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탈당...향후 행보는 심사숙고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2/03 [13:12]

이상민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탈당...향후 행보는 심사숙고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2/03 [13:12]

▲ 이상민 의원     ©김정환 기자

그동안 탈당설이 꾸준이 제기돼 왔던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국회의원(유성을)이 3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했다.

 

이 의원은 이날 언론에 보낸 "저는 오늘 자로 더불어민주당과 결별하고자 합니다" 제목의 탈당 심경을 밝히는 탈당의 변을 보냈다.

 

이 의원은 먼저 "깊은 아쉬움과 안타까움도 있지만 한편 홀가분합니다"라고 운을 떼고 "2004 년 정치에 입문할 때의 열린우리당 슬로건 “ 깨끗한 정치 , 골고루 잘 사는 나라 ” 는 그때는 물론 지금도 가슴을 설레게 했다"면서 "그 이후 현재 5 선에 이르기까지 나름 치열한 노력과 함께 성과와 보람도 있었고 자부심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그동안 더불어민주당을 그 결함과 한계를 극복하고 민심으로부터 신뢰와 지지를 받는 정당으로 바로 세우고 그 속에서 저의 정치적 꿈을 펼치고자 제 나름 최선을 다하여 노력해왔다"고 말하고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은 이재명 대표체제 이후 오히려 나아지기는 커녕 이재명사당 , 개딸당으로 변질되어 딱 잡아떼고 버티며 우기는 반상식적이고 파렴치하기까지 한 행태가 상습적으로 만연되었고 , 내로남불과 위선적 , 후안무치 , 약속뒤집기 , 방패정당 , 집단 폭력적 언동 , 혐오와 차별 배제 , 무능과 무기력 , 맹종 등 온갖 흠이 쌓이고 쌓여 도저히 고쳐 쓰기가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탈당의 배경을 설명하면서 동원 할 수 있는 단어는 모두 동원했다..

 

 "너무나 부끄럽고 양심의 가책이 무겁게 짓누른다"고 심경을 전한 이 의원은  "이제 이재명 사당 , 개딸당으로 전락한 지금의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저의 희망과 꿈을 접지 않을 수 없습니다 . 더 이상의 기대와 노력은 무망하고 무용할 따름입니다 .이제 저의 정치적 꿈과 비전을 펼치기 위해 그리고 상식의 정치를 복원하기에 그 터전이 될 수 없는 지금의 더불어민주당과 유쾌하게 결별하고 삽상하게 새로운 길을 모색하고자 한다"며 탈당을 알렸다.

 

탈당 사실을 알린 이 의원은 "어느 길을 가든 상식의 정치를 복원하고 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실천적 가치로 실현하며 교육과 과학기술 등 미래분야에 대한 획기적이고 지속적인 투자와 민생에 집중하는 스마트한 정치를 펼치겠다 "고 말했다.

 

향후 진로에 대해서는 "앞으로의 구체적 행로에 대하여는 좀 더 시간을 갖고 상황을 지켜보며 숙고한 후 추후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상민 의원이 이날 탈당을 하면서 이 의원과 정치적 동지애를 형성하고 있는 시구의원들도 그 뒤를 이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tional Assembly member Lee Sang-min leaves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considering his future actions

 

Lee Sang-min (Yoo Seong-eun),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ho had been constantly rumored to leave the party, left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on the 3rd.

 

On this day, Rep. Lee sent a letter of resignation to the media, stating his feelings about leaving the party, titled “I intend to break with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s of today.”

 

Rep. Lee first said, “I feel deep regret and sorrow, but at the same time, I feel relieved,” and added, “When I entered politics in 2004, the slogan of the Uri Party, “Clean politics, a country where everyone lives well,” thrilled my heart both then and now.” He said, “Since then, I have made a lot of hard work to reach the 5th position, and I have achieved results and rewards, and I feel proud.”

 

He said, “I have been trying my best to overcome the flaws and limitations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establish it as a political party that receives trust and support from the public, and to realize my political dreams within it.” After the representative system, instead of improving, it degenerated into Lee Jae-myeong's party and the party of bastards, holding on to it and insisting on it. Anti-common sense and even unscrupulous behavior became habitually widespread. “It is a situation that cannot be rewritten because all kinds of faults have piled up, including hatred and discrimination, exclusion, incompetence and helplessness, blind obedience, etc.,” he said, mobilizing all the words he could while explaining the background of his withdrawal from the party.

 

  Rep. Lee expressed his feelings by saying, “I am so ashamed and the remorse weighs heavily on me.” He added, “I have no choice but to give up my hopes and dreams for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hich has now been reduced to a Lee Jae-myung shrine and a bastard party. No more expectations or efforts. “It is just hopeless and useless. Now, in order to spread my political dreams and vision and restore the politics of common sense, I will happily part ways with the current Democratic Party of Korea, which cannot serve as a foundation, and will seek a new path,” he said, leaving the party. announced.

 

Rep. Lee, who announced his withdrawal from the party, said, "Whichever path we take, we will pursue smart politics that restores the politics of common sense, realizes the values of democracy and human rights as practical values, makes groundbreaking and continuous investments in future fields such as education and science and technology, and focuses on the people's livelihood." “I will unfold,” he said.

 

Regarding his future course, he said, "I will tell you about my specific future path later after taking more time to observe and consider the situation."

 

Meanwhile, as Representative Lee Sang-min left the party on this day, it is expected that the city council members who have formed a political camaraderie with Representative Lee will follow suit.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유성을,탈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