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노산 전 대전서구의원, 총선 도전 선언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1/27 [15:28]

강노산 전 대전서구의원, 총선 도전 선언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1/27 [15:28]

▲ 강노산 전 서구의원 총선 출마선언 사진  © 강노산


강노산 전 대전서구의회 의원이 내년 4월 실시하는 제22대 국회의원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본격적인 표밭갈이에 나섰다.

 

강 전 의원은 27일  오후 대전시의회 1층 로비에서 지지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도잔 의지를 밝혔다.

 

"365일 서민의 눈높이로 따뜻하게 소통하는 36.5℃대한민국 소통대장 강노산"를 자부하고 있는 강 전 의원은 이날 출마선언을 하면서 "서구의 성장과 발전, 그리고 주민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제22대 총선에서 대전 서구(을) 국민의힘 국회의원으로 출마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서구(을)은 언제나 즐겁고, 살고싶고,  희망이 있는 곳으로 만들기를 꿈꾸어 왔다고 말한 강 전 의원은 그런 꿈을 이루기 위해서는 서민을 대변하는 소통 전문가 정치인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원은 국민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지역의 발전을 이끄는 역할을 주도적으로 해야 합니다. 저 강노산은 서구(을) 지역에 구의원으로 일하면서 현장 경험을 많은 쌓은 사람으로 누구보다 구민의 소리에 귀기울일 수 있는 적임자라고 생각한다"면서 적임자 강노산을 내세웠다.

 

강 전 의원은 또 "이념에 사로잡히지 않고 지키지 못할 약속은  하지 않겠다"면서 "이제 이념의 정치는 지나갔다"고 강조하고, . "우리 대한민국은 그 변화를 거스를 수 없고, 구시대 정치를 벗어나야 한다"고 세대교체를 주장했다.

 

대한민국은 새로운 정치세대를 원하고 있다고 말한 강 전 의원은 대화와공감으로 소통하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새로운 정치세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강 전 의원은 이어 "모든 세대와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서민 정치인이 되겠다"면서 " 저는 지금 청년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습니다. 젊은 세대들은 취업과 주거문제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젊은 청년들은 우리 대한민국의 희망이자 새로운 성장 에너지입니다. 

 

청년들은 꿈과 희망으로 새로운 시작을 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국가와 지역이 함께 도와야 합니다. 저는 청년들과 함께 고민하고 함께 꿈을 키울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어나가겠다"며 청년을 위한 정책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어 "서구(을)를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겠다"고 목청을 높인 강 전 의원은  "저는 지역발전에 필요한 정책을 만들기 위하여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이고, 공원을 활용한 스포츠시설 확충과, 효 힐링공원, 노후 아파트의 리모델링 등을 추진하여 즐겁고 안전한 명품도시로 탈바꿈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정책을 제시했다.

 

한편 국민의힘 대전서구(을) 지역에서 총선을 준비하고 있는 후보군에는 일찍이 지역을 폭넓게 활용하고 있는 양홍규 현 당협위원장과 최근 공직에서 퇴직하고 총선에 뛰어든 이택구 전 대전시행정부시장에 이어 강노산 전 구의원 등 3명의 후보군이 경쟁을 벌이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ang No-san, former Daejeon Seo-gu lawmaker, declares challenge for general election

 

Kang No-san, a former member of the Daejeon West District Council, officially declared his candidacy for the 22nd National Assembly to be held in April next year and began plowing the votes in earnest.

 

On the afternoon of the 27th, former lawmaker Kang held a press conference for his candidacy in the first floor lobby of the Daejeon City Council with supporters in attendance and announced his intention to run in the general election.

 

Former lawmaker Kang, who prides himself on being "Kang No-san, the leader of communication in 36.5℃ Korea who communicates warmly from the perspective of the common people 365 days a year," declared his candidacy on this day and said, "I will run for the 22nd general election for the growth and development of the West and a better life for the residents." “I am declaring my candidacy as a member of the People Power Party National Assembly in Seo-gu, Daejeon,” he said.

 

Former lawmaker Kang, who said that he has always dreamed of making the West a place where people can enjoy, live in, and have hope, emphasized that to achieve that dream, politicians who are experts in communication and represent the common people are needed.

 

At the same time,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must play a leading role in representing the voices of the people and leading the development of the region. Kang No-san is a person who has accumulated a lot of field experience while working as a district councilor in the western region, and can listen to the voices of residents better than anyone else.” “I think he is the right person,” he said, putting forward Kang No-san as the right person.

 

Former lawmaker Kang also emphasized, “I will not be caught up in ideology and I will not make promises that I cannot keep,” adding, “The politics of ideology are now over.” He argued for a generational change, saying, “We, the Republic of Korea, cannot resist the change, and we must break away from old-fashioned politics.”

 

Former lawmaker Kang, who said that the Republic of Korea wants a new political generation, said he would open a new political generation to create a Republic of Korea that communicates through dialogue and empathy.

 

Former lawmaker Kang continued, “I will become a working-class politician who can sympathize with all generations,” and added, “I know better than anyone else the difficulties that young people are experiencing right now. The young generation is having a lot of difficulties with employment and housing issues. Young people. They are the hope and new growth energy for our Republic of Korea.

 

Young people should be able to make a new start with dreams and hopes. To achieve this, the country and region must work together to help. “I will create an environment where young people can think together and grow their dreams together,” he said, emphasizing the need for policies for young people.

 

Former lawmaker Kang, who raised his voice by saying, "I will make Seo-gu a better place to live," said, "I will make a lot of effort to create policies necessary for regional development, expand sports facilities using parks, and build Hyo Healing Park. “We will strive to transform the city into a fun and safe luxury city by promoting remodeling of old apartments,” he said.

 

Meanwhile, the candidates preparing for the general election in the Daejeon Seo-gu region of the People Power Party include current party council chairman Yang Hong-gyu, who has been making extensive use of the region from early on, former Daejeon City Administrative Mayor Lee Taek-gu, who recently retired from public office and entered the general election, and former district councilor Kang No-san. Three candidates are competing.

 
강노산, 대전서구을, 국회의원선거, 국민의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