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우 시장, 뉴시티 프로젝트 특별위원회에 ‘메가충청’ 제시

지방소멸 해법으로서 메가시티 필요성과 지원 논의...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1/29 [14:31]

이장우 시장, 뉴시티 프로젝트 특별위원회에 ‘메가충청’ 제시

지방소멸 해법으로서 메가시티 필요성과 지원 논의...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1/29 [14:31]

▲ 뉴시티 프로젝트 특별위원회 면담 사진  © 이장우 대전시장


이장우 대전시장이 국민의힘 뉴시티 프로젝트 특별위원회에 ‘메가충청’을 설명하고 지방소멸 대안으로 제시했다.

 

이 시장은 29일 대전시청을 방문한 조경태 뉴시티 특별위원회 위원장, 이인화 특별위원, 윤창현 국회의원, 이은권 대전시당 위원장을 만나 면담하고, 뉴시티와 메가 충청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이장우 시장은 “충청권 4개 시도가 지방정부연합을 내년도 출범을 목표로 준비 중이다. 단기적으로는 의회 구성과 예산 등 별도의 추진체계를 발족시키고자 하며, 최종적으로는 메가시티로 통합해 가는 과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행정과 재정적으로 중앙정부의 간섭이 많다. 사실상 지방정부가 역량을 쌓아 왔고, 공직자 역량도 떨어지지 않는다. 지역 실정에 맞게 실질적인 권한을 넘겨줘야 한다”라며 뉴시티 특별위원회의 관심과 지원을 강조했다. 

 

조경태 뉴시티 특별위원회 위원장은 “국토 이용에 대한 권한, 좋은 기업을 유치할 수 있게 조세감면 권한 등 실질적으로 메가시티가 되는 도시에 대해서는 강력한 권한과 인센티브를 줄 수 있도록 메가시티 법에 담아내겠다”라고 화답했다.

 

이에 이장우 대전시장은 “도시를 나눠서 신도시를 만들고 혁신도시라고 부르지만, 메가시티로 커질 때 역량도 커지는 것”이라며 “과학수도와 행정수도를 품은‘메가 충청’이 가장 진전하고 있다. 앞으로 충청권이 합심해 이뤄나갈 모습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한편, 충청권 4개 시도는 내년 하반기 충청지방정부연합 출범을 목표로 초광역권 발전계획 수립과 규약 마련 등 절차를 순차적으로 진행 중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ayor Lee Jang-woo presents ‘Mega Chungcheong’ to the New City Project Special Committee

 

Discussion of the need for and support for megacities as a solution to regional extinction...

 

Daejeon Mayor Lee Jang-woo explained ‘Mega Chungcheong’ to the People Power Party New City Project Special Committee and presented it as an alternative to regional extinction.

 

Mayor Lee met with New City Special Committee Chairman Cho Kyung-tae, Special Committee member Lee In-hwa, National Assembly member Yoon Chang-hyeon, and Daejeon City Party Chairman Lee Eun-kwon, who visited Daejeon City Hall on the 29th, and shared opinions on New City and Mega Chungcheong.

 

At this event, Mayor Lee Jang-woo said, “Four cities and provinces in the Chungcheong region are preparing to launch a local government union next year. “In the short term, we want to launch a separate promotion system such as council composition and budget, and ultimately it will be a process of integration into a mega city,” he said.

 

He continued, “There is a lot of interference from the central government in terms of administration and finances. In fact, local governments have built up their capabilities, and the capabilities of public officials are not declining. He emphasized the interest and support of the New City Special Committee, saying, “We must hand over actual authority in accordance with local circumstances.”

 

Cho Kyeong-tae, chairman of the New City Special Committee, said, “We will include this in the Mega City Act to provide strong authority and incentives to cities that actually become mega cities, such as the authority to use national land and the authority to reduce taxes to attract good companies.” I responded.

 

In response, Daejeon Mayor Lee Jang-woo said, “We divide the city to create a new city and call it an innovation city, but as it grows into a mega city, its capabilities also increase,” and added, “Mega Chungcheong, which embraces the scientific capital and administrative capital, is making the most progress. “Please watch what the Chungcheong region can achieve by working together in the future,” he said.

 

Meanwhile, the four cities and provinces in the Chungcheong region are sequentially proceeding with procedures such as establishing a super-metropolitan area development plan and preparing regulations with the goal of launching the Chungcheong Local Government Association in the second half of next year.

 
대전시,이장우 대전시장, 국민의힘,조경태 의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