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호 전 대전서구의원, 박병석 불출마 선언한 서구 갑에 도전장...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2/11 [15:30]

조성호 전 대전서구의원, 박병석 불출마 선언한 서구 갑에 도전장...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2/11 [15:30]

▲ 조성호 전 대전서구의원이 11일 오후 대전시의회 기자살에서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 김정환 기자


박병석 의원이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무주공산이 된 대전 서구 갑 선거구에 국민의힘 조성호 전 대전서구의원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조성호 전 서구의원은 11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제22대 총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본격적인 선거전에 뛰어들었다.

 

"잃어버린 24년을 찾아오겠다"고 선언한 조 전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30년 지역 토박이로 살아왔고, 누구보다 의정경험, 지역현안을 잘 알고 있다"며 자신이 서구갑 지역 국회의원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이어 "저에게 정치는 우리 이웃과 마음을 나누어 행복한 삶을 함께 만들어 가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제가 여러분의 대변자가 돼 진정으로 지역민들의 쓴소리를 이야기하는 사람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날 출마선언에서 조 전 의원은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자문위원 및 당대표 후보 선거본부장은 물론 구의원을 지내는 등 중앙과 지역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은 준비된 사람”이라며 “지역 주민들이 서럽고 아프고 괴로울 때 마지막까지 곁에서 함께 행동하겠다”고 스킨십 정치를 강조했다.

▲ 조성호 전 서구의원이 제22대 총선 출마를 선언하고 지지자들과 함께했다.  © 김정환 기자


조 전 의원은 "정치란 뜻만으로 마음만으로 실현하지 못하는게 사실"이라며 "지역의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지역주민들의 한마음 한뜻과 대변인의 노력, 주요 요직의 인사들과 관계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전했다.

 

출마선언에서 조 전 의원은 “지역에는 제대로 된 문화공연장이 없는데, 콘서트부터 e-스포츠까지 3만 명 이상 수용할 수 있는 규모의 문화공연장을 서구갑에 건립하겠다”고 1호 공약으로 제시했다.

 

내년 총선 출마를 공식화 한 조성호 전 의원은 대전명석고, 배재대를 졸업, 재선 서구의원을 거쳐 국민의힘 대전시당 문화예술 특별위원장, 대명라이온스클럽 회장 등을 역임했다.

 

조성호 전 의원이 총선 후보 경쟁에 가세하면서 대전서구 갑 지역 내년 총선 후보자 선출은 현 당협위원장인 조수연 위원장과 앞서 출마를 선언한 김경석 전 서구의원 등이 공천 경쟁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o Seong-ho, former Daejeon Seo-gu lawmaker, challenges Seo-gu Gap, who announced that Park Byeong-seok will not run...

 

Former Daejeon Seo-gu constituency Cho Seong-ho of the People Power Party has issued a challenge to the Daejeon Seo-gu Gap constituency, which has become unoccupied after Rep. Park Byeong-seok announced that he will not run in next year's general election.

 

Former Seo-gu lawmaker Seong-ho Cho officially declared his candidacy for the 22nd general election at the Daejeon City Council press room on the 11th and entered the full-fledged election campaign.

 

At a press conference that day, former lawmaker Cho emphasized that he was the right person to be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in the Western Gap region, saying, "I have lived as a native of the region for 30 years, and I have legislative experience and know regional issues better than anyone else."

 

He continued, "I think politics, to me, is about sharing our hearts with our neighbors and creating a happy life together," and "I will become your representative and someone who truly speaks out the bitter voices of local residents."

 

In declaring his candidacy on this day, former lawmaker Cho said, “I am a prepared person who has accumulated a variety of experiences in the central and regional areas, including serving as an advisory member of the 20th Presidential Transition Committee and head of the party representative candidate election headquarters, as well as a district councilor,” and “I will stand by the local residents until the end when they are sad, sick, and suffering.” “We will act together,” he said, emphasizing skinship politics.

 

Former lawmaker Cho said, “It is true that politics cannot be realized with just the will and the mind alone,” and added, “In order to resolve local issues, the unifying will of local residents, the efforts of spokespersons, and relationships with key personnel are more important than anything else.” .

 

In his declaration of candidacy, former lawmaker Cho presented as his first pledge, “There is no proper cultural performance hall in the region, but I will build a cultural performance hall in the West Gap that can accommodate more than 30,000 people for everything from concerts to e-sports.”

 

Former lawmaker Seong-ho Cho, who has officially announced his candidacy for next year's general election, graduated from Daejeon Myeong Gypsum High School and Pai Chai University, served as a re-elected member of the Seo-gu congressman, and served as the special chairman of the culture and arts committee of the Daejeon City Party of the People Power Party and the president of the Daemyung Lions Club.

 

As former lawmaker Cho Sung-ho joins the race for the general election, it is expected that the current party council chairman Su-yeon Cho and former lawmaker Kim Gyeong-seok, who previously announced his candidacy, will compete for the nomination for next year's general election in the Daejeon Seo-gu A region.

 
국민의힘,조성호,대전서구갑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