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서구, 빈집 442호 문제 해결위해 적극행정 펼쳐...

지속적인 노력 끝에, 빈집 관련 ‘재산세 특례제도’ 이끌어내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1/28 [14:49]

대전 서구, 빈집 442호 문제 해결위해 적극행정 펼쳐...

지속적인 노력 끝에, 빈집 관련 ‘재산세 특례제도’ 이끌어내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1/28 [14:49]

▲ 28일 열린 빈집문제 해결 간담회 장면  © 대전서구


대전 서구가 관내 442호나 되는 빈집 문제해결을 위해 적극행정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그동안 서구는 인구감소로 인해 날로 심각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빈집 문제해결을 위해 행정안전부에 제도개선을 요청하여 빈집에 대한 재산세 특례제도 신설을 이끌어냈고, 현재 법령개정안이 입법예고 중이라 28일 밝혔다.

 

대전시 전체 빈집 수는 3867호이며, 비교적 타구에서 비해 도심지역이 많은 서구에서도 442호(2023년 기준)로 빈집 문제가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

 

이에, 서구에서는 지난 6월부터 그 해결 방안으로 빈집을 철거하는 경우는 재산세 특례 혜택을, 빈집을 철거하지 않는 경우 불이익으로 재산세 중과와 빈집세 신설하는 방안을 행정안전부에 요청하였다.

 

그 후 행정안전부와 대전시·서구가 여러 차례 협의 끝에, 빈집 철거 시 별도합산과세 기간을 6개월에서 3년으로 연장하고, 빈집 정비사업으로 인한 토지 세부담상한 특례를 5년간 주는 법령 개정안이 마련되었다.

 

아울러, 제시된 재산세 중과나 빈집세 신설은 장기적 검토가 필요함에 따라, 서구에서는 28일 구청에서 행정안전부 및 대전시 관련 관계자가 참여하는 ‘빈집문제 해결을 위한 간담회’를 열고, 빈집 현장을 함께 둘러보며 주민들의 애로사항도 직접 듣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서철모 청장은 “서구에서 먼저 나서서 빈집 해결 방안을 마련한 것에 자랑스럽다”며, “앞으로 빈집을 철거하지 않는 경우 불이익을 주는 제도가 신설되어 소유주가 자발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길이 열리도록 제도개선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Seo-gu, active administration to solve the problem of empty house No. 442...

 

After continuous efforts, a ‘property tax special system’ related to empty houses was developed.

 

Daejeon Seo-gu announced that it is actively taking action to solve the problem of 442 empty houses in the district.

 

In the meantime, in order to solve the problem of empty houses, which is expected to become more serious due to population decline, the West requested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to improve the system and led to the establishment of a special property tax system for empty houses. It was announced on the 28th that the amendment to the law is currently in the process of being announced.

 

The total number of empty houses in Daejeon is 3,867, and in Seo-gu, which has relatively more urban areas than other districts, the number of empty houses is 442 (as of 2023), and the problem of empty houses is becoming more serious by the day.

 

Accordingly, since last June, the West has requested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to provide special property tax benefits for those who demolish empty houses as a solution, and to impose heavy property taxes and establish a new empty house tax as a disadvantage for those who do not demolish empty houses.

 

Afterwards, after several consultations between the Ministry of the Interior and Safety and Daejeon City and Seo-gu, an amendment to the law was prepared to extend the separate combined taxation period for the demolition of an empty house from 6 months to 3 years and to provide special treatment for land details due to the empty house maintenance project for 5 years.

 

In addition, as the proposed increased property tax or new vacant house tax requires a long-term review, in Seo-gu, a 'meeting to resolve the vacant house problem' was held at the district office on the 28th, with officials from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nd Daejeon City participating, and the residents toured the vacant house sites together. We also had time to listen directly to their difficulties.

 

Commissioner Seo Cheol-mo, who attended the meeting on this day, said, “I am proud that the West took the initiative to come up with a solution for empty houses,” and added, “In the future, a new system will be created to penalize empty houses if they are not demolished, so that a way for owners to manage them voluntarily will be opened.” “We will do our best to improve the system,” he sai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