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도로 위 무법자’ 합동단속 실시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1/03 [11:39]

대전시, ‘도로 위 무법자’ 합동단속 실시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1/03 [11:39]

▲ 과적차량 2023 상반기 단속 모습  © 대전시


대전시가 도로시설물 파손 및 대형 교통사고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도로 위 무법자’인 과적차량에 대한 합동단속에 나선다고 3일 밝혔다.

 

이를 위해 대전시는 오는 6일부터 24일까지 3주간 과적행위 근절을 위해 ‘과적차량 예방홍보 및 집중단속기간’으로 정하고, 국토관리청, 충남도청, 경찰서와 합동으로 본격적인 예방홍보 및 합동단속을 진행한다.

 

과적차량이 도로시설물에 미치는 영향은 축하중이 단속기준(10톤)보다 1톤 초과 시 승용차 11만대 통행량과 같으며 축하중이 기준보다 5톤을 초과하면 승용차 39만대 통행량과 같은 수준이 된다. 

 

또한 과적차량은 작은 사고에도 폭발, 화재 등으로 인하여 일반 차량사고 대비 치사율이 약 2배가량 높아 대형인명사고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대전시는 이번 집중홍보기간 중 대형 건설공사현장, 건설기계대여업체, 화물운송협회를 방문해 운송관계자들에게 화물적재 사전관리 의무를 준수하도록 적극 계도할 계획이며, 과적차량의 주요단속지점 우회와 차축 조작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시간대별로 단속지점을 수시로 바꿀 계획이다. 

 

단속대상은 도로법에 따라‘축하중 10톤이거나 총중량 40톤을 초과 운행하는 차량’이며, 위반차량의 운전자에게는 위반행위 및 횟수에 따라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고, 적재량 측정 방해행위의 금지 등을 위반하는 운전자에게는 1년 이하의 징역이나,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conducts joint crackdown on ‘outlaws on the roads’

 

Daejeon City announced on the 3rd that it will begin a joint crackdown on overloaded vehicles, which are 'outlaws on the road' and are being pointed out as the main cause of damage to road facilities and major traffic accidents.

 

To this end, Daejeon City has set a three-week period from the 6th to the 24th as a 'overloaded vehicle prevention promotion and intensive crackdown period' to eradicate overloading, and will carry out full-scale prevention promotion and joint crackdowns in collaboration with the Land Management Office, South Chungcheong Provincial Office, and police stations. .

 

The impact of overloaded vehicles on road facilities is equivalent to the traffic volume of 110,000 passenger cars when the axle load exceeds the regulation standard (10 tons) by 1 ton, and when the axle load exceeds the standard by 5 tons, it is equivalent to the traffic volume of 390,000 passenger cars.

 

In addition, overloaded vehicles have a fatality rate of about twice that of general vehicle accidents due to explosions and fires even in small accidents, and are pointed out as a major cause of major fatal accidents.

 

During this intensive promotional period, Daejeon City plans to visit large construction sites, construction machinery rental companies, and freight transportation associations to actively educate transportation officials to comply with their obligations to pre-manage cargo loading, bypass major control points for overloaded vehicles, and manipulate axles. In order to prevent such activity, we plan to frequently change enforcement points depending on the time of day.

 

According to the Road Act, the target of crackdown is 'vehicles with an axle load exceeding 10 tons or gross weight exceeding 40 tons', and drivers of violating vehicles are subject to a fine of up to 3 million won depending on the violation and the number of times, and interfering with load measurement is prohibited. Drivers who violate these provisions will be subject to imprisonment of up to one year or a fine of up to 10 million won.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