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5차산업혁명 대비 전문가 토론의 장 마련

이재경 대전시의원, 미래과학 혁명시대 혁신교육을 위한 정책토론회 개최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2/06 [16:50]

대전시의회, 5차산업혁명 대비 전문가 토론의 장 마련

이재경 대전시의원, 미래과학 혁명시대 혁신교육을 위한 정책토론회 개최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2/06 [16:50]

▲ 2차 미래과학 혁명시대 혁신교육 토론회-  © 대전시의회


대전시의회 행정자치위원장 이재경 의원(국민의힘, 서구3) 주재로 6일 대전시청 대강당에서 ‘제2차 미래과학 혁명시대 혁신교육을 위한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이번 토론회는 이장우 대전시장과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이상래 대전시의회 의장 등 주요인사와 450여 명이 넘는 청중이 참여하면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주제 발제에 나선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이광형 총장은 고도의 AI시대에 알파고와 ChatGPT(쳇지피티)라는 거대 AI의 출현을 전제로 미래 AI시대 우리사회의 모습을 전망하면서 AI시대의 인간과 휴머니즘, 일자리 등 주요 쟁점 사항과 세계의 디지털 판도에 대한 이슈를 언급했다.

 

이어서 토론자 강영환 박사는 AI시대 교육목표를 AI활용능력과 AI와의 협동, 창의력 등 세 가지로 구분하였고 필수조건으로 AI시대에 걸맞는 인성교육의 필요성을 제시하면서 교육발전특구로의 전환을 강조했다.

 

토론회에 참석한 김정겸 충남대 교수(총장 당선자)는 AI시대 인간을 바라보는 관점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AI시대에 따른 변화를 맞이할 우리 사회가 각 영역별로 충분히 대응방안을 고심하여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김진수 대전시교육청 부교육감은 AI시대 우리 교육이 추구해야 할 목표를 수정하여 강화할 필요가 있음을 강조하면서 AI에 대한 충분한 이해와 활용능력을 바탕으로 문제해결 능력과 비판적 사고, 창의적 사고, 자기주도적 학습을 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2차 미래과학 혁명시대 혁신교육 토론회 사진 © 대전시의회


남승제 사회적협동조합 넥스트클럽 대표는 도래하는 미래과학 혁명시대에 우리가 맞이하게 될 변화에 대한 기대와 불안을 설명하고 5차산업혁시대에 새롭게 발생할 직업군에 대한 소개와 함께 과학혁명 시대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미래과학 혁신교육센터의 설립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노기수 대전시 문화관광국장은 5차산업혁명에 대한 개념 정립을 위해 향후 활발한 논의가 이루어져야 함을 언급하면서 미래과학 혁명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교육계의 역할과 지방자치단체의 역할에 대해서 언급했다. 특히 교육 내용에는 윤리교육과 인문학적 소양 교육을 통해 인간성 회복과 인간 중심 시대를 지향해야 함을 강조했다.

 

최동연 건양사이버대학교 교수는 학교에서 양성하는 미래 인재의 역량과 AI시대 사이버대학의 역할에 대해 말했다. 구체적으로 맞춤형 개인학습제공을 비롯하여 유연한 학습환경, AI활용 평가 및 피드백 등을 사이버대학의 역할로 제시했다.

 

토론회를 주관한 이재경 의원은 “정책토론회를 통해 다가오는 5차산업혁명에 대비하기 위한 우리의 역할을 확인했다”며, “미래 세대의 지속 가능한 과학발전과 행복한 삶의 영위를 위해 우리가 준비해야 할 사항들을 구체적인 정책으로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Council prepares a forum for expert discussions on preparation for the 5th Industrial Revolution

 

Daejeon City Councilor Lee Jae-kyung holds a policy debate for innovative education in the future science revolution era.

 

The ‘2nd Policy Debate for Innovative Education in the Era of the Future Science Revolution’ was held at the main auditorium of Daejeon City Hall on the 6th, presided over by Representative Lee Jae-kyung (People Power Party, Seo-gu 3), Chairman of the Administrative Autonomy Committee of Daejeon City Council.

 

This debate was held successfully with the participation of major figures such as Daejeon Mayor Lee Jang-woo, Daejeon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Superintendent Seol Dong-ho, and Daejeon City Council Chairman Lee Sang-rae, as well as an audience of over 450 people.

 

President Lee Kwang-hyung of the Korea Advanced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KAIST), who gave a presentation on the topic, predicted the appearance of our society in the future AI era based on the emergence of giant AIs such as AlphaGo and ChatGPT in the era of advanced AI, and discussed human and humanism in the AI era. , major issues such as jobs and issues regarding the world's digital landscape were mentioned.

 

Next, discussant Dr. Kang Young-hwan divided the educational goals of the AI era into three categories: AI utilization ability, cooperation with AI, and creativity. He presented the need for character education suitable for the AI era as an essential condition and emphasized the transition to a special educational development zone.

 

Professor Kim Jeong-gyeom (president-elect of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who attended the discussion, mentioned the importance of the perspective on humans in the AI era and emphasized that our society, which will face changes in the AI era, must sufficiently consider response plans in each area.

 

Next, Kim Jin-soo, Deputy Superintendent of the Daejeon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emphasized the need to revise and strengthen the goals that our education should pursue in the AI era, and to develop problem-solving skills, critical thinking, creative thinking, and self-directed learning based on a sufficient understanding and ability to use AI. He emphasized that it must be pursued.

 

Nam Seung-je, CEO of Next Club, a social cooperative, explained the expectations and anxieties about the changes we will face in the coming era of the future scientific revolution, introduced new occupations that will arise in the era of the 5th industrial revolution, and encouraged people to be active in the era of the scientific revolution. It was emphasized that the establishment of a future science innovation education center is necessary to cope with this.

 

Ki-su Noh, Director of Culture and Tourism Bureau of Daejeon City, mentioned that active discussions should be held in the future to establish the concept of the 5th Industrial Revolution and mentioned the role of the education sector and the role of local governments in responding to the future era of scientific revolution. In particular, the educational content emphasized the need to restore humanity and pursue a human-centered era through ethics education and humanities knowledge education.

 

Choi Dong-yeon, a professor at Konyang Cyber University, spoke about the capabilities of future talent cultivated at the school and the role of cyber universities in the AI era. Specifically, the role of the cyber university was presented as providing customized individual learning, a flexible learning environment, and evaluation and feedback using AI.

 

Rep. Lee Jae-kyung, who hosted the debate, said, “Through the policy debate, we confirmed our role in preparing for the upcoming 5th Industrial Revolution,” and added, “We must prepare for sustainable scientific development and a happy life for future generations.” “We will present the matters as concrete policies,” he said.

 
대전시의회,이재경 의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