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이차전지산업 발전협의회 발족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1/01 [13:40]

대전시, 이차전지산업 발전협의회 발족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1/01 [13:40]

▲ 이차전지산업 새로운 미래먹거리로 육성_사진  © 대전시


대전시가 ‘이차전지산업’을 미래먹거리로 육성하기 위한 준비에 돌입했다.

 

이를 위해 대전시는 1일 대전시청에서‘이차전지산업 발전협의회(이하 협의회)’를 발족하고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발족한 협의회는 이차전지산업 관련 산학연관 소통의 장 마련을 통해 정보와 애로사항 등을 공유하고, 기술교류 및 사업화 등 상생협력 할 수 있는 생태계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구성됐다.

 

간담회에는 대전시 관계자와 국내 배터리 대기업인 LG에너지솔루션과 SK온, 지역기업, 한국화학연구원 등 정부출연연구원, 대학, 지역혁신기관인 대전테크노파크 관계자 등 16명이 참석했다.

 

대전시는 친환경화 정책, 디지털 전환 등으로 시장의 발전가능성이 높고, 4대 전략산업(나노반도체, 바이오헬스, 우주항공, 국방)과 동반성장이 가능한 이차전지산업을 새로운 미래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하여 간담회에서는 이차전지산업 육성을 위한 3개 추진 전략 및 5개 중점과제도 제시됐다.

 

대전시는 혁신역량을 보유한 선도기업을 밀착 지원하여 지역 경제를 견인할 앵커기업으로 육성하고, 수준별 맞춤형 인력양성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지역 우수인력을 육성할 계획이다. 

 

또한 대덕특구 등이 보유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초격차 기술경쟁력 확보를 위한 차세대 배터리 연구개발(R&D)을 지원하고 기반시설 인프라 구축 등 이차전지산업 육성을 위한 예산확보와 지원정책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협의회는 향후 기술교류회, 포럼, 콘퍼런스 등 다양한 방식의 실무협의회를 개최하여 특화된 대전시 이차전지 산업 및 기업 육성 정책을 마련하고 협업 체계를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launches secondary battery industry development council

 

Daejeon City has begun preparations to foster the ‘secondary battery industry’ as a future food source.

 

To this end, Daejeon City launched the ‘Secondary Battery Industry Development Council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Council)’ and held a meeting at Daejeon City Hall on the 1st.

 

The council, launched on this day, was formed to share information and difficulties by providing a forum for communication between industry and academia related to the secondary battery industry, and to create an ecosystem foundation for win-win cooperation such as technology exchange and commercialization.

 

Attending the meeting were 16 people, including officials from Daejeon City, domestic battery giants LG Energy Solution and SK On, local companies, government-funded researchers such as the Korea Research Institute of Chemical Technology, universities, and officials from Daejeon Techno Park, a local innovation institution.

 

Daejeon City plans to foster the secondary battery industry as a new future food industry, which has high market development potential due to eco-friendly policies and digital transformation and can grow together with the four major strategic industries (nano semiconductors, biohealth, aerospace, and national defense). .

 

In relation to this, three promotion strategies and five key tasks to foster the secondary battery industry were also presented at the meeting.

 

Daejeon City plans to closely support leading companies with innovative capabilities to develop them into anchor companies that will drive the local economy, and to foster excellent local manpower by operating a manpower training program tailored to each level.

 

In addition, based on the technological capabilities possessed by Daedeok Special District and others, it was announced that it is supporting next-generation battery research and development (R&D) to secure super-gap technological competitiveness and securing budget and preparing support policies to foster the secondary battery industry, such as building infrastructure.

 

The council decided to hold various working-level meetings such as technology exchange meetings, forums, and conferences in the future to prepare specialized Daejeon secondary battery industry and company development policies and establish a collaboration system.

 
광고
광고
광고