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중입자 암치료센터’설립 전문가 의견 청취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1/09 [14:09]

세종시, ‘중입자 암치료센터’설립 전문가 의견 청취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1/09 [14:09]

▲ 중입자_암치료센터_설립_마련_포럼_단체사진  © 세종시


세종시가 꿈의 암치료로 불리는 중입자 치료법에 대한 이해를 돕고 중입자가속기 암치료센터의 세종 설립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청위 하는 등 공감대를 확산에 나섰다.

 

이를 위해 세종시는 9일 세종실에서 ‘중입자 암치료센터 세종시 설립 포럼’을 열고 관계 분야 전문가 강연과 토론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의 기조 강연은 ‘중입자치료의 현황과 전망’을 주제로 박우윤 충북대 방사선종양학과 교수가 맡았다.

 

이 자리에서 박우윤 교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는 암 환자의 방사선치료 수요 현황을 짚어보고, 이에 따른 중입자 치료의 개선점 및 발전 방향에 대해 의견을 제시했다.

 

특히 박우윤 교수는 “암 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중입자 치료가 비수도권 지역의 의료격차를 해소하는 기회가 될 수 있다”며 “다만, 적정 인구와 접근성, 인력양성 등에 관해 세밀한 추진전략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패널토론은 류근혁 서강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중입자 암치료센터 세종시 설립이 갖는 의의와 미래가치’에 대해 관계전문가와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패널로 나선 김용배 연세암병원 부원장은 ‘연세암병원 중입자치료센터 설립과 현황’이라는 주제로 중입자치료시스템 도입 시 고려할 점 등 현실적인 조언을 건넸다.

 

특히 김용배 부원장은 중입자를 활용한 암치료센터의 국내 첫 가동에 들어간 연세암병원의 운영 경험을 토대로 인력 양성과 제도적 지원, 급여화에 대한 신중한 접근을 당부했다.

 

또한, 박종훈 고려대 안암병원 교수는 ‘세종시 중입자 가속기를 기반으로 한 중부권 암센터 유치의 필요성’이라는 주제로 의료의 수도권 쏠림 현상을 진단하며 국가적 관점의 암치료 체계를 새롭게 만든다는 각오로 중부권 암센터 유치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영이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의료서비스혁신단장도 중입자치료기 도입 필요성으로 중입자치료기 국산화 등 산업발전 도모와 연구·치료·산업의 연계를 통한 지역균형발전을 제시했다. 

 

조무현 다원시스 고문은 양성자가속기 기반의 붕소중성자포획치료(ABNCT) 시스템 개발 경험을 토대로 방사선 의·과학산업 육성의 필요성과 방향에 대해 의견을 건넸다.

 

한편 세종시는 이번 포럼에 나온 전문가 및 시민 의견을 검토해 향후 중입자가속기 암치료센터 세종 설립을 위한 전략 마련에 착수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jong City listens to expert opinions on establishment of ‘Intermediate Cancer Treatment Center’

 

Sejong City began to spread consensus by helping people understand the heavy ion therapy, which is called the dream cancer treatment, and soliciting expert opinions on the establishment of a heavy ion accelerator cancer treatment center in Sejong.

 

To this end, Sejong City announced that it held the ‘Sejong City Establishment Forum for Intermediate Cancer Treatment Center’ at the Sejong Office on the 9th and held lectures and discussions by experts in related fields.

 

The keynote lecture at the forum on this day was given by Park Woo-yoon, a professor in the Department of Radiation Oncology at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on the topic of ‘Current Status and Prospects of Heavy Ion Therapy.’

 

At this event, Professor Park Woo-yoon looked at the demand for radiation therapy for cancer patients, which is increasing every year, and presented his opinion on the improvement and development direction of baryon treatment.

 

In particular, Professor Park Woo-yoon said, “In a situation where the number of cancer patients is continuously increasing, intermediate treatment can be an opportunity to bridge the gap in medical care in non-metropolitan areas.” “This is necessary,” he emphasized.

 

The panel discussion that followed was chaired by Sogang University Professor Geunhyuk Ryu, who shared various opinions with related experts on the ‘significance and future value of the establishment of the Intermediate Cancer Treatment Center in Sejong City.’

 

Kim Yong-bae, vice-director of Yonsei Cancer Hospital, who appeared as a panelist, gave practical advice, including points to consider when introducing the intermediate treatment system, under the topic of ‘Establishment and current status of the intermediate treatment center at Yonsei Cancer Hospital.’

 

In particular, Vice Director Kim Yong-bae requested a cautious approach to human resource training, institutional support, and reimbursement based on the operating experience of Yonsei Cancer Hospital, which was the first cancer treatment center in Korea to operate using heavy particles.

 

In addition, Professor Park Jong-hoon of Korea University Anam Hospital diagnosed the concentration of medical services in the metropolitan area under the topic of 'The need to attract a cancer center in the central region based on Sejong City's baryon accelerator' and said he was determined to attract a cancer center in the central region with the determination to create a new cancer treatment system from a national perspective. He emphasized that we must take action.

 

Lim Young-i, director of the Medical Service Innovation Division of the Korea Health Industry Development Institute, also suggested the need to introduce heavy ion therapy devices, promoting industrial development such as local production of heavy ion therapy devices, and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through linking research, treatment, and industry.

 

Dawonsys advisor Cho Moo-hyeon gave his opinion on the necessity and direction of fostering the radiology medical and scientific industry based on his experience developing the proton accelerator-based boron neutron capture therapy (ABNCT) system.

 

Meanwhile, Sejong City plans to review the opinions of experts and citizens expressed in this forum and begin preparing a strategy to establish a heavy ion accelerator cancer treatment center in Sejong in the future.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