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경옥 유성구의원, 더불어민주당 잔류 선언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2/06 [15:48]

하경옥 유성구의원, 더불어민주당 잔류 선언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2/06 [15:48]

▲ 하경옥 유성구의원  © 유성구의회


지난 3일 이상민 의원의 탈당으로 더불어민주당 유성 을 지역 시구의원들이 6일 탈당 선언을 한 가운데 유성구의회 하경옥(노은2동, 노은3동, 신성동)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잔류 의사를 밝혔다.

 

6일 시의원 2명과 구의원 2명 등 19명이 동반 탈당을 선언한 가운데, 하경옥 의원은 “최근 지역구 국회의원인 이상민 의원의 탈당에 따라 거취문제를 고심해오던 중 더불어민주당에 남아 정치를 계속 이어가는 방향으로 결심을 굳히게 되었다”고 더불어민주당 잔류 이유를 밝혔다.

 

3선의원인 하경옥 의원은 “정치에 입문한 이후 지금까지 정치 스승이자 선배로 함께했던 이상민 의원과 더이상 같은 길을 갈 수 없다는 것에 마음이 아프지만 고심에 고심을 거듭한 끝에 더불어민주당을 떠나지 않기로 힘들게 결정하게 되었다”고 심경을 전했다

 

언론에 보낸 자료를 통해 하경옥 의원은 “저의 힘든 결정에 많은 기대와 성원을 보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지역구 의원으로 3번이나 일할 기회를 주었던 더불어민주당에 끝까지 남아 지역과 주민들을 위해 봉사하는 정치를 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useong-gu lawmaker Ha Kyung-ok declares to remain in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ith Rep. Lee Sang-min's withdrawal from the party on the 3rd, members of the Yuseong-eul district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declared their withdrawal from the party on the 6th, and Yuseong-gu Council member Ha Gyeong-ok (Noeun 2-dong, Noeun 3-dong, Shinseong-dong) announced her intention to remain in the Democratic Party.

 

On the 6th, while 19 people, including 2 city council members and 2 district council members, declared their withdrawal from the party, Rep. Ha Gyeong-ok said, “I have been contemplating the issue of my future path following the recent withdrawal of Rep. Lee Sang-min, a local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decided to remain in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continue my political career.” He stated his reason for remaining in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ying, “It has solidified this.”

 

Rep. Ha Gyeong-ok, a third-term lawmaker, said, “I am heartbroken that I can no longer follow the same path as Rep. Lee Sang-min, who has been my political mentor and senior ever since I entered politics, but after much deliberation, I have made the difficult decision not to leave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 decided to do it,” he said.

 

In a statement sent to the press, Rep. Ha Kyung-ok said, “I would like to express my sincere gratitude to everyone who has shown great expectations and support for my difficult decision. I will remain with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hich gave me the opportunity to work as a constituency representative three times, to the end and serve the region and residents.” “I will continue the politics of service,” he said.

 
하경옥 의원,더불어민주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