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컨소시엄, ‘도마 포레나해모로’ 공사비 상승... 분양은?

원자재값 상승 영향 공사비 33.47% 증가...1700만원대 예상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1/02 [19:00]

한화건설 컨소시엄, ‘도마 포레나해모로’ 공사비 상승... 분양은?

원자재값 상승 영향 공사비 33.47% 증가...1700만원대 예상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1/02 [19:00]

▲ 도마변동 9구역  위치도 © 부동산


한화건설과 HJ중공업(옛 한진중공업)이 시공사로 참여해 추진하고 있는 도마변동9구역 주택재개발 사업이 순항 중인 가운데, 11월 중 아파트 분양 예정에 원자재 가격 상승이 시공비에 영향을 끼치면서 시공비 상승이 분양가에 고스란히 영향을 미칠것으로 전망된다.

 

이 같은 예상은 한화건설과 HJ중공업이 도마변동9구역 재개발조합과 최근 자재비 상승과 공사기간 연장 등을 이유로 지난 2021년 본 계약시 약정한 공사비보다 33.47% 늘어난 2384억6633만 원으로 변경 계약했다. 

 

2년여 만에 공사비가 33.47% 증가하면서 부동산 업계 관련자들은 한화건설과 HJ중공업 참여 도마변동9구역에 공급하는 아파트 ‘도마 포레나 해모로’의 분양가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

 

지난해 2월 도마변동 9구역과 인접한 도마변동 11구역 ‘호반써밋 그랜드 센트럴’ 아파트는 3.3㎡당 평균 1천 500만원에 분양을 했었고, 분양을 노리고 있는 실수요자들은 도마 변동 11구역에 준하는 분양가를 예상하고 있었다는 부동산 종사자의 전언이다.

 

하지만 도마변동9구역에 공급하는 ‘도마 포레나 해모로’의 경우 당초보다 33.47%나 늘어난 공사비 등으로 ‘호반써밋 그랜드 센트럴’ 보다 높은 3.3㎡당 평균 1천 700만원대에 공급 될 것으로 예측되면서 84㎡ 기준 6억 원 안팎의 분양가를 형성할 것으로 보이면서 순조로운 부양을 기대하고 있는 조합에 미분양을 우려하는 심적 부담을 안겨주게 됐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도마변동 9구역의 경우 학군이나 생활 인프라와 교통 여건은 도마변동 11구역과 차이가 없지만 주거 여건에서는 예상 분양가 대비 우수하다고 볼 수 없다는 분석이다.

 

‘도마 포레나 해모로’ 아파트가 신축되는 지역 인근으로 현재 호남선 열차가 운행 중이고 향후 충청권광역철도가 지나갈 예정이어서 소음 공해를 배제할 수 없는 환경이라는 것도 미래 주거환경을 고려한다면 생각할 수 밖에 없는 환경이다.

 

또한 평형별 규모는 두지역이 비슷하나 단지 규모에서는 확연한 차이를 보인다.

 

호반건설이 도마변동11구역에 시공 중인 ‘호반써밋 그랜드 센트럴’은 지하 4층~지상 최고 35층, 11개 동 규모로 39㎡ 18가구, 49㎡ 97가구, 59㎡ 280가구, 74㎡A 131가구, 74㎡B 257가구, 84㎡ 234가구 등 총 1천558가구로 이 가운데 1천17가구를 일반분양했다.

 

11월중 분양 예정인 한화건설과 HJ중공업이 시공하는 도마변동 9구역 ‘도마 포레나 해모로’는 59㎡ 320가구, 74㎡ 157가구, 84㎡ 86세대, 101㎡ 5세대 등 총 818세대로 이중 568세대가 일반분양을 실시한다.

 

다행히도 일반분양 세대가 도마변동 11구역보다 현저히 차이가 나면서 분양에 대한 부담감이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특수하기는 하나 최근 대전지역 아파트의 미분양이 원도심을 중심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를 감안하면 안심할 정도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한술 더해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7-8%대 인상이 예상된다는 소식이 실수요자들의 경제적 부담과 심적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는 지적이 일면서 만만치 않은 고전이 예상된다.

 

한화건설 등 시공사측은 최근 도마변동 9구역 재개발조합측과 총 공사비를 당초대비 33.47% 인상하는 변경 계약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시공사 이익금이 당초 예상을 빗나가 기대치 이하로 내려오면서 시공사의 운신의 폭이 사실상 없다시피 할 정도의 타이트한 시공비로 사업 현장의 어려움을 가중시킬 수 있다는 지적이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11월 분양예정으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재개발정비사업으로 수요자들의 관심 유도를 위해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하지만 일정 부분 한계가 있는 것도 사실이다”라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부동산 관계자는 “도마변동 지역이 계속해서 재개발정비사업이 추진되면서 주택 수요자들이 선택할 수 있는 폭이 넓어졌다”며 “입지여건 대비 분양가 등에 대해 꼼꼼히 비교하고 선택하는 자혜가 필요한 시점이다”라고 조언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anwha consortium, ‘Doma Forena Haemoro’ construction cost rises... What about sales?

 

Due to the rise in raw material prices, construction costs increase by 33.47%... expected to be around 17 million won.

 

The Doma Byeon-dong District 9 housing redevelopment project, which is being promoted with Hanwha Engineering & Construction and HJ Heavy Industries (formerly Hanjin Heavy Industries) participating as construction companies, is going smoothly and apartments are scheduled to be sold in November. As the rise in raw material prices is affecting construction costs, the increase in construction costs is reflected in the sales price. It is expected to have an impact.

 

This estimate was changed to KRW 238,466.33 million, which is 33.47% more than the construction cost agreed upon in the main contract in 2021, due to the recent increase in material costs and extension of the construction period.

 

As construction costs have increased by 33.47% in just over two years, those involved in the real estate industry predict that this will inevitably affect the sale price of the apartment ‘Doma Forena Haemoro’ supplied to Doma Byeon-dong District 9, participated by Hanwha Engineering & Construction and HJ Heavy Industries.

 

In February of last year, the 'Hoban Summit Grand Central' apartment in Doman-dong District 11, which is adjacent to Doma-dong District 9, was sold for an average of 15 million won per 3.3㎡, and end-users looking to sell were expecting a sale price comparable to that of Doma-dong District 11. This is a message from a real estate worker.

 

However, in the case of 'Doma Forena Haemoro' supplied to Doma Byeon-dong District 9, it is expected to be supplied at an average of 17 million won per 3.3㎡, which is higher than 'Hoban Summit Grand Central' due to construction costs increasing by 33.47% compared to the original, based on 84㎡. As the pre-sale price is expected to be around 600 million won, concerns are being raised that the mental burden of worrying about unsold units will be placed on cooperatives that are expecting a smooth revival.

 

In the case of District 9 of Doma Byeon-dong, the school district, living infrastructure, and transportation conditions are no different from District 11 of Doma Byeon-dong, but the analysis is that residential conditions cannot be considered excellent compared to the expected sales price.

 

The Honam Line train is currently operating near the area where the ‘Doma Forena Haemoro’ apartment complex is being newly built, and the Chungcheong metropolitan railway is scheduled to pass in the future, so noise pollution cannot be ruled out, which is an unavoidable environment considering the future residential environment.

 

In addition, the size of each area is similar in the two regions, but there is a clear difference in the size of the complex.

 

'Hoban Summit Grand Central', which Hoban Construction is constructing in District 11 of Domanbyeon-dong, has 11 buildings, from 4 underground floors to the highest 35 floors above ground, with 18 households of 39㎡, 97 households of 49㎡, 280 households of 59㎡, and 131 households of 74㎡A. A total of 1,558 households, including 257 households of 74㎡B and 234 households of 84㎡, of which 1,017 were sold to the general public.

 

'Doma Forena Haemoro' in District 9 of Doma Byeon-dong, constructed by Hanwha Engineering & Construction and HJ Heavy Industries, scheduled for sale in November, has a total of 818 households, including 320 households of 59㎡, 157 households of 74㎡, 86 households of 84㎡, and 5 households of 101㎡, of which 568 households. General sales are carried out.

 

Fortunately, the general sales units are significantly different from those in Doma Byeon-dong District 11, so it is expected that there will be less pressure on sales.

 

However, although it is special, considering the recent trend of increasing unsold apartments in the Daejeon area, especially in the original city center, it does not seem to be a cause for concern.

 

Adding to this, the news that home mortgage loan interest rates are expected to rise by 7-8% has raised criticism that it is adding to the financial and emotional burden on actual consumers, so a formidable struggle is expected.

 

Despite the fact that construction companies such as Hanwha Engineering & Construction recently signed a contract with the Doma Byeon-dong District 9 Redevelopment Association to increase the total construction cost by 33.47% compared to the original, the construction company's profit exceeded the original estimate and fell below expectations, leaving the construction company with virtually no room for maneuver. It is pointed out that the tight construction costs may increase difficulties at the project site.

 

An official from Hanwha Engineering & Construction said, “We are doing our best to schedule sales in November,” and expressed difficulties by saying, “It is a redevelopment and maintenance project that requires active promotion to attract interest from consumers, but it is also true that there are certain limitations.”

 

A real estate official advised, “As redevelopment projects continue to be promoted in the Doma area, the range of choices available to housing buyers has expanded,” adding, “It is a time when self-respect is needed to carefully compare sales prices compared to location conditions and make a choice.”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