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우 대전시장, ETRI 방문 반도체 분야 협력 강화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1/24 [16:05]

이장우 대전시장, ETRI 방문 반도체 분야 협력 강화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1/24 [16:05]

▲ 이장우 대전시장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방문 사진  © 대전시


대덕특구 정부출연연구기관을 방문하고 있는 이장우 대전시장이 24일 13번째로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하 에트리)을 방문하고 기관 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협력방안 논의에 이어 반도체 주요 시설을 둘러본 이장우 시장은 방승찬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원장, 주요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양 기관은 반도체 연구개발과 육성에 적극 공감하고 지속적인 협력 방안을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이 시장은“에트리는 세계 최초 CDMA 이동통신 상용화로 IT 강국의 주역이며 미래 핵심 원천기술과 부품 소재기술을 연구개발하는 중추기관”이라고 추켜 세우고, “특히 반도체 생산지는 기흥이지만, 반도체 기술의 산실은 대덕의 에트리다. 에트리는 대전의 자랑이다”라며 “첨단 반도체 경쟁시대를 선도하고 있는 에트리의 기술은 국가의 자산이자 대전의 자랑이며 자부심이다”라고 밝혔다.

 

또한“대전은 출연연, 카이스트, 연구소 등 과학기술 혁신자원이 집적된 과학수도”라며“에트리를 포함한 대덕특구의 혁신 기술들이 이 지역의 주체로 성장해야 한다. 그러면서 과학수도 위상에 걸맞는 경제 규모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이장우 시장은 이어“올해 나노반도체 국가산단 160만 평 선정, 국가 우주산업 클러스터 인재 양성 1000억 원 예산확보 등 큰 성과가 있었다”라며“특히 나노․반도체 등 시정 4대 전략산업과 양자, 원자력 등 주력산업의 우수한 연구 인력 양성을 위해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하자”고 제안했다. 

 

그러면서“방위사업청, 국방과학연구소, 방산기업 등이 집적되어 있는 국방도시 대전에서 에트리와 손잡고 국방 반도체 연구개발과 사업화에 적극 협력하자”고 강조했다. 

 

방승찬 한국전자통신연구원장은“반도체 강국을 유지하려면 연구개발을 늘리고 반도체 인력양성에 집중해야 한다”라며“시 차원의 지속적인 지원과 협력이 필요하다”라고 제안했다.

 

간담회가 끝난 뒤 양 기관 관계자는 1981년 건립된 국내 최초 반도체 종합실험실 등 주요 연구시설을 둘러봤다.

 

한편, 대전시는 오는 12월 1일에는 한국한의학연구원을 방문해 대덕특구 출연연과의 상호교류와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Mayor Lee Jang-woo visits ETRI to strengthen cooperation in the semiconductor field

 

Daejeon Mayor Lee Jang-woo, who is visiting a government-funded research institute in Daedeok Special District, visited the Electronics and Telecommunications Research Institute (ETRI) for the 13th time on the 24th and discussed ways to cooperate between the institutions.

 

Following discussions on cooperation plans, Mayor Lee Jang-woo, who toured major semiconductor facilities, attended by Bang Seung-chan, director of the Electronics and Telecommunications Research Institute, and key executives. The two organizations agreed to actively agree on semiconductor research and development and development and prepare ways for continued cooperation.

 

On this day, Mayor Lee praised Etri, saying, “Etri is a leading IT powerhouse by commercializing the world’s first CDMA mobile communication, and is a central organization that researches and develops future key source technologies and component material technologies,” and added, “In particular, the semiconductor production area is Giheung, but the semiconductor technology The birthplace is Etri in Daedeok. “Etri is the pride of Daejeon,” he said. “Etri’s technology, which is leading the era of cutting-edge semiconductor competition, is a national asset and the pride and pride of Daejeon.”

 

He also said, “Daejeon is a scientific capital where science and technology innovation resources such as government-funded research institutes, KAIST, and research institutes are concentrated,” and “Innovative technologies in Daedeok Special Zone, including Etri, must grow into players in this region. “At the same time, let’s work together to grow the city to an economic size commensurate with its status as a scientific capital.”

 

Mayor Lee Jang-woo continued, “This year, there were great achievements, including the selection of a 1.6 million pyeong nano semiconductor national industrial complex and the securing of a budget of 100 billion won for talent training in the national space industry cluster.” He added, “In particular, we focused on the city’s four strategic industries such as nano and semiconductors, as well as quantum and nuclear power. “Let’s build a close cooperative relationship to foster excellent research talent in the industry,” he suggested.

 

He emphasized, “Let’s join hands with Etri in Daejeon, a defense city where the Defense Acquisition Program Administration, the Agency for Defense Development, and defense companies are concentrated, and actively cooperate in the research, development, and commercialization of defense semiconductors.”

 

Bang Seung-chan, head of the Electronics and Telecommunications Research Institute, suggested, “To maintain a semiconductor powerhouse, we need to increase research and development and focus on nurturing semiconductor manpower,” adding, “Continuous support and cooperation at the city level is necessary.”

 

After the meeting, officials from both organizations toured major research facilities, including Korea's first comprehensive semiconductor laboratory built in 1981.

 

Meanwhile, Daejeon City plans to visit the Korea Institute of Oriental Medicine on December 1 to strengthen mutual exchange and cooperation with the Daedeok Special District-funded research institute.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