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필용 전 비서실장, 대전 서구갑 출마 선언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1/22 [11:42]

안필용 전 비서실장, 대전 서구갑 출마 선언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1/22 [11:42]

▲ 대전 서구갑 총선출마를 선언하는 안필용 전 대전시비서실장  © 김정환 기자


허태정 전 대전시장 비서실장 출신 안필용 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대외협력부위원장이 대전 서구갑 지역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안 전 비서실장은 22일 오전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내년 4월 실시하는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서구(갑) 지역으로 출마를 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서구(갑)지역 국회의원 출마를 공식 선언한 안필용 전 실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정부에 대한 견제와 민주당의 혁신을 이룰 수 있고, 정치와 행정, 중앙과 지방의 경험을 고루 갖춘 인물, 균형감각과 열정을 갖춘 새 사람이 서구감에 필요 하다"면서 "원칙과 균형을 갖춘 정치를 시작하겠다"며 서구갑 지역 총선 도전을 의지를 확고히 했다.

 

이날 안필용 전 실장은 "윤석열 정부의 검찰 독재는 대한민국을 민주와 민생의 위기, 경제 위기, 외교 위기로 몰아넣고 있다"고 지적하고 대한민국의 위기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민주당도 위기라고 지적하고, "이재명 대표의 리더쉽에 힘을 실어함께 총선 승리를 이뤄 내야 한다"고 말하면서 "새로운 인물, 새로운 비젼으로 선거 혁신을 이뤄야 한다"고 강조하고 "이재명 대표와 총선에서 승리해 함께 민주당을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유능한 민생정당'으로 혁신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안필용 전 실장은 또 "정치를 새롭게, 대전을 새롭게 바꾸고, 서구(갑)을 대전의 중심으로 새롭게 변화 시키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안 전 실장은 유성구에서 서구갑으로 출마를 선언하게 된 배경과 허태정 전 대전시장과의 관계유지에 대한 질문에 "허태정 시장하고는 지금도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고, 출마와 관련된 여러 가지 상의도 같이 했다"고 말하고 "지난번에 유성을에서 도전했던 건 사실인데 사실 대전은 한 지역구나 마찬가지이고 그리고 대전의 여러 현안이 한 지역구에 국한되는 경우가 별로 없다"면서 "대전의 정치인들은 어느 지역이든지 공통의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생각을 한다"며 "그런 관심을 갖고 있었고 그리고 박병석 의장이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사실상 지역에 새로운 도전의 기회가 생겼다는 것도 선택의 이유였다"고 설명했다.

 

안 전 실장은 또 서구갑 예비후보들과 비교해서 경쟁력이 있는 가에 대한 질문에 "국회의원 보좌관 경력으로 한 10여 년 있으면서 중앙정치도 여러 번 경험을 했고, 그리고 정치권에서 사실 정치와 행정을 모두 경험한 사람이 별로 없다"고 말하고 "지방행정을 경험한 사람은 더더군다나 그런 부분들이 좀 강점이라고 생각을 하고요.그리고 중앙당의 또는 중앙의 인맥이 네트워크가 좋다는 것도 저의 큰 강점이라고 생각한다"는 답변으로 경쟁력에 자신이 있음을 내비쳤다.

 

그는 또 서구의 당원들 시민들에게 어떤 어필을 할 것인지와 부족했던 지역에서 어떤 부분을 강조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그 지역의 활동이 많이 없었던 건 사실이지만 제가 비서실장 하면서도 그쪽 지역에 주요 현안들에 대해 관심을 많이 갖고 그동안 해결하기 위해서 노력을 많이 해왔다고 말씀드릴 수 있고, 심각한 교통 문제를 집중해서 대책을 마련해 보려고 한다"고 답했다.

 

특히 안필용 전 실장은 서구 갑에 출마하려는 이유와 관련 "박병석 의장이 불출마하면서 신인들이 도전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가 생겼다고 생각을 하고,그리고 대전은 어느 지역으로 한정된 현안이 있는 게 아니라 대전 전체의 현안들을 모두 같이 해결해가는 과정이었기 때문에 어느 지역에 한정되지 않는다고 생각을 해서 도전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Former Chief of Staff Ahn Pil-yong announces candidacy for Daejeon Seo-gu Gap

 

Ahn Pil-yong, former chief of staff to Daejeon Mayor Heo Tae-jeong and former vice chairman of the Central Party's external cooperation committee, declared his candidacy for the general election in the Daejeon Seo-gu district.

 

Former Chief of Staff Ahn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press room of the Daejeon City Council on the morning of the 22nd and announced his intention to "run for the West (A) region in the 22nd National Assembly election to be held in April next year."

 

Former Director Ahn Pil-yong, who officially declared his candidacy for the National Assembly in the Western (A) region, said at a press conference on this day, "He is a person who can check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and achieve innovation in the Democratic Party, and has experience in politics, administration, central and local areas, and a sense of balance." “A new person with confidence and passion is needed for the West,” he said, adding, “I will start politics with principles and balance,” and solidified his will to challenge the general elections in the Western region.

 

On this day, former Director Ahn Pil-yong pointed out, “The Yoon Seok-yeol government’s dictatorship of the prosecution is pushing the Republic of Korea into a crisis of democracy and people’s livelihood, an economic crisis, and a diplomatic crisis,” and emphasized that it was a crisis for the Republic of Korea.

 

He also pointed out that the Democratic Party is also in crisis, and said, "We must achieve victory in the general election together by leveraging Representative Lee Jae-myung's leadership," and emphasized, "We must achieve election innovation with new people and a new vision," and "In the general election with Representative Lee Jae-myung, “We will win and together we will transform the Democratic Party into a ‘competent people’s livelihood party that takes responsibility for the people’s lives,’” he said.

 

Former Director Ahn Pil-yong also pledged, “I will change politics, change Daejeon, and change Seo-gu (A) into the center of Daejeon.”

 

At the press conference on this day, former Chief Ahn was asked about the background of his declaration of candidacy from Yuseong-gu to Seo-gu-gap and the maintenance of his relationship with former Daejeon Mayor Heo Tae-jeong, saying, "I still maintain a good relationship with Mayor Heo Tae-jeong, and I have several issues related to my candidacy. “We discussed it together,” he said. “It is true that I took on the challenge in Yuseong last time, but in fact, Daejeon is like one district, and various pending issues in Daejeon are rarely limited to one district.” “I think we have no choice but to have a common interest,” he explained. “We had that interest, and the reason for our choice was that with Chairman Park Byeong-seok declaring that he would not run, an opportunity for a new challenge actually arose in the region.”

 

In response to a question about whether he is competitive compared to prospective candidates in the West, former Director Ahn said, "I have had experience in central politics several times while working as an aide to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for about 10 years, and in fact, I have experience in both politics and administration in the political world." “There are not many people,” he said, adding, “I think those aspects are some of my strengths, especially for people with experience in local administration. I also think that having a good network of people in the central party or the central government is also a big strength of mine.” He showed that he was confident.

 

He also responded to questions about how he would appeal to Western party members and citizens and what areas he would emphasize in areas where they were lacking, saying, "It is true that there hasn't been much activity in that area, but while I was the chief of staff, I was working on major issues in that area. “I can tell you that we have been paying a lot of attention and putting in a lot of effort to solve the problem, and we are trying to come up with a solution by focusing on the serious traffic problem.”

 

In particular, former Director Ahn Pil-yong said about the reason for running for Seo-gu Gap, "I think that with Chairman Park Byeong-seok not running, a new opportunity has arisen for new people to take on the challenge, and Daejeon does not have issues limited to one region, but issues in Daejeon as a whole. “Because it was a process where we all worked together to solve the problem, I thought it was not limited to one region, so I took on the challenge,” he explained.

 
안필용,더불어민주당,대전서구갑 국회의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