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공주문화관광재단 대표이사 낙점 '내정설 의혹' 일어...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2/17 [20:56]

공주시, 공주문화관광재단 대표이사 낙점 '내정설 의혹' 일어...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2/17 [20:56]

▲ 공주문화관광재단 대표이사 최종 후보에 오른 김지광 전 공주예총회장  © 공주시출입기자협의회


사전에 내정해놓고 공모한 것 아니냐 의혹 제기돼...

전임 대표이사 사임 후 내정설 소문 돌았다는 지적...

재단과 공주시 지원자 현황도 쉬쉬...깜깜이 선발 의혹 일어

 

충남 공주시가 전임 이준원 대표이사의 중도 사퇴로 공석이 된 공주문화관광재단 신임 대표이사 후보에 김지광(57)씨를 최종 낙점한 것을 두고 지역에서 뒷말이 나오고 있다.

 

17일 본보 확인에 따르면 최원철 공주시장은 공석으로 남아있던 공주문화관광재단(이하 재단) 대표이사 후임으로 최근 공모를 통해 재단 임원추전위원회에서 올린 2명의 후보자 가운데 김지광 전 공주예총지회장을 신임 대표이사 후보자로 낙점했다.

 

최원철 시장으로 부터 최종 선택을 받은 김 씨는 공모를 통해 총 11명이 지원한 후보자 가운데 임원추천위원회의 서류심사와 면접을 통해 최종 2명의 명단에 오르면서 최 시장의 선택을 받은것으로 알려졌다.

 

대학에서 미술을 전공한 김 씨는 공주시 미술협회 지부장, 공주예총 회장을 지낸 인물로 이번 공모에서 전체 11명의 지원자 중 재단의 미래와 방향성에 대한 이해과 재단을 이끌어갈 비전을 명확히 제시해 2명의 최종 명단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김지광 씨가 신임 대표이사로 선정된 것을 두고 지역에서 곱지 않은 시선으로 그의 대표이사 낙점에 의혹을 제기하면서 이번 낙점을 두고 한동안 이에 대한 지적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대표이사 후보자 추천을 놓고 재단측은 임원추전위원회에서 서류심사와 면접을 통해 1차 4명에서 2차 2명으로 후보자를 압축해 공주시에 최종 명단을 올렸다는 설명이다.

 

이를 보면 재단측은 이번 대표이사 후보자 선정과정이 공정한 절차를 통해 결정딘 것으로 문제가 없다는 입장으로 보인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공주시와 재단측에서 김 씨가 신임 대표이사 후보자로 낙점될 때까지 재단 대표이사 공모에 몇 명이 지원을 했는지에 대한 최소한의 정보도 제공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함구로 일관하면서 논란을 키우고 있는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실제 일부 언론에서는 이같은 지적과 함께 김 씨가 전임 대표이사의 중도 사퇴 이후 차기 대표이사에 선임될 것 이라는 소문이 무성했었고, 소문대로 김씨가 낙점되면서 내정설 의혹이 일고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김 씨가 지난 지방선거 당시 최원철 시장 당선을 위해 도움을 준 '선거 공신' 이었다며, 김 씨의 낙점이 '보은인사' 가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무엇보다 대표이사 후보 추천을 위한 임원추천위원회가 11명의 지원자 를 대상으로 한 후보자 인선 과정의 공정성에 대한 곱지않은 여론이 커지고 있다는게 언론의 지적이다.

 

재단은 출범한지 3년여 만에 3번째 대표이사가 교체되면서 1년에 1명꼴 대표이사가 교체되는 기 현상을 연출하고 있다.

 

이러다 보니 재단의 대표이사 자리는 조직 안정은 커녕 임명권자의 입맛에 맞는 측근  자리 만들기에 필요한 조직아니냐는 비아냥과 함께, 수장의 잦은 교체로 재단이 제자리를 잡지 못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러한 '내정설', '보은인사' 지적에 대해 공주시와 재단은 이번 대표이사 후보자 추천과 선임 과정이 공정했는지, 지역에서 일고 있는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서라도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한편 최종 대표이사 후보에 낙점된 김지광씨는 이달 말 공주시의회 ‘인사청문회’를 거친후 시장의 임명을 받아 취임을 하게 되고, 임기는 2024년 9월까지로 연임이 가능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ngju City, CEO of Gongju Culture and Tourism Foundation, 'suspicion of internal affairs' arises...

 

Suspicion has been raised that the appointment was made in advance and collusion was made...

 

It was pointed out that there were rumors of internal affairs after the resignation of the former CEO...

 

The status of applicants from the foundation and Gongju City is also unclear... Suspicion of blind selection arose

 

There is a backlash in the region over Gongju City, South Chungcheong Province finally selecting Mr. Ji-gwang Kim (57) as the candidate for the new CEO of the Gongju Culture and Tourism Foundation, which became vacant due to the resignation of former CEO Jun-won Lee.

 

According to a confirmation by this newspaper on the 17th, Gongju Mayor Choi Won-cheol is the successor to the vacant position of CEO of the Gongju Culture and Tourism Founda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Foundation). Among the two candidates submitted by the Foundation's Executive Search Committee through a recent public offering, Kim Ji-gwang, former president of the Gongju Arts Council, is the new CEO candidate. was selected as

 

It is known that Mr. Kim, who received the final selection from Mayor Choi Won-cheol, was selected by Mayor Choi as he was selected as one of the final two candidates through document screening and interviews by the Executive Recommendation Committee out of a total of 11 candidates who applied through a public contest.

 

Mr. Kim, who majored in art in college, served as branch director of the Gongju City Art Association and president of the Gongju Arts Association. Among the 11 applicants in this contest, he clearly presented his understanding of the future and direction of the foundation and his vision to lead the foundation, and was selected as one of the two finalists. It is known to be included,

 

The problem is that the selection of Mr. Kim Ji-gwang as the new CEO has been viewed negatively by the local community, raising suspicions about his selection as CEO, and it is expected that criticism of this will continue for some time.

 

Regarding the recommendation of candidates for CEO, the foundation explained that the executive search committee narrowed down the candidates from 4 in the first round to 2 in the second round through document screening and interviews and posted the final list to Gongju City.

 

Looking at this, the foundation's position appears to be that there are no problems with the selection process for the CEO candidate as it was decided through a fair procedure.

 

However, some say that Gongju City and the foundation not only did not provide the slightest information about how many people applied for the foundation's CEO contest until Mr. Kim was selected as the new CEO candidate, but also kept silent, increasing controversy. It is pointed out that this is not the case.

 

In fact, some media outlets made this point and there were widespread rumors that Mr. Kim would be appointed as the next CEO following the resignation of the previous CEO. As rumored, Mr. Kim was selected, raising suspicions about internal affairs.

 

In addition, it is claimed that Mr. Kim was an 'electoral contributor' who helped elect Mayor Choi Won-cheol during the last local election, and there is controversy over whether Mr. Kim's election was a 'thank you'.

 

Above all, the media points out that negative public opinion is growing about the fairness of the candidate selection process among 11 applicants by the Executive Recommendation Committee to recommend candidates for the CEO.

 

The foundation has had its third CEO replaced in three years since its launch, creating a phenomenon in which one CEO is replaced every year.

 

As a result, there are concerns that the foundation is not in its proper place due to frequent changes in the head, along with sarcasm that the position of the foundation's CEO is necessary to create a position as a close associate to suit the tastes of the appointing authority, let alone to stabilize the organization.

 

In response to these criticisms of 'inheritance theory' and 'returning the favor', it is pointed out that Gongju City and the foundation should transparently disclose the entire process to ascertain whether the process of recommending and selecting the CEO candidate was fair and to dispel concerns arising in the region.

 

Meanwhile, Ji-gwang Kim, who was selected as the final CEO candidate, will be appointed by the mayor and take office after going through the Gongju City Council's 'personnel hearing' at the end of this month. His term of office runs until September 2024, and he can be reappointed.

 
광고
광고
공주.청양.부여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