 [21:23]

내년 실시 대전 중구청장 선거비용은 8억 4천 466만원

대전 중구선관위, 중구청에 선거비용 납부 통보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2/21 [21:23]

▲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로고[그래픽=대전시당]     ©김환일 기자

내년 4월 10일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와 동시에 치러지는 대전 중구청장 재선거를 위한 비용 8여억 원을 중구 예산으로 납부하게 됐다.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김광신 중구청장이 구청장직을 상실한 가운데 중구 선관위는 중구청장 재선거를 위해 8억 4466만원을 22일까지 납부하라고 중구청에 통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중구청장 재선거비용 납부 통보 사실이 알려지자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하 대전시당)은‘죄는 단체장이 지고, 선거비용은 시민이 부담하게 됐다’는 논평을 내고. 어처구니없는 일이다는 입장을 보였다. 

 

대전시당은 논평에서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낙마한 김광신 중구청장으로 인해 행정공백 사태가 이어지면서 지역 현안은 뒷걸음치는 등 구청장 낙마의 피해는 중구와 구민들이 고스란히 떠안고 있다”면서“중구민이 모든 피해를 안고 혈세까지 부담해야 되지만 재선거 원인을 제공한 김광신 청장과 국민의힘은 이렇다 할 반성과 사과의 모습은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참으로 염치없는 일이다”라면서 대전시당은“국민의힘은 중구청장 재선거에 대한 사죄와 공당으로서 책임을 다하길 바란다”고 충고했다.

 

그러면서 “중구민에게 반성과 사과 한마디 없는 국민의힘이 내년 중구청장 재선거에 후보를 내는 후안무치한 일을 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해 내년 재선거에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을 했다. 

 

대전시당은 또 “유권자를 무시하고 구청장 자리 하나를 얻기 위해 국민의힘이 책임있는 공당으로서 역할을 저버리고 잘못된 선택을 한다면 유권자들이 심판한다는 사실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국민의힘을 압박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가깝게는 지난 지방선거 당시 일부 현역 의원들이 현직을 사퇴하고, 지방선거에 도전을 하면서 재선거 원인을 제공한 전력이 있을 뿐 아니라 더불어민주당으로 인해 재선거를 치르는 와중에도 후보자를 내세워 비난을 자초한 사실이 있어, 이번 대전시당의 주장에 설득력이 없다는 지적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cost of the Daejeon Jung-gu mayor election, held along with the general election, is 844.66 million won.

 

Daejeon Jung-gu Election Commission notifies Jung-gu Office of payment of election expenses

 

Approximately 800 million won in expenses for the re-election of the Jung-gu mayor, which will be held simultaneously with the National Assembly election on April 10 next year, will be paid from the Jung-gu budget.

 

It was confirmed that while Jung-gu Mayor Kim Gwang-shin lost his position as mayor due to violation of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the Jung-gu Election Commission notified Jung-gu Office to pay 844.66 million won by the 22nd for the Jung-gu mayor's re-election.

 

When the notification of payment of re-election costs for the Jung-gu mayor became known,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s Daejeon City Party (hereinafter referred to as Daejeon City Party) issued a comment saying, 'The crime is borne by the head of the group, and the election costs are borne by the citizens.' He expressed his stance that it was absurd.

 

In a commentary, the Daejeon City Party said, “Jung-gu and its residents are bearing the brunt of the damage from the fall of the district mayor, with administrative vacuums continuing due to Jung-gu Mayor Kim Gwang-shin, who fell from office in violation of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and local issues are taking a backseat. Jung-gu residents are bearing all the damage and paying their taxes.” “We have to bear the burden, but Commissioner Kim Kwang-shin and the People Power Party, who provided the reason for the re-election, have shown no sign of reflection or apology,” he pointed out.

 

“This is truly shameless,” said the Daejeon City Party, advising, “We hope that the People Power Party will apologize for the re-election of the Jung-gu mayor and fulfill its responsibilities as a public party.”

 

At the same time, he said, “I hope that the People Power Party, which has not expressed any reflection or apology to the people of Jung-gu, will not do the shameless thing of submitting a candidate for the re-election of the Jung-gu mayor next year,” and argued that they should not submit a candidate for the re-election next year.

 

The Daejeon City Party also put pressure on the People Power Party, saying, “If the People Power Party ignores the voters and abandons its role as a responsible public party in order to win the position of district mayor and makes the wrong choice, we hope you keep in mind that the voters will judge you.”

 

Meanwhile,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not only has a history of causing some incumbent lawmakers to resign from their positions during the last local election and run for local elections, providing a cause for re-election, but it also invited criticism by putting forward candidates even in the midst of the re-election due to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There is one fact, and it is pointed out that the Daejeon City Party's argument is not persuasive.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