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유권자 의견은?" 신의만 내세운 '유성 을 시구의원' 탈당

지역 유권자 안중에 없고 패거리 정치하는 것 아니냐 지적 일어...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2/06 [15:58]

"지역 유권자 의견은?" 신의만 내세운 '유성 을 시구의원' 탈당

지역 유권자 안중에 없고 패거리 정치하는 것 아니냐 지적 일어...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2/06 [15:58]

▲ 탈당 기자회견에 참여한 민주당 대전시의원과 유성구 의원  © 김정환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전 유성 을 지역 시구의원과 운영위원 등 19명이 6일 더불어민주당 탈당을 선언했다.

 

6일 대전시의회 기자살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연 이들 의원들은 앞서 탈당한 이상민 의원과의 신의를 앞세워 동반 탈당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탈당을 선언한 조원휘·이금선 대전시의원과 송재만·이명숙 유성구의원 및 민주당원 15명은 "이상민 의원과의 정치적 신의를 지키고 같이 행동하기 위해서"라는 이유로 탈당을 하게됐다는 입장이다.

 

기자회견에서 "이상민 의원과 함께 정치적 신의를 지키고 같이 행동하겠다"며 탈당의사를 밝힌 이들은 "그동안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신 유성을 지역 당원분과 지지자분들께 머리숙여 감사와 송구한 말씀 올린다"며 "어찌하다 여기까지 오게 됐는지 아쉽고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영논리를 떠나 어디에 있든 지역주민들을 위한 민생정치, 생활정치를 일상화 하고 오직 민생을 위해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며 "앞으로의 행보에 대해서는 좀 더 시간을 갖고 상활을 지켜보며 추후에 말씀드리겠다"고 전했다.

 

기자회견에서 이금선 시의원은 탈당배경을 설명하며 "이상민 의원과 10년을 같이 했는데 쓴소리를 하다보니 지지자들에게 문자폭탄도 많이 받았다"며 "그런데 그 문자가 민주당원으로서 할 그런 내용인가 싶었다. 장애인 비하 발언과 함께 낭떠러지에서 휠체어와 함께 떨어뜨리겠다거나 밀어버리겠다고 했는데 그럼에도 이상민 의원의 손을 잡아주는이가 없었다"며 울먹였다.

 

이명숙 구의원도 "곁에서 바라보면 너무 외로워하는 모습이 많이 보였다. 그래서 의리로 동참하는게 맞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송재만 구의원은 "저는 시작 자체를 이상민 의원 보좌진으로 시작했기 때문에 다른 명분을 생각하지 않고 정치적 신의만 생각했다"고 탈당 입장을 밝혔다.

 

대전시의회 부의장인 조원휘 의원은 "저는 지난 2004년 열린우리당 입당 후 20여년을 민주당과 함께 해왔는데 김대중·노무현·문재인 대통령을 거쳐오면서 민주당이 많이 좀 변했다는 생각을 한다"며 "하고 싶은 말은 많지만 안타깝다는 말로 대신하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들 시구의원과 당직자들의 탈당에 대해 정치권 관계자 A씨는 "탈당을 하는 것이야 자유겠으나 지난 선거에서 민주당과 자신들을 지지해준 지역 유권자들에 대한 배신행위로 밖에 볼 수 없다"면서 "탈당 인사들에 대한 평가는 패거리정치의 전형젹인 정치행태로 이들에 대한 지역 유권자들의 평가가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해 달당을 패거리정치로 단정했다.

 

앞서 이상민 의원은 지난 3일 "민주당이 이재명·개딸당, 부패비리의혹당으로 전락해 더 이상 함께 할 수 없다"는 입장문을 내고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ity council member Yoo Seong-eul’ betrayed local voters and left the party in the name of God.

 

It is pointed out that they are not paying attention to local voters and are engaging in gang politics...

 

On the 6th, 19 members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ncluding city council members and steering committee members from Yuseong-eul, Daejeon, declared their withdrawal from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These lawmakers, who held a press conference to withdraw from the party at the Daejeon City Council press conference on the 6th, announced that they were leaving the party together, citing good faith with Rep. Lee Sang-min, who had previously left the party.

 

Daejeon City Councilors Cho Won-hwi and Lee Geum-seon, Yuseong-gu Councilors Song Jae-man and Lee Myeong-sook, and 15 Democratic Party members who declared their withdrawal from the party on this day stated that they left the party for the reason, "To maintain political faith with Rep. Lee Sang-min and act together."

 

At the press conference, those who expressed their intention to leave the party, saying, "We will keep political faith and act together with Rep. Lee Sang-min," said, "We bow our heads in gratitude and apologize to Yoo Seong's local party members and supporters for their support and support over the years." “I feel sad and regretful that it has come to this point,” he said.

 

At the same time, he said, “Regardless of camp logic, we will normalize people’s livelihood politics and politics for local residents wherever they are, and work harder only for the people’s livelihood.” He added, “I will take more time to monitor the situation and tell you about my future actions later.” “He said.

 

At a press conference, City Councilor Lee Geum-seon explained the background of his withdrawal from the party and said, “I worked with Rep. Lee Sang-min for 10 years, and because he said bitter things, I received a lot of text bombs from supporters.” “But I wondered if those texts were something a Democratic Party member would say.” “He made disparaging remarks and said he would throw me off a cliff along with my wheelchair or push me away, but no one held Rep. Lee Sang-min’s hand,” he said, crying.

 

District councilor Lee Myeong-sook also said, "When I looked from the side, I saw many people who were very lonely. So I thought it was right to join out of loyalty."

 

District Councilman Song Jae-man expressed his stance on leaving the party, saying, “I started as an aide to Rep. Lee Sang-min, so I did not think about any other cause but only political faith.”

 

Rep. Cho Won-hwi, vice-chairman of the Daejeon City Council, said, "I have been with the Democratic Party for over 20 years since joining the Uri Party in 2004, and I think the Democratic Party has changed a lot over the course of Presidents Kim Dae-jung, Roh Moo-hyun, and Moon Jae-in. There are a lot of things I want to say, but it's unfortunate." “I will replace it with the words,” he said.

 

Regarding the withdrawal of these city district council members and party officials, Mr. A, a political insider, said, "It would be free to leave the party, but it can only be seen as an act of betrayal to the Democratic Party and the local voters who supported them in the last election." “The evaluation of this is a typical political behavior of gang politics, and the evaluation of local voters seems to be important,” he said, concluding that Daldang is a gang politics.

 

Previously, on the 3rd, Rep. Lee Sang-min left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ssuing a statement saying, "The Democratic Party has degenerated into a party of Lee Jae-myung and his daughter-in-law, a party suspected of corruption, and we can no longer be together."

 
더불어민주당,대전시의회,유성구의회,대전시의원,이상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