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전 대전시장 "내년 총선은 미래와 민주주의를 구하는 중차대한 선거"

7일, 제22대 총선 출마 선언...경륜과 경험 미래와 유성 발전 위해 쓰겠다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2/07 [15:41]

허태정 전 대전시장 "내년 총선은 미래와 민주주의를 구하는 중차대한 선거"

7일, 제22대 총선 출마 선언...경륜과 경험 미래와 유성 발전 위해 쓰겠다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2/07 [15:41]

▲ 허태정 전 대전시장이 7일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에서 내년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 김정환 기자


허태정 전 대전시장이 내년 4월 실시하는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 유성구 을 지역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7일 오후 2시 허태정 전 시장은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에서 총선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중앙정부부터 지방행정까지 관할했던 경험과 경륜을 나라의 미래와 유성 발전을 위해 쓰겠다"며 총선 출마 의지를 밝혔다..

 

내년 총선에 대해 허 전 시장은 "내년 선거는 단순한 국회의원 선거가 아닌 나라의 미래와 민주주의를 구하는 중차대한 선거"라고 규정하고 "윤석열 정부의 폭정과 퇴행을 심판하는 선거이자 개인의 욕망으로 유권자와 당원을 배신한 정치인을 단죄하는 선거"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허 전 시장의 이날 발언은 윤석열 정부와 최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이상민 의원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허 전 시장은 이어 "나라의 미래와 민주주의를 올바르게 세우기 위해 윤석열 정부 심판에 앞장서겠다"며 "윤석열 정권의 퇴행이 더 이상 자행되지 않도록 국민과 함께 지켜내겠다"고 목청을 높였다.

 

이어 "국민의 편에서 민생을 제일 우선하는 국회가 되도록 앞장서겠다"며 "국회가 여야를 떠나 대화와 타협을 통해 민생을 최우선으로 돌볼 수 있도록 정치역량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국가 R&D예산의 안정화를 위한 법과 제도 마련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며 "대덕특구의 R&D 경쟁력을 계속 키워 나가고 여기에서 축적된 기술이 지역사회에 뿌리내리도록 하는게 대덕특구가 가야할 방향이자 대전시의 미래"라고 강조했다.

 

▲ 총선 출마를 선언한 허태정 전 대전시장과 허 전 시장 지지자들이 기념 산진 촬영을 하고 있다.  © 김정환 기자


허 전 시장은 "김포시 서울 편입과 같은 서울로 초집중하고 지역을 말살하는 정책은 단호히 반대하는 등 국가균형발전에 앞장서겠다"고 말하고 "대전·세종·충남·충북을 묶는 인구 560만의 충청권 메가시티를 추진할 수 있는 법적 제도적 근거를 국회에서 꼭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허 전 시장은 이날 당내 경재자들과 관련한 질문에 "모두 만나봤는데 다들 좋은 분들이고 각 분야에서 성과를 만든 분들이기에 누구 하나 소홀히 할 수 없는 자산"이라며 "친명이냐 비명이냐는 밖에서 만들어낸 프레임이지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함께 뛰는 모두가 친명"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우리 지역 정치인의 탈당으로 당원들은 강한 배신감과 분노를 느끼고 있다"며 "개인의 욕망으로 구민의 뜻을 저버린 정치인의 행태에 구민들과 당원들이 따끔한 회초리를 들 것"이라고 강하게 말했다.

 

최근 탈당한 이상민 의원에 대한 입장과 관련해 허 전 시장은 "최근에 탈당하는 일들이 있었는대 대부분의 민주당 당원들은 미동도 하지 않고 있다"며 "오히려 이번을 계기로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서 당을 져버리고간 정치적 배신은 분명하게 단죄할 것이고 필요한 조직은 당과 협의해 나가며 잘 꾸려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허태정 전 대전시장은 "이번 총선에서 당원들의 뜻을 한데 모아 이재명 대표와 함께 총선 승리를 위해 힘차게 나가겠다"며 "윤석열 정권의 검찰 독재를 끝장낼 수 있도록 허태정과 민주당에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 하는 것을 끝으로 출마기자회견을 마쳤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Former Daejeon Mayor Heo Tae-jeong said, “Next year’s general election is an important election that will save the future and democracy.”

 

On the 7th, I declared my candidacy for the 22nd general election... I will use my experience and experience for the future and development of the planet.

 

Former Daejeon Mayor Heo Tae-jeong officially declared his candidacy for the Yuseong-gu Eul region in the 22nd National Assembly election to be held in April next year.

 

At 2 p.m. on the 7th, former Mayor Heo Tae-jeong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Daejeon City Party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announced his intention to run for the general election, saying, "I will use my experience and experience in governing everything from the central government to local administration for the future and sustainable development of the country." ..

 

Regarding next year's general election, former Mayor Heo defined, "Next year's election is not just a simple election for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but an important election that will save the future of the country and democracy." He added, “This is an election that punishes traitorous politicians.”

 

Former Mayor Heo's remarks today are interpreted as targeting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and lawmaker Lee Sang-min, who recently left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Former Mayor Heo then raised his voice, saying, "I will take the lead in judging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in order to properly establish the future of the country and democracy," and "I will work with the people to protect the regression of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from being further committed."

 

He then emphasized, "I will take the lead in becoming a National Assembly that puts the people's livelihood first on the people's side," and added, "I will devote my political power to ensuring that the National Assembly takes care of the people's livelihood as the top priority through dialogue and compromise, regardless of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He also said, “We will strive to establish laws and systems to stabilize the national R&D budget,” and added, “Continuing to develop the R&D competitiveness of Daedeok Special Zone and ensuring that the technology accumulated here takes root in the local community is the direction that Daejeon Special Zone should go in and the city of Daejeon.” “The future of,” he emphasized.

 

Former Mayor Heo said, “I will take the lead in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by focusing heavily on Seoul, such as the incorporation of Gimpo City into Seoul, and firmly opposing policies that destroy the region,” and added, “A mega city in the Chungcheong area with a population of 5.6 million that connects Daejeon, Sejong, South Chungcheong Province, and North Chungcheong Province. “We will definitely prepare the legal and institutional basis in the National Assembly to promote this,” he said.

 

In response to a question about the candidates within the party, former Mayor Heo said, "I have met all of them, and they are all good people, and they are people who have achieved results in each field, so no one is an asset that can be neglected." “Everyone who plays together to win is a friend,” he said.

 

He continued, "The party members are feeling a strong sense of betrayal and anger due to the recent withdrawal of a local politician from the party," and added, "The residents and party members will be harshly punished for the behavior of the politician who abandoned the will of the residents due to his personal desires."

 

Regarding his position on Rep. Lee Sang-min, who recently left the party, former Mayor Heo said, "There have been recent withdrawals from the party, but most Democratic Party members are not making a move. Rather, they are using this as an opportunity to abandon the party for the Democratic Party's victory." “We will clearly condemn the political betrayal and establish the necessary organizations in consultation with the party,” he said.

 

On this day, former Daejeon Mayor Heo Tae-jeong said, "We will unite the will of party members in this general election and work hard to win the general election together with Representative Lee Jae-myung," and appealed, "Please join forces with Heo Tae-jeong and the Democratic Party to end the prosecution dictatorship of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With that, the press conference for candidacy conclude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