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전시당 "이상민 의원은 더 이상 국민과 민주주의 팔지 말라"

이상민 의원은 개인의 욕심과 영달을 위한 생계형정치인 ...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2/03 [15:21]

민주당 대전시당 "이상민 의원은 더 이상 국민과 민주주의 팔지 말라"

이상민 의원은 개인의 욕심과 영달을 위한 생계형정치인 ...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2/03 [15:21]

▲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로고[그래픽=대전시당]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하 대전시당)이 3일 탈당한 이상민 의원을 향해 맹폭을 날렸다.

 

대전시당은 이날 오후 이 의원 탈당과 관련 논평을 내고 "이상민 의원은 개인의 욕심과 영달을 위한 생계형정치인"이라며 이 의원에 대한 날선 논평을 시작했다.

 

"개인의 욕심과 영달을 위한 생계형정치인 이상민의원, 더 이상 국민과 민주주의 팔지 말"는 제목의  논평에서 대전시당은 20년 동안 당선을 위해 이당 저당 왔다 갔다 하며 국회의원을 직업으로 삼아온  생계형 국회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을 떠났다며 이 의원의 당적 이동을 소환했다., 

 

대전시당은 이 의원이 탈당을 하면서 밝힌 ‘상식의 정치를 복원하고 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실천적 가치로 실현’ 하겠다는 이 의원의 말에 이를 믿는 국민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탈당한 이 의원을 직접 겨냥한 발언에서 대전시당은 "그동안 당선될 곳만 찾아다니며 탈당과 복당, 탈당을 반복한 이상민의원은 그때마다 국민과 국가, 민주주의를 팔아왔다"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2008년 공천에 탈락하자 통합민주당을 탈당하고 선진당 입당을 할 때 ‘소외계층과 사회적 약자를 대변할 것’이라고 했고,  2012년 선진당에서 민주통합당으로 복당할 때는‘제대로 된 세상 만들기, 그 꿈을 같이 꾸고자 한다’고 했다"고 과거 이 의원의 발언을 상기 시키며 "지역 주민에 대한 보은과 지역발전을 위하기는 커녕, 자신이 소속된 당과 자신을 지지한 유권자들을 헌신짝처럼 버려왔다"고 이 의원의 과거 행적을 들춰냈다.  

 

"이상민 의원은 최근 ‘국회의장 되면 어느 당이든 OK‘라고 말했다"고 한 것을 두고는 "이상민 의원은 국회의장이라는 개인적 욕심을 위해 탈당이라는 카드로, 또다시 철새의 모습을 보이며 ‘한번 철새는 영원한 철새’임을 증명했다"면서 이 의원을 철새 정치인으로 몰아세웠다. 

 

이날 논평에서 대전시당은 "이상민의원이 정치적 미사여구로 자신의 욕심을  포장하더라도 더 이상 믿을 국민은 없다. 이제는 국회의장이 되기 위해 지역민을 팔고, 소속 당을 팔고, 자신의 영혼까지 팔겠다는 것이다.  대한민국 정치발전을 위해 이상민 의원의 정치적 욕심을 이제는 끝내야 한다"는 표현으로 이 의원의 탈당에 대한 입장을 내놨다.

 

대전시당은 "대전시민은 국민을 위한 정치가 아닌 자신의 욕심과 영달을 위한  정치를 해온 이상민 의원을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며 이 의원이 개인적인 욕심과 영달을 위한 탈당이라고 다시 한 번 각인시켰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Party of the Democratic Party "Rep. Lee Sang-min should no longer sell the people and democracy."

 

Representative Lee Sang-min is a politician who makes a living for personal greed and advancement...

 

On the 3rd,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s Daejeon City Party (hereinafter referred to as Daejeon City Party) attacked Rep. Lee Sang-min, who left the party.

 

The Daejeon City Party issued a commentary on Rep. Lee's withdrawal from the party this afternoon and began harsh comments on Rep. Lee, saying, "Rep. Lee Sang-min is a politician who makes a living for personal greed and advancement."

 

In a commentary titled “Rep. Lee Sang-min, a politician who makes a living for personal greed and advancement, no longer sells out the people and democracy,” the Daejeon City Party said that the Daejeon City Party i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who has made a living and has made a living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for 20 years by pledging back and forth between two parties to get elected. Representative Lee was summoned to change his party affiliation, saying he left the Democratic Party.

 

The Daejeon City Party bluntly stated that no citizen believes Rep. Lee’s words that he would “restore the politics of common sense and realize the values of democracy and human rights as practical values,” which he stated when he left the party.

 

In a statement aimed directly at Rep. Lee, who left the party, the Daejeon City Party directly attacked Rep. Lee Sang-min, saying, "Rep. Lee Sang-min, who has repeatedly withdrawn, rejoined, and withdrew from the party while only looking for a place where he could be elected, has sold out the people, the country, and democracy each time."

 

At the same time, "When I was eliminated from the nomination in 2008, I left the United Democratic Party and joined the Advanced Party, and said, 'I will represent the underprivileged and the socially underprivileged,' and when I returned from the Advanced Party to the Democratic United Party in 2012, I said, 'Create the right world.' "He said, 'We want to dream that dream together,'" he said, recalling Rep. Lee's remarks in the past and saying, "Far from being grateful to local residents and for regional development, he treated his party and the voters who supported him like devoted friends." “I have abandoned it,” he said, revealing Rep. Lee’s past actions.

 

“Rep. Lee Sang-min recently said, ‘If I become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any party is OK,’” he said. “Rep. Lee Sang-min used the card of leaving the party for his personal greed of becoming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once again showed himself as a migratory bird, saying, ‘Once a migratory bird, always a migratory bird.’ “He proved that he is a migratory bird,” he said, criticizing Rep. Lee as a migratory politician.

 

In a commentary on this day, the Daejeon City Party said, "Even if Assemblyman Lee Sang-min wraps his greed in political rhetoric, no one will trust him anymore. Now, he is willing to sell the local people, his party, and even his own soul to become the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He expressed his position on Rep. Lee's withdrawal from the party by saying, "For the political develop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Rep. Lee Sang-min's political greed must end now."

 

The Daejeon City Party said, "Daejeon citizens will definitely judge Rep. Lee Sang-min, who has been engaging in politics for his own greed and advancement rather than politics for the people," and once again impressed upon the public that Rep. Lee left the party for personal greed and advancement.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상민의원,빈주당 대전시당,이상민 탈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