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임난수 은행나무’ 천연기념물 지정 축하연 연다...

수령 600년 이상·보기 드문 암수 한 쌍·경관적 가치 인정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1/05 [15:44]

세종시, ‘임난수 은행나무’ 천연기념물 지정 축하연 연다...

수령 600년 이상·보기 드문 암수 한 쌍·경관적 가치 인정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1/05 [15:44]

▲ 은행나무 항공사진  © 세종시


세종시 소재 ‘임난수 은행나무’가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것과 관련해 세종시가 축하의 자리를 마련한다.

 

세종시와 문화재청은 자연유산의 은행나무의 천연기념물 지정과 관련 오는 6일 세종동에 위치한 임난수 은행나무 앞에서 ‘임난수 은행나무 천연기념물 지정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임난수 은행나무’는 고려말 충신인 임난수(1342~1407) 장군이 세종시(당시 공주목 삼기촌)로 내려와 임금을 생각하면서 심은 암수 한 쌍의 나무로, 수령 600년 이상 된 노거수다.

 

부안임씨 가문에 전하는 ‘부안임씨세보(扶安林氏世譜)’의 부조사우도(不祧祠宇圖, 1647)와 충청도 공주목 ‘공산지(公山誌, 1859)’의 부조사우(不祧祠宇), 연기지(燕岐誌, 1934) 등에 은행나무에 관한 다양한 기록이 남아 있다.

▲ 은행나무 전경  © 세종시


특히 임난수 은행나무는 전국적으로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은행나무 총 25건 가운데 당진 면천 은행나무와 함께 암수 한 쌍으로 지정된 유이한 경우로, 나머지는 모두 단목(單木)이 지정되어 있다.

 

문화재청은 암수 한 쌍의 나무라는 차별성과 전월산 자락의 숭모각과 조화를 이루는 경관적 가치를 인정해 임난수 은행나무를 지난해 5월 12일 천연기념물로 지정했다.

 

이날 행사는 천연기념물 지정을 축하하는 공연을 시작으로 자연유산 영상상영, 천연기념물 지정 추진 경과 및 보존·활용 방안 보고, 지정서 전달, 기념사 및 축사,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된다.

 

행사에는 또 세종시 문화체육관광국장과 문화재청 문화재 보존국장, 임헌방 부안임씨 대종회장을 비롯한 부안임씨 종중이 참석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jong City holds a celebration for the designation of ‘Imnansu Ginkgo Tree’ as a natural monument...

 

Over 600 years old, rare pair of male and female, recognized for scenic value

 

Sejong City is holding a celebration in connection with the designation of the ‘Imnansu Ginkgo Tree’ located in Sejong City as a natural monument.

 

Sejong City and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announced that they will hold a 'Imnansu Ginkgo Tree Natural Monument Designation Ceremony' in front of the Imnansu Ginkgo Tree located in Sejong-dong on the 6th in relation to the designation of the ginkgo tree, a natural heritage site, as a natural monument.

 

The 'Imnansu ginkgo tree', designated as a natural monument, is a pair of male and female trees planted by General Im Nansu (1342-1407), a loyal subject in the late Goryeo Dynasty, when he came down to Sejong City (Gongjumok Samgichon at the time) and thought of the king. It is 600 years old. It's an old beast that has become strange.

 

The painting of Busosa (不祧祠宇圖, 1647) from the ‘Buan Im Clan’s Sebo (扶安林氏世譜)’ handed down to the Buan Im clan and the Busajau (不祧祠宇圖) from ‘Gongsanji (公山誌, 1859)’ of Gongjumok, Chungcheong Province. There are various records about ginkgo trees in books like “祧祠宇” and “Yeongiji” (燕岐誌, 1934).

 

In particular, the Imnansu ginkgo tree, along with the Dangjin Myeoncheon ginkgo tree, is a unique case among a total of 25 ginkgo trees designated as natural monuments nationwide, and is designated as a male and female pair. The rest are all designated as single trees.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designated the Imnansu ginkgo tree as a natural monument on May 12 last year in recognition of its uniqueness as a pair of male and female trees and its scenic value that harmonizes with Sungmogak at the foot of Jeonwolsan Mountain.

 

The event on this day begins with a performance celebrating the designation as a natural monument, followed by a video screening of natural heritage, a report on the progress of the designation as a natural monument and conservation and utilization plans, delivery of the designation certificate, commemorative remarks and congratulatory remarks, and a commemorative photo.

 

Also attending the event are the Sejong City Culture, Sports and Tourism Bureau Director,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s Cultural Heritage Preservation Director, and Buan Lim Clan members, including Lim Heon-bang, Chairman of the Buan Lim Clan.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