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태 충남도의원 “난임부부 지원 확대·강화 해야...”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2/01 [15:06]

김선태 충남도의원 “난임부부 지원 확대·강화 해야...”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2/01 [15:06]

▲ 김선태 충남도의원  © 김선태 의원


김선태 충남도의원(천안10·더불어민주당)이 난임부부에 대한 지원 확대와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지난달 30일 열린 복지보건국 소관 2024년도 본예산안 심의에서 난임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정 지원을 위해 관련 예산을 확대하고 ‘충청남도 난임·우울증 상담센터’를 설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결혼과 출산 연령이 높아지면서 난임 인구가 늘어나고 있다. 전국 난임 진단자는 2021년도 기준 26만여 명이고, 충남은 2020년 8690명에서 21년 9237명으로 증가했다. 

 

김 의원은 “난임은 한 번의 시술로 임신에 성공하기는 어렵다. 여러번 시술하는 과정에서 난임부부의 신체적·정신적 고통이 증가하고, 임신과 유산을 반복하면서 우울증이 발병하는 경우도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앙 및 타 시·도의 경우 ‘난임·우울증 상담센터’에서 산부인과 전문의와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가 난임 부부 및 임산부 등의 정서적 안정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선태 의원은 “통계청이 지난 29일 발표한 ‘2023년 9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충남지역 올해 3분기 합계 출산율은 0.84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0.11명 감소했다”며, “초저출산 시대에 아이 갖기를 간절히 원하는 도민이 비용 걱정 없이 난임 시술을 받고, 그 과정에서 발병하는 정신적 스트레스도 함께 지원받을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앙 난임·우울증 센터의 경우 신청자가 평균 53일을 대기해야 상담이 가능하다”며 “도민이 근거리에서 편안하게 상담·치료 받을 수 있도록 충남도가 2024년에는 ‘난임·우울증 상담센터’ 설치 사업에 공모·선정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Seon-tae, South Chungcheong Province lawmaker, “We need to expand and strengthen support for infertile couples...”

 

South Chungcheong Province lawmaker Kim Seon-tae (Cheonan 10, Democratic Party of Korea) argued that support should be expanded and strengthened for infertile couples.

 

At the deliberation of the 2024 main budget under the jurisdiction of the Health and Welfare Bureau held on the 30th of last month, Rep. Kim emphasized the need to expand the related budget and establish the ‘Chungcheongnam-do Infertility and Depression Counseling Center’ to support families suffering from infertility.

 

As the age of marriage and childbirth increases, the number of infertile people is increasing. The number of people diagnosed with infertility nationwide is about 260,000 as of 2021, and the number in South Chungcheong Province increased from 8,690 in 2020 to 9,237 in 21.

 

Rep. Kim said, “With infertility, it is difficult to achieve a successful pregnancy with just one procedure. “During the process of multiple procedures, the physical and mental pain of infertile couples increases, and depression often develops as a result of repeated pregnancies and miscarriages,” he explained.

 

He then emphasized, “In the case of the central government and other cities and provinces, obstetricians and psychiatrists at the ‘Infertility and Depression Counseling Center’ are providing various programs for the emotional stability of infertile couples and pregnant women.”

 

Rep. Kim Seon-tae said, “According to the ‘September 2023 Population Trends’ announced by Statistics Korea on the 29th, the total fertility rate in the South Chungcheong region in the third quarter of this year was 0.84, a decrease of 0.11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he said. “It is difficult to have a child in an era of extremely low birth rates. He emphasized, “We need to come up with a policy so that residents who desperately want to undergo infertility treatment can receive infertility treatment without worrying about the cost and also receive support for the mental stress that arises during the process.”

 

At the same time, “In the case of the central infertility and depression center, applicants must wait an average of 53 days to receive counseling,” he said. “South Chungcheong Province is planning a project to establish an ‘infertility and depression counseling center’ in 2024 so that residents can receive counseling and treatment comfortably in close proximity.” “Please make an active effort to be contested and selecte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