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9명, 우리나라 1회용품 쓰레기 문제 심각

국민 81.4%, 1회용품 규제 정책 도입 필요...
규제 완화한 비닐봉투, 종이컵, 플라스틱 빨대도 "규제 강화 필요" 응답 70% 이상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1/24 [11:42]

국민 10명 중 9명, 우리나라 1회용품 쓰레기 문제 심각

국민 81.4%, 1회용품 규제 정책 도입 필요...
규제 완화한 비닐봉투, 종이컵, 플라스틱 빨대도 "규제 강화 필요" 응답 70% 이상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1/24 [11:42]

  © 환경운동연합


국민 10명 가운데 9명은 우리나라 1회용품 쓰레기 문제가 심각하다고 인식 하고 있고, 국민 81.4%는 1회용품 규제정책 이 필요하다는 답변을 한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결과는 환경운동연합이 24일 발표한 1회용품 관련 여론조사 결과 발표를 통해서 나타났다.

 

환경운동연합은 지난 2022년 11월 24일, 1회용품 규제에 1년간 계도기간을 둔 데에 이어 그 기간이 종료되기 2주 전인 지난 11월 7일 ‘1회용품 계도기간 종료에 따른 향후 관리 방안’으로 종이컵 규제 철회, 플라스틱 빨대의 계도기간 무기한 연장, 비닐봉투의 과태료 부과 철회를 발표한데 따른 시민 인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이날 공개했다.

  © 환경운동연합


조사결과 우리나라의 1회용품 쓰레기 문제에 대해 10명 중 9명에 가까운 국민이 심각하다(88.5%) 고 인식하고 있으며 심각하지 않다는 응답은 9.0%를 차지했다.

 

이어 1회용품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한 정부 차원의 규제 정책 도입에 대해서는 81.4%가 동의했으며 1회용품 규제를 시행하지 않을 경우 응답자의 80.0%가 쓰레기 발생량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정부의 이번 1회용품 규제 철회에 관해서는 과반수 이상인 50.2% 응답자가 부정적으로 평가했고, 1회용품 관련 정부 정책의 전반에 대해서는 59.2%가 잘못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 환경운동연합


규제 철회 항목 중 1회용 비닐봉투에 대해서는 사용 금지 또는 규제 정책이 강화해야 한다는 응답이 73.7%를 차지한 것에 비해 완화해야 한다는 응답은 10.1%로 나타났고, 1회용 종이컵과 플라스틱 빨대 또한 강화해야 한다(77.1%), 현재 수준으로 가야 한다(12.1%), 완화해야 한다(10.8%)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는 또 1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해 규제와 더불어 정부가 적극 추진해야 할 사안으로 친환경 제품 생산기업 지원(28.4%) ,다회용기 사용 등에 대한 소비자 혜택 확대(22.6%) ,소비자 인식 증진을 위한 교육ㆍ홍보(19.8%) ,다회용기 사용 시스템 구축 지원(16.2%) ,소상공인 등에 대한 재정 지원(9.8%) 순으로 응답했다.

 

환경운동연합 안재훈 활동처장은 “규제를 철회한 종이컵, 플라스틱 빨대와 비닐봉투 같은 경우에도 현재보다 더 강력한 규제가 필요하다는 여론이 확인되었다”며 “정부는 더 이상 미루지 말고 1회용품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9 out of 10 citizens say Korea's disposable waste waste problem is serious

 

81.4% of citizens say there is a need to introduce a policy to regulate disposable products...

 

More than 70% of respondents responded that “regulations need to be strengthened” for plastic bags, paper cups, and plastic straws, which have been deregulated.

 

It was found that 9 out of 10 citizens recognize that Korea's disposable product waste problem is serious, and 81.4% of citizens responded that a policy to regulate disposable products is necessary.

 

These results were revealed through the results of a public opinion poll on disposable products announced by the Korean Federation for Environmental Movement on the 24th.

 

On November 24, 2022, the Korean Federation for Environmental Movement established a one-year guidance period for the regulation of disposable products, and on November 7, two weeks before the end of the period, 'Future management plan following the end of the guidance period for disposable products' The results of a citizen awareness survey following the announcement of the withdrawal of regulations on paper cups, the indefinite extension of the guidance period for plastic straws, and the withdrawal of fines for plastic bags were released on this day.

 

As a result of the survey, nearly 9 out of 10 people recognized Korea's disposable waste problem as serious (88.5%), and 9.0% responded that it was not serious.

 

Next, 81.4% agreed to the introduction of government-level regulatory policies to solve the disposable product waste problem, and 80.0% of respondents predicted that the amount of waste generated would increase if disposable product regulations were not implemented.

 

Regarding the government's withdrawal of the disposable product regulation, more than half of the respondents (50.2%) evaluated it negatively, and regarding the overall government policy related to disposable products, 59.2% responded that they were making a mistake.

 

Among the items to withdraw regulations, 73.7% of respondents said that the use of disposable plastic bags should be banned or the regulation policy should be strengthened, while 10.1% of respondents said that they should be relaxed, and disposable paper cups and plastic straws should also be strengthened (77.1%). %), followed by the need to continue at the current level (12.1%), and the need to ease (10.8%).

 

This survey also found that the issues that the government should actively pursue along with regulations to reduce the use of disposable products include support for companies producing eco-friendly products (28.4%), expansion of consumer benefits for the use of reusable containers, etc. (22.6%), and education to increase consumer awareness. ㆍThe respondents responded in the following order: publicity (19.8%), support for establishing a system for using reusable containers (16.2%), and financial support for small business owners (9.8%).

 

Ahn Jae-hoon, director of activities at the Korea Federation for Environmental Movements, said, “Public opinion has been confirmed that stronger regulations than the current ones are needed even in cases such as paper cups, plastic straws and plastic bags for which regulations have been withdrawn.” He added, “The government should not delay any longer and strengthen regulations on disposable products.” “He emphasize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