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독일에 ‘충남 사무소’ 개소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1/02 [09:47]

충남도, 독일에 ‘충남 사무소’ 개소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1/02 [09:47]

▲ 독일사무소 개소식 사진  © 충남도


충남도가 1일(현지 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슈타이겐베르거 호텔에서 충청남도 독일사무소 개소식을 개최하고, ‘유럽 전진기지’ 가동을 본격 시작했다고 2일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는 김태흠 지사와 우베 베커 헤센주 대외협력장관, 도의회 김명숙 기획경제위원회 위원장, 박미옥 의원, 충청향우회 소속 교민, 현지 한인기업 대표, 유관기관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충남도의 투자 유치와 통상 진흥, 지방외교 활성화를 위한 유럽 지역 거점으로 사용하게 되는 독일사무소에는 충남도 공무원 1명을 소장으로 파견했으며, 현지 직원은 채용 중이다.

 

독일 사무소의 주요 역할은 기업 지원과 해외시장 개척, 외자유치, 국제 교류·협력 및 공공외교 활성화, 현안 정보 수집, 관광객 유치 등이다.

 

기업 지원 내용은 해외 바이어와 기업 간 1대 1 상담 연결 등 수출 계약 지원 ,전문가 상담을 통한 수출 애로사항 해결 지원 ,시장 동향·정보 제공 ,바이어 발굴 지원 등으로 지원대상은 충남도 내에 본사나 공장이 있는 수출기업이 대상이 된다.

 

이날 개소식에서 김태흠 지사는 “작년 이맘때 외자유치를 왔을 때 유럽을 공략하기 위해서는 사무소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고, 1년 만에 유럽의 관문이자 경제와 금융의 중심, 교통·물류의 중심인 프랑크푸르트에 야심차게 충남 통상사무소 문을 열었다”라며 “오늘은 충남이 한국과 독일의 공동 번영을 위한 첫 씨앗을 뿌린 날”이라고 말했다고 충남도가 전했다.

 

베커 장관은 “오늘은 충남이 독일사무소를 통해 교두보를 마련한 역사적 의미가 있는 날”이라면서 “독일사무소를 통해 사람 간 만남, 경제와 문화적인 협력이 증진될 것”이라며 축하의 뜻을 전했다.

 

한편 충남 해외사무소는 이번 독일 프랑크푸르트와 일본 도쿄, 베트남 하노이, 인도 뉴델리,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등 5곳에서 가동 중에 있고, 내년에는 미국과 중국 해외사무소 추가 설치를 추진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ungnam Province opens ‘Chungnam Office’ in Germany

 

Chungnam held an opening ceremony for its German office in Frankfurt, Germany on the 1st (local time) at the Steigenberger Hotel in Frankfurt, Germany, and announced on the 2nd that it had begun full-scale operation of its ‘European Forward Base’.

 

About 100 people attended the opening ceremony, including Governor Kim Tae-heum, Hesse State External Cooperation Minister Uwe Becker, Provincial Council Planning and Economic Committee Chairman Kim Myeong-sook, Assemblyman Park Mi-ok, Korean residents of the Chungcheong Community Association, representatives of local Korean companies, and officials from related organizations.

 

A South Chungcheong Province civil servant has been dispatched as director to the German office, which will be used as a base in the European region to attract investment, promote trade, and revitalize local diplomacy in South Chungcheong Province, and local employees are being recruited.

 

The main roles of the German office include supporting businesses, developing overseas markets, attracting foreign capital, activating international exchange and cooperation and public diplomacy, collecting information on current issues, and attracting tourists.

 

The corporate support includes export contract support such as one-on-one consultation between overseas buyers and companies, support for resolving export difficulties through expert consultation, provision of market trends and information, support for finding buyers, etc. Support targets are those with headquarters or factories in South Chungcheong Province. Export companies are eligible.

 

At the opening ceremony on this day, Governor Kim Tae-heum said, “This time last year, when I came to attract foreign investment, I thought that an office was needed to target Europe, and within a year, I opened an office in Frankfurt, the gateway to Europe, the center of economy and finance, and the center of transportation and logistics. “We ambitiously opened the Chungnam Trade Office,” he said, adding, “Today is the day when South Chungcheong sowed the first seed for joint prosperity between Korea and Germany,” the South Chungcheong Province reported.

 

Minister Becker expressed his congratulations, saying, “Today is a historically significant day in which South Chungcheong Province established a bridgehead through the German office,” adding, “Meetings between people and economic and cultural cooperation will be promoted through the German office.”

 

Meanwhile, overseas offices in South Chungcheong Province are currently operating in five locations, including Frankfurt, Germany, Tokyo, Japan, Hanoi, Vietnam, New Delhi, India, and Jakarta, Indonesia, and plans are in place to establish additional overseas offices i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next year.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