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우 시장, ‘방산혁신기업 100’ 선정 기업에 인센티브 부여 검토...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1/24 [16:14]

이장우 시장, ‘방산혁신기업 100’ 선정 기업에 인센티브 부여 검토...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1/24 [16:14]

▲ 이장우 대전시장     ©대전시

이장우 대전시장이 방위사업청이 선정한 ‘방산혁신기업 100’에 선정된 지역 내 기업들을 대상으로 대전시 차원의 인센티브 부여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장우 시장은 24일 대전시청에서 방위사업청 공모사업인‘방산혁신기업 100’에 선정된 지역기업 대표를 초청해 차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대전시가 전했다.

 

‘방산혁신기업 100’은 방위사업청이 안보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우주, 반도체, 인공지능(AI), 로봇, 드론 등 국방첨단전략산업 5대 분야에서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유망기업을 5년간 매년 20여 개씩 선정해 기업당 최대 50억 원과 수출 지원 등 종합적인 지원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대전 지역기업은 2022년부터 2023년까지‘방산혁신기업 100’의 로봇ㆍAIㆍ드론분야에서 총 8개 기업이 선정되어 국비 400억 원을 확보하는 큰 성과를 거뒀다. 

 

2023년에는 선정기업 17개 중 대전지역 6개 기업이 선정됐고 특히, 드론 분야 5개 기업은 모두 대전기업이 선정돼 국내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대전기업들의 역량을 입증했다.

 

이날 차담회에는 네스앤텍 이기성 대표를 비롯해, 컨트로맥스 하덕주 대표, 두타기술 이동국 대표, 니어스랩 최재혁 대표, 센서피아 손대락 대표, 파블로항공 임승한 부사장, 에스아이에이 이상철 이사, 디브레인 김기회 이사 등 8명이 참석했다.

 

이날 이장우 시장은 지역기업의 선정을 축하하고 어려운 여건에서도 기술력 향상에 끊임없이 노력한 지역기업의 노고를 고 “방산혁신기업 100에 선정된 기업들은 우수한 기술력을 인정받은 기업이므로 시 자체 공모사업에서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장우 시장은 또 참석한 기업대표들이“대전은 방위사업청, 국방과학연구소 등 국방 관련기관과 KAIST, 대덕특구 등 우수한 인프라가 있지만 안타깝게도 기업을 확장하기에는 부지 확보의 어려움이 있다”고 고충을 토로하자 “기업인분들의 어려움을 이해한다. 지역국방산업 육성을 위해 첨단기술연구, 실증 등이 집적된 안산첨단국방산업단지를 조속히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ayor Lee Jang-woo considers providing incentives to companies selected as ‘100 Defense Industry Innovative Companies’...

 

Daejeon Mayor Lee Jang-woo announced his intention to review measures to provide incentives at the Daejeon city level to local companies selected as one of the ‘100 Defense Innovation Companies’ selected by the Defense Acquisition Program Administration.

 

Mayor Lee Jang-woo said this at a tea meeting held at Daejeon City Hall on the 24th by inviting representatives of local companies selected for the ‘100 Defense Industry Innovation Companies’, a public contest of the Defense Acquisition Program Administration, Daejeon City reported.

 

The '100 Defense Industry Innovation Companies' is a list of 20 promising companies each year for five years that the Defense Acquisition Program Administration selects with excellent technologies in five major defense high-tech strategic industries, including space, semiconductors, artificial intelligence (AI), robots, and drones, in order to respond to changes in the security environment. This is a project that provides comprehensive support, including up to 5 billion won per company and export support, by selecting each company.

 

Daejeon-area companies achieved great results by securing 40 billion won in national funds, with a total of eight companies selected in the robot, AI, and drone fields of the ‘100 Defense Industry Innovative Companies’ from 2022 to 2023.

 

In 2023, 6 companies in the Daejeon area were selected out of 17 selected companies, and in particular, all 5 companies in the drone field were selected as Daejeon companies, proving the capabilities of Daejeon companies with the best technology in the country.

 

At the tea meeting on this day were Nes&Tech CEO Lee Ki-seong, Contromax CEO Ha Deok-ju, Doota Technology CEO Lee Dong-gook, Near Lab CEO Choi Jae-hyuk, Sensorpia CEO Son Dae-rak, Pablo Air Vice President Seung-han Lim, SIA Director Sang-cheol Lee, and Director Ki-hoe Kim of D-Brain. 8 people attended.

 

On this day, Mayor Lee Jang-woo congratulated the selection of local companies and praised the efforts of local companies for constantly striving to improve technology even under difficult conditions. “The companies selected as one of the 100 defense industry innovation companies are companies that have been recognized for their excellent technology, so they are eligible to receive incentives in the city’s own public offering project. “We will actively review the plan,” he said.

 

Mayor Lee Jang-woo also said that when the corporate representatives in attendance expressed their difficulties, saying, “Daejeon has defense-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the Defense Acquisition Program Administration and the Agency for Defense Development and excellent infrastructure such as KAIST and Daedeok Special Zone, but unfortunately, there are difficulties in securing land to expand companies.” “I understand the difficulties faced by businesspeople. “To foster the local defense industry, we will quickly promote the Ansan High-Tech Defense Industrial Complex, where cutting-edge technology research and demonstration are integrated,” he said.

 
이장우 대전시장, 대전시,방위사업청, 드론,방산기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