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12월 14일부터 야생동물 전시금지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2/06 [14:00]

대전시, 12월 14일부터 야생동물 전시금지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2/06 [14:00]

▲ 야생동물 전시금지 제도 안내문  © 대전시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이하 “야생생물법”) 개정에 따라 오는 12월 14일부터 야생동물 카페와 야생동물 판매시설 등에서 살아있는 야생동물의 전시가 금지된다고 대전시가 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살아있는 야생동물의 전시는‘야생생물법’개정 법률을 적용해 앞으로 허가 및 등록된 동물원 또는 수족관, 공익적 목적을 위해 법률로 규정한 야생동물 관련 시설에서만 가능하다.

 

다만,‘동물보호법’에 따른 반려동물, ‘축산법’에 따른 가축, 수산·해양생물 및 앵무목, 꿩과, 되새과, 납부리새과, 거북목, 독이 있는 종을 제외한 뱀목 등‘야생생물법 시행규칙’으로 정하는 일부 종은 전시가 가능하다.

 

대전시는‘야생생물법’개정 공포 당시(2022년 12월 13일) 영업하고 있던 기존 전시자는 12월 13일까지 야생동물 전시시설의 소재지, 보유 동물 종 및 개체수 등 현황을 대전시에 신고할 경우 신고한 동물에 한하여 2027년 12월 13일까지 전시금지가 유예된다고 밝혔다.

 

관련 규정을 어기고 야생동물을 전시하는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bans wild animal exhibitions from December 14th

 

Daejeon City announced on the 6th that following the revision of the ‘Wildlife Protection and Management Act’ (hereinafter “Wildlife Act”), the exhibition of live wild animals will be prohibited at wildlife cafes and wild animal sales facilities from December 14th.

 

Accordingly, the exhibition of live wild animals is only possible in zoos or aquariums that have been licensed and registered under the revised Wildlife Act, and in wildlife-related facilities prescribed by law for public purposes.

 

However, the Wildlife Act is implemented for companion animals under the 'Animal Protection Act', livestock under the 'Livestock Act', fisheries and marine life, and Parrots, Pheasant family, Finch family, Gyeoptera family, Turtle family, Snakes excluding poisonous species, etc. Some species specified in the rules can be exhibited.

 

Existing exhibitors who were operating at the time of the promulgation of the revision of the 'Wildlife Act' in Daejeon City (December 13, 2022) must report the current status of the wild animal exhibition facility, including the location of the wild animal exhibition facility, species and number of animals in possession, to Daejeon City by December 13. It was announced that the ban on exhibition of one animal will be suspended until December 13, 2027.

 

Anyone who displays wild animals in violation of relevant regulations will be subject to imprisonment of up to 2 years or a fine of up to 20 million won.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